본문 바로가기
School & activities

파가니니 카프리스 24번과 바이올린 켜던 헨리

by 휴스턴 사는 헨리맘 2020. 10. 4.
반응형

헨리가 꼬마 때 어딘가에서 바이올린을 보고 멋져보였는지 어느날 배우고 싶다고 했다. 보기와는 달리 어린애가 배우기에 다소 어렵던 바이올린은 난항을 겪었지만 중간에 한번씩 쉬어가기도 하며 최근까지 아들과 함께 했다. 아쉽게도 학교 오케스트라 클래스를 이번 학년에는 선택 안하며 그간 집에서 늘 울리던 아들의 바이올린 소리는 뜸해졌다. 그런 아들에게 자주 들었던 뮤지션이 있는데 바로 악마에게 영혼을 팔았다고 할 정도로 천재였던 파가니니이다. 어릴 적 그토록 배우기 싫었던 피아노를 대하던 나와 달리 아들은 바이올린을 배우면서 스스로 찾아본 바이올린 뮤지션과 친숙했다.

 

 

 

꼬마 헨리 1/4 사이즈 바이올린 시작 첫날 (Sep, 2012)

 

 

 

미국 이사오고 1/2 사이즈 바이올린 켜던 헨리 (Mar, 2015)

 

 

 

헨리에게 들은 바로는 파가니니는 지금까지도 그를 따라할 수는 있어도 그만큼 할 수 있는 뮤지션은 없다할 정도로 천재성을 보여준 뮤지션이다. 그는 현란하게 연주하는 바이올린 뿐 아니라 비올라, 피아노, 플룻 등 7-8개 악기에 능했으며 당시 바이올린 연주의 기교와 차별적인 엄청나게 많은 고난이도의 빠른 페이스, 역동적인 바이올린 테크닉을 만든 뮤지션이다. 게다가 잘생겨서 인기도 많았는데 본인 스스로도 뽐내는 걸 좋아했지만 바이올린을 팔아야 할 정도까지 도박 중독에 빠지기도 했다고 한다. 자신만의 연주 스타일을 만들며 뮤직의 한 획을 그었지만 주변에 친구는 별로 없었다는 그의 생애를 보면 천재들은 다 평범하지 않은 삶을 사는 건가 싶기도 했다. 

 

코로나 바이러스로 기존의 공연과 전시가 취소되며 온라인 상에서 음악을 접할 수 있는 다른 길들이 열렸다. 예전 동네 아들의 바이올린 선생님들은 버추얼로 진행한 클래식 공연을 페이스북에 공유했고, 각자 집에서 줌으로 어우러진 뮤지션들의 연주는 그들의 애정과 아쉬움이 함께 묻어나 더 집중해 감상할 수 있었다. 파가니니의 현란한 테크닉이 돋보이며 웬만한 실력자가 아니고는 연주할 수 없다는 헨리가 가장 좋아한 카프리스 24번 (Caprice No. 24) 역시 이 시기 12명의 바이올린 연주가들의 협업을 유튜브로 감상할 수 있다. 

 

 

 

12명의 바이올린 연주자들의 파가니니 카프리스 24번 연주 (Virtual Benedetti Sessions)

 

 

 

또한 카프리스 24번 외에도 전체 곡 자체가 가장 연주가 어렵다고도 하는 파가니니의 카프리스 5번 (Caprice No.5)도 함께 올려 본다. 악보만 보더라도 한눈에 이런 걸 어찌 훌륭하게 연주할 수 있을까 하는 생각이 먼저 든다.

 

 

 

카프리스 5번 (Caprice No. 5)

 

 

 

한때 헨리도 틈만 나면 파가니니 카프리스 24번의 앞 부분을 연습해보기도 하고, 좋아하던 시리즈인 셜록 홈즈를 보다가 인상적이었는지 시즌4 유로스와 셜록의 바이올린 연주곡을 한동안 연주했다. 학교 오케스트라 숙제량이 좀 많은 편이었는데(일주일 300분!), 그걸 다 채워 연습한 건 학교 악보들이었지만 간간히 들려주던 아들의 이런 저런 스스로 찾아서 하던 음악 연주는 옆에서 듣기에 가끔은 시끄럽기도 혹은 감동적이기도 했다.

 

참고로 아들의 주니어 하이스쿨에는 선택필수 과목인 아트(Fine arts) 과목이 있다. 오케스트라, 합창, 미술, 연극 중에 하나를 택해야 하는데 아들은 줄곧 오케스트라를 했다. 아들 중학교 바로 옆 고등학교가 미국 전체에서 1등을 도맡아 하는 오케스트라로 유명한데 그래서인지 중학교에도 오케스트라 클래스가 5개나 되는데 처음하는 초보반부터 실력/수준에 맞춰 아이들은 오디션으로 클래스 배정이 되었다.

 

 

 

헨리의 오케스트라 가을 콘서트 (Oct, 2019)

 

 

 

게다가 리전(Region)이라 해 각 학교 잘하는 친구들로 모여 구성된 오케스트라가 별도로 있다. 아들도 리전 오디션을 한번 쳐봤는데, 주어진 악보들이 꽤 어려워 당시 많은 연습을 했다. 아들 바이올린샘은 매해 리전곡은 악명 높은 곡들만 뽑는다며 당시 헨리의 연습을 열성으로 함께 했다. 오디션 날 이 지역에서 탑3 내에 드는 실력자 친구들 두 명과 함께 한 그룹이 되는 바람에(?) 합격하진 못했지만 오디션을 보고 헨리는 다른 학교에서 온 학생 연주가 정말 훌륭했다며 고차원의 바이올린 연주를 듣고 왔다고 흥분했던 기억이 난다. 본인도 최선을 다했고 바이올린 연습도 나름 그기간 열심히 했던 아들에겐 꽤 좋은 경험이었다는 생각이 든다. 

 

한편 헨리의 오케스트라는 챔버(Chamber)로 가장 상위 클래스였다. 같은 클래스 내 헨리보다 한 학년 높던 어떤 친구는 바이올린을 이 지역에서 소문날 정도로 잘했는데 아들은 종종 그 친구의 얘기를 하곤 했다. 아울러 계절마다 열리는 학교 연주회를 가면 많은 애들이 그 애를 환호하는 모습을 볼 수 있기도 했다.

 

한번은 앙상블 오케스트라 연주에서 그 친구와 아들이 같은 팀이었다. 헨리는 세컨드 바이올린, 그 8학년 친구는 퍼스트 바이올린을 켰다. 연주가 끝나고 다른 연주를 끝내고 온 학생들이 우루루 몰려와서는 그 친구 이름을 부르며 환호하는데 옆에서 함께 연주했던 헨리를 보니 표정이 살짝 민망해 보였다. 아이돌급 인기 저리가라로 모든 애들이 그 친구의 이름만을 외쳤다. 파가니니도 당시 연주만 하면 그 친구 혹은 그 이상의 인기를 누렸을 것 같다. 코로나로 마지막 학기 남은 공연은 할 수 없었고 그 친구는 이젠 고등학교로 갔다. 아마 고등학교 오케스트라에서도 환호성을 받을 듯 하지만, 그 전에 아이들이 함께 모여 자유롭게 공연할 날은 언제일지.

 

 

 

 

[미국 학교 관련 이전 글]

 

 

주마다 다른 미국 교육 (Jr. High School 위주 공유)

곧 가을학기와 함께 새로운 학년이 시작될 미국은 주마다, 지역마다, 동네마다 그 시작 방식이 갖가지인 걸 볼 수 있다. 우리가 사는 동네는 일괄적으로 온라인으로 학년을 시작해 9/8부터는 온��

feelingmoments.tistory.com

 

반응형

태그

댓글42

  • 와!!헨리 정말 멋진데요!?!바이올린은 서서하는데다가, 저도 배웠을 때 초기에 진땀이 나더라구요 ㅋㅋㅋㅋ 매번 앉아서 하는 피아노는 편하게 했었는데 말이죠. 헨리가 정말 대견하네요.
    앗, 그리고 작곡가이자 연주가인 파가니니는 전공자도 힘든 곡이라, 헨리가 이담에 커서 파가니니 이상으로 연주하는 날이 오기를 기대하겠습니다! :)b


    답글

    • 좋게 봐주셔서 감사합니다^^ 바이올린이 처음 배울 때는 옆에서 지켜만봐도 어렵더라구요 그 시기를 잘 지나야 되는 악기더라구요~ 뽑기님도 바이올린도 하시는군요~ 파가니니는 저도 옆에서 듣고 보면서 와우! 감탄이 절로 나오더라구요 ㅋㅋ 헨리가 그렇게 할날은~ 하하하!! 그냥 웃지요

  • 짱구노리 2020.10.04 07:04 신고

    남자들이 바이올린 연주하면 멋있어요~^^ 한국에도 헨리라는 예능인이면서 음악가 있는데 바이올린 정말로 연주 잘합니다 ~~좋은정보 잘 보고 꾹 누르고 갑니다~ 즐거운 하루 되세요~~
    답글

    • 저도 예능인 헨리 알아요~ ㅋㅋ 이름이 울아들과 같아서 괜히 더 애착이 가더라구요 그 친구 바이올린 엄청 잘해요!! 좋은 한주 시작하셨길 바랍니다^^

  • 멜리ㅤ 2020.10.04 08:11 신고

    바이올린 켜는 어린 헨리 너무 귀여워요! 상위 클래스의 오케스트라에서 연주하다니, 정말 기특하네요.
    답글

  • 안나줌마 2020.10.04 08:27 신고

    ^^아이들이 자유롭게 방과후 활동도 하고 서클활동도 할수 있는 날이 빨리 다시 오길 바래보아요^^
    답글

  • dowra 2020.10.04 09:11 신고

    우리아이들이 한넘은 비올라를 하넘은 바이올린을 배웠는데
    언제적 이야기인지 잊고 살아가네요 아직도 집에 바이올린과 비올라가 있답니다
    답글

  • 멋있어요! 저도 아들 악기하나 가르치고 싶었는데 완정 음치에 박치라 포기했네요 .. 평생 바이올린이 좋은 친구되면 좋겠어요
    답글

  • 디마드 2020.10.04 09:51 신고

    멋지네요! 저도 한 6개월 배우다 포기했어요. 피아노에 비해 바이올린은 배우기 너무 어려운 거 같아요.
    답글

    • 옆에서 보기에 피아노보다 어려운 듯 하더라구요~ 전 피아노도 어릴 적에 왜 그리 어려웠나 했더니 제가 키는 큰데 남들보다 손이 작더라구요 ㅋㅋ

  • 자기가 좋아하는 악기 하나 있는 것 좋은 것 같아요.
    멋진 연주를 듣고 좋아하는 모습이 더 멋지네요.
    답글

  • 헨리 멋있네요~악기들고 있는 모습이 멋져용
    답글

  • Hi_Elly 2020.10.04 12:45 신고

    카프리스 24번에서 12명의 각기 다른 열정이 느껴져요~ 아홉번째 연주자 위트가 있으시네요ㅋ 얼마나 함께 한 자리에 연주하고 싶으셨을지ㅎㅎ 카프리스 5번 악보는 어지러워요ㅋㅋㅋ 헨리가 다른 학생의 연주를 훌륭하다고 칭찬하는 마음에서 바이올린을 정말 좋아하는구나 싶었어요~ 그 예쁜 마음이 바이올린 연주할 때 함께라서 헨리 연주도 너무 좋을 것 같아요^^
    답글

    • 저도 보면서 연주하며 재미도 주신 음악가가 좋게 보이더라구요~ 반면 5번은 악보부터 심각하죠~?! 원래 아들이 알려준 유명한 바이올린 연주가 영상을 찾았는데 안 찾아지더라구요 ㅋㅋ
      헨리를 또 이리 좋게 봐주시고 감사합니다 아들이 가끔 멋진 행동들을 할 때면 저도~ 오! 하면서 기특해 할 때가 있더라구요^^ 근데 가끔은 악마로도 돌변입니다 ㅋㅋㅋ

  • 한국에서 아이들 바이올린 레슨받으려면 정말 비싸고 쉽지않은데... 혹시 미국에선 기회가 많은 편인가요? 너무 보기 좋네요 ㅎㅎ
    답글

    • 일단 초보라도 학교 오케스트라 초보반에서 배울 수 있어요 악기 처음이라도 굳이 레슨 안 받고 학교에서 할 수 있으니 기회는 좀더 열린 건 맞는 듯 해요 아울러 개인 레슨은 헨리는 동네 아는 샘께 배워서 레슨비 압박이 크진 않았는데 줄리아드 이런 데 나오신 분들께 받으면 레슨비가 시간당 두 배 이상인 듯 하더라구요^^ 참고가 되셨나요~?

    • 감사합니다 ㅎㅎ 요즘 악기를 좀 배워보려하는데 개인레슨뿐이고 가격도 엄청 비싸서 망설여지더라고요 ㅜ

    • 음 혹시 동네에 스즈키 바이올린 있으시면~ 어른도 가르치는지 모르겠는데 알아보셔도 좋을 듯 해요^^ 한국에서는 제 생각엔 스즈키가 나름 괜찮았어요~

  • 멜랑쉬 2020.10.04 13:24 신고

    헨리 1/4 사이즈 바이올린
    켜는 모습 너무 귀여워요.♥
    파가니니 카프리스 24번을
    좋아하다니..헨리가 음악적
    소양이 깊은가봐요.^^*
    답글

  • 고잉베러 2020.10.04 21:01 신고

    12명의 바이올린 솔로연주 하는 모습이 인상적이네요, 9번 연주자는 특히나 연주하는 모습이 위트있는거 같아요.. 헨리의 어린시절 바이올린 들고있는 모습도 귀여워요^^
    답글

    • 대단히 어렵다는 게 12분 활 쓰는 모습에서 느껴지더라구요 어찌나 손을 자유자재로 넓게 쓰는지^^ 아들내미 귀여워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다들 해주신 칭찬에 고슴도치엄마가 따로 없네요 ㅋㅋ

  • KOS_ 2020.10.04 22:34 신고

    헨리군 바이올린 켜는 모습이 인상적이네요! ^.^ 좋아요 꾹 누르고 가겠습니다!
    답글

  • 별바람그대 2020.10.05 06:17 신고

    대단하네요 ㅎㅎ 바이올린이 악기중에서 힘든 편에 속한다던데 음감이 좋지 않다면 무척이나 배우기 어렵다고 들었습니다 . 아들이 오케스트라에서 자기 역할을 하는 모습을 보면 어떤기분일지 저는 상상조차 안되네요^^
    답글

    • 음감이 좋아야 한다는 건 처음 알았어요~ 아들이 근데 음악을 다양하게 꽤 좋아하는 편이긴 해요^^ 별바람님 ㅋㅋ 상상 못해요~ 저도 전혀 몰랐어요 뭔가 뿌듯&떨림 모 이런 게 복합적인 기분 좋은 느낌이 듭니다~

  • 성실엄마 2020.10.05 11:17 신고

    정말요? 파가니니를 한다고요? 천재를 낳으셨군요~~
    진짜 파가니니 때문에 바이올린 하는 사람들이 쌍욕을 한다는 소리를 들을 정도였네요 ㅎㅎ
    그만큼 너무 기교도 많고 어려우니까 쌍욕이 절로 나온다는 소리겠죠?
    헨리의 연주가 보고싶어서 내내 기대했는데 이번에는 아쉽지만 꽝인가봐요.

    답글

    • 아이고~ 그냥 흉내만 낸거죠! 아들이 천재를 동경한 거죠 ㅋㅋ 헨리의 연주를 안그래도 오케스트라 했던 영상을 올리려 했는데 컴터에 저장된 영상이 뭔가 코덱을 찾아 올려야 하더라구요 ㅠㅠ 그래 그냥 사진으로만 대체했습니다~

  • 아기반샘 2020.10.06 00:23 신고

    대단하고 멋집니당 ~ 좋아요 누르고 갈게요 ^^ 자주 놀러올게요 ㅎ
    답글

  • sJSfam 2020.10.06 05:28 신고

    와우.. 학교 오케스트라 클래스에서 수업을 쭉 받아 오면서 지금 파가니니를 연주한다는 것이 굉장히 놀랍습니다~ 그리고 바이올린 들고 서있는 어린 헨리 넘나 멋지네요~
    저희 딸은 고착 1년도 꽉 못채우고 남아공으로 왔어요. 그래서 기초는 있는데, 장치가 없으니까 꾸준히 안되더라고요 ㅠㅠ 남아공은 클래식, 오케스트라는 따로 레슨을 받거나 하이스쿨 가야지나 할 수 있는 구조라서
    가끔 가져온 악기를 들고 생각날때만 유투브를 보면서 낑낑 거리곤해요.
    저도 뱃속에 첫아이를 가졌을때 교회에서 1년간 바이올린을 배웠었는데 딱 그때만요 ㅎㅎ
    처음부터 손가락 바이브레이션 하는거 1년이 지나갈때까지 안가르쳐줘서 그건 왜 안가르쳐주나 했던 기억이 나네요 ㅎㅎㅎ 본건 있어가지고 말이죠 ~
    지금은 악기도 없고, 연습도 안하지만, 악기는 하나씩은 하는게 좋은 것 같아요^^
    성장 모습 기대합니다~
    답글

    • 에~ 파가니니는 흉내만 내보려 하는 거죠 실제 연주할 수준급은 아니어요 ㅋㅋ 아들이 이젠 오케스트라 클래스를 안 택해 바이올린이 그간 집에서 잠자고 있네요~ 여기는 오케스트라가 너무 치열해 잘하는 친구들은 다들 학교 외 따로 레슨을 받아야 해요 그러니 저희 아들은 수영이랑 둘다 하기엔 둘다 시간을 많이 써야해 오케스트라는 안하겠다고 하더라구요~ 가끔 집에서 그래도 한번씩은 켜보겠지 기대해보는 중입니다^^

  • luna_llena 2020.10.06 15:41 신고

    와, 정말 대견하시겠어요!! 저는 5살때 부터 바이올린을 배웠는데 억지로 배워서 그런지 정말 하기싫더라구요, 매일 학원에서 울다 온 기억이.... 초등학교 들어가서 오케스트라에 참여하게 되면서 재미를 붙이게 됐어요, 진작 재미를 느꼈으면 훨씬 잘했을 텐데....
    헨리는 좋아하는 뮤지션도 있고 곡도 있고, 멋지네요! 스스로 재미를 붙여서 하면 나중에 정말 잘할 것 같아요!! 부럽다~ㅎㅎ
    답글

    • 좋게 봐주셔서 감사해요~ 헨리도 다섯 살에 시작했죠 그때 진짜 어려워하고 연습할 적마다 잘 안되는지 악마의 화신으로 변하곤 했네요 ㅋㅋ 나중에 좀 커서는 재미를 나름 느끼더라구요 막 음악도 찾아보고 흉내내며 이것저것 연주도 해보고~ 그러다가 또 요즘 안해요^^ 악기란 게 강제성이 좀 있어야 연습을 하는 건가봐요~

  • 미스터 캘리 2020.10.20 06:38 신고

    꼬마 헨리 바이얼린도 세계적 수준이 될 느낌입니다~~^^
    이번주도 행복한 일들 많으시길 응원드립니다
    답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