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Adapting to daily journeys

산책길 (feat. 휴스턴 우리동네 가을 풍경)

by 헨리맘 2020. 10. 27.
반응형

콜로라도에는 이미 눈이 왔다 하고 중/동부 역시 겨울로 접어들며 휴스턴에는 드디어 가을이 찾아왔다. 단풍 없는 가을 풍경에는 여전히 익숙해지지 않지만 낮에 오랜만에 덥지 않게 산책을 했다. 

 

우리 집은 Cul de sec(콜더섹)에 위치해 콜더섹과 이어진 호숫가 산책로가 가깝다. 여기에서 콜더섹이란, 다른 표현으로는 Dead End (데드엔드: 막다른 골목)을 의미하는데 보통은 동그랗게 들어간 골목에 위치한 집들을 얘기할 때 사용하는 표현이다. 아울러 집 앞에서 이어지는 산책길은 Sidewalk(사이드워크: 인도)라 부른다는 것도 참고하면 좋을 듯하다.

 

Cul de sec: a street, lane, etc., closed at one end; blind alley; dead-end street. any situation in which further progress is impossible. the hemming in of a military force on all sides except behind. 

 

Sidewalk: a walk, especially a paved one, at the side of a street or road (dictionary.com 참고)

 

 

 

콜더섹 주변 집들 (동그란 골목 보이시죠?)

 

 

 

텍사스의 가을은 딱히 특징적인 건 없다. 울긋불긋 단풍도 없고 날씨가 선선해져도 여전히 푸른 나무들과 파란 잔디가 전반적인 휴스턴의 가을 풍경이다. 오늘따라 동네 산책길을 따라 이곳 가을을 처음 담아 봤다. 산책하며 산책길을 찍어본 적이 없었는데 오늘은 사진 찍으며 보니 새삼스레 누가 봐도 정말 가을스럽지 않은 풍경이구나 했다. 그래도 늘 집 앞 산책길은 평온하고 기분 좋은 길이다.

 

 

 

콜더섹과 연결된 호숫가로 나가 걷기 시작~

 

 

호숫가 중간 지점 다리를 건너 반대편으로 걷기~

 

 

아직은 더운지 그새 지친 해리 물먹고 한번 쉬고~

 

 

솔방울이 많이 달린 소나무가 많은 산책길~ 

 

 

산책길 사이 이제는 텅빈 놀이터를 지나~

 

 

앗! 단풍진 듯한 나무 한그루 중간에 발견~

 

 

큰 길가로 나와 집쪽으로 향해 돌아가는 길~

 

 

 

이렇게 약 40분 정도 넉넉히 걷고 오랜만에 광합성 제대로 하고 집으로 돌아가는 길, 발걸음이 그새 가벼워졌다.

 

(사진으로만 언제 생각을 전달해보고 싶었는데, 오늘 드디어 해봤네요.^^ 산책 후 상쾌함이 전달되셨길 바랍니다. 블로그 관련해 좀 복잡한 일이 있었는데 곧 후기 공유하겠습니다!)

반응형

댓글47

    이전 댓글 더보기
  • Yum™ 2020.10.27 11:19 신고

    막힌 건물들이 없으니 참 시원하고 청량해 보입니다. ^^
    넓직한 외국 풍경이 그래도 우리나라와도 조금이라도 다른듯 보이는 것 같아요.
    산책길 느낌이 고스란히 전해지네요. 구독하고 갑니다~
    답글

    • 헨리맘 2020.10.28 05:35 신고

      방문 감사합니다~ 텍사스는 땅덩이가 유난히 넓어 그런지 다운타운 시내 쪽 말고는 대략 비슷한 이런 느낌이로 편평해요~ 저도 맞구 놀러갈께요^^

  • 단풍이 없긴 하지만, 높고 청명한 하늘이 가을을 느끼게 합니다. ^^
    답글

  • 집앞에 너무 좋은 산책길이 있네요. 호수도 있고 놀이터도 있고 강아지도 너무 귀여워요 ^^
    답글

    • 헨리맘 2020.10.28 05:36 신고

      이 동네는 곳곳마다 다 저런 산책길이 많은 게 장점인 듯 합니다~ 놀이터가 텅빈 게 좀 마음이 짠하더라구요 해리가 제일 신나죠 ㅋㅋ 산책할 때면^^

  • 집앞에 너무 좋은 산책길이 있네요. 호수도 있고 놀이터도 있고 강아지도 너무 귀여워요 ^^
    답글

  • 용민쓰 2020.10.27 12:05 신고

    구름도 너무 이쁘고 시야가 확 트여있어서 산책하기 정말 좋아보여요 ㅠㅠ 해리는 또 왜이렇게 귀여운거죠
    답글

    • 헨리맘 2020.10.28 05:37 신고

      좀 시골스러워도 시야는 텍사스가 확 트여있죠~ 3층 이상 올라가는 건물이 주변에 거의 없어요 ㅋㅋ 해리 좀 귀엽죠~?!

  • Hi_Elly 2020.10.27 12:38 신고

    단풍나무 대신 소나무가 많은 미국 가을 풍경이군요~ 초록 느낌이 청아하고 뭉게구름이 맑은 공기를 느끼게 해줘요ㅋ 캐나다에서 반려견이랑 산책하시는 분들 보면 넘 평화롭게 보였는데 해리에게 넘 행복한 시간이었을 것 같아요~^-^ㅎㅎ
    답글

    • 헨리맘 2020.10.28 05:38 신고

      코로나로 제일 수혜본 게 해리 같아요~ 원래 바쁘면 매일 산책을 못하곤 했는데 이젠 좋아하는 산책을 매일 하니 완전 행복하지 않을까 상상해봅니다 ㅋㅋ 소나무 말고도 뭔가 길가도 다 푸르른 나무들이어요 사시사철~ (나무 이름을 몰라서요 소나무는 솔방울 때문에 그나마 알아봤네요^^)

  • 여퐝 2020.10.27 14:15 신고

    무슨일이 있으셨는지...걱정됩니다..
    답글

  • 꿈달(caucasus) 2020.10.27 17:47 신고

    날씨가 너무 화창하니 좋네요~ 어떤일이 있으셨는지 궁금하네요. 잘 해결되셨기를 바랍니다. ^^
    답글

    • 헨리맘 2020.10.28 05:40 신고

      낮에 오랜만에 걸어본 건데 안 덥고 좋았어요~^^ 조만간 문제 해결 후기 올릴 예정입니다 걱정해주셔서 감사해요~^^

  • 영어덕후 2020.10.27 20:03 신고

    제대로 힐링하는 기분입니다. 걷기만 해도 기분이 확 트일거 같아요~ 어린 애들있는 집은 cul-de-sac 에 위치한 집을 선호하더라고요. 사는 사람들 차만 올테니 비교적 안전해서인지 애들이 뒷 야드에서 노는게 아니라 죄다 도로에 나와서 삼삼오오 노는게 인상적이었네요
    답글

    • 헨리맘 2020.10.28 05:42 신고

      스펠링 타이포 있었네요~ 영어덕후님 댓글 보고 어~ 하고 고쳤네요~ 감사해용~!ㅋㅋ 직업병이 있어 오탈자 못 넘어간답니다~ 원래 코로나 전에는 저희 집 앞 콜더섹도 한 열댓명 아이들이 우글우글 노는 곳이었는데 코로나 이후로 싹 사라졌네요 아이들이 맘껏 다시 놀 날 오겠죠~

  • 라라아 2020.10.27 20:15 신고

    동네 가을 풍경이 이 정도군요..상쾌함이 전달되었어요ㅎㅎ
    답글

  • viewdog 2020.10.27 22:28 신고

    와...미쳤다 진짜 미쳤다 가운데 동그라미 실화입니까??진짜 한 번이라도 가보고싶은 곳이네요...너무 좋은 곳봐서 공감안할 수가 없었어요...자주좀 보여주세요!!부럽습니다...
    답글

    • 헨리맘 2020.10.28 05:43 신고

      에공 좋게 말씀해주셔서 감사해용~ 언제 놀러오세요~ ㅋㅋ 방 하나는 게스트룸 비워져 있네요~ 언제 또 동네 사진 다른 풍경들도 올려보겠습니다^^

  • Zachary Kwon 2020.10.27 22:53 신고

    미국에 거주하시나보네요.
    멋진 풍경에 예쁜 거리를 같이 한바퀴 걷는듯한 느낌을 받았어요.
    좋은 글 감사합니다😉
    답글

  • 21세기언니 2020.10.27 23:38 신고

    확실히 다르네요...정말 미국은...다른 것 같습니다. 아니, 텍사스 넘 좋은데요?!!
    아무도 없네요!!+.+!..영화의 한 장면을 보는 듯 합니다.
    답글

    • 헨리맘 2020.10.28 05:46 신고

      미국 중에서도 텍사스가 좀 독특해요 ㅋㅋ 원래 낮에는 산책을 더워서 잘 못하는데 좀 선선해진 김에 걸어봤네요 보통 저녁 시간에는 사람이 많은데 낮이라 그런지 도는 동안 한 10명도 못 봤네요 실제로~^^

  • 코코집사 2020.10.28 03:54 신고

    동네가 깨끗하고 아름답네요^^
    휴스턴은 한겨울에도 그렇게 춥지 않나요? 예전에 멕시코였다는데 스페인어 하는 사람도 많나요? ㅎㅎ
    답글

    • 헨리맘 2020.10.28 05:48 신고

      한겨울에도 제일 추운 게 0도쯤이예요 ㅋㅋ 그런 날도 많이 없구요 몇 년 전 눈 한번 왔는데 거의 10년 만이었나 그랬다 하더라구요~ 백인만큼 라틴계도 많이 살구요 스페인어 저 빼고 다 할 줄 아는 듯 합니다~^^

  • 별바람그대 2020.10.28 07:20 신고

    가을이 맞나요?! 아직도 여름 같아서 부럽습니다. 여기 캐나다는 저번주에 -20도로 떨어졌다가 이번주는 조금 풀렸네요 ㅎㅎ 10월부터 겨울 시작입니다...ㅎㅎ
    답글

    • 헨리맘 2020.10.29 04:24 신고

      가을인데 그대로 쪽 겨울이기도 합니다~ 겨울되면 이보단 잔디가 좀 죽긴하는데 아직은 아니더라구요^^ 영하 20도 추위! 으~~ 전 추위를 많이 타거든요~ 이젠 그 추운 감을 잃어버린 듯해요 ㅋㅋ 감기 조심하세요~

  • 성실엄마 2020.10.28 09:53 신고

    크으..미국은 저 맛이죠~!! 스페이스!!! 땅덩이 자체가 크니까 차도 집도 공원도 심지어는 주차장도 어찌나 넓은지.. 이제 좁디좁은 섬나라 사니까 저런 넓직한 공간이 더 부럽네요.
    예전에 LA살 때 뜬금없이 남편 직장동료가 너는 미국 뭐가 좋아? 라는 말을 물어봐서 잠깐 분위기가 싸했던적이 있어요. 왜냐면 저는 일단 남편따라 간거였고, 간지 얼마 안됐어서 뭐가 좋은지도 모르겠었고 그래서 진짜 머릿속이 하얘졌거든요. (솔직히 처음에는 총도 무섭고, 홈리스들이 많아서 그것도 짠했고, 팁문화도 익숙지 않고 그래서 적응하는 중이었던지라..) 그래서 그 분 왠지 기분 상하셨을지도 모르겠구나 싶었어요.
    이제는 언제 다시 갈 수 있을지도 모르는 곳인데, 이렇게 사진 보니까 좋네요. 속도없이 ㅋㅋ (도깨비 명대사를 아직도 중얼거리는 중)
    날씨 이제 점점 추워지니까 건강 더 잘 챙기세요~~~
    답글

    • 헨리맘 2020.10.29 04:30 신고

      여긴 넓어도~ 너무 넓고 텍사스는 빈 공터도 어찌나 많은지 말이죠~ 여기도 사람들 차에 총 들고 다니고 홈리스는 좀 적구요~ 팁은 요새 오히려 배송을 많이 해 배송기사가 그 팁만 받는다는 걸 듣고는 그래 팁을 꼭 잘 주고 있습니다 다같이 살아야죠 이런 시기~^^
      도깨비! 그 드라마 저 아직도 못 봤어요~ 지금이라도 봐야 할까요? ㅋㅋ
      싱가폴 살 때 가을/겨울 되면 그 오차드 거리 상점에 겨울옷 진열하는 게 그렇게 웃겼어요 더워 죽겠는데 저 털옷 뭐야 함서 ㅋㅋ 근데 거기 태어난 이들은 또 살짝 그 시기는 춥다고 하더라구요~^^ 성실엄마님도 건강 잘 챙기세요~

  • 익명 2020.10.28 10:07

    비밀댓글입니다
    답글

  • 헨리맘님 어떤일이 있으셨는지 걱정이 되네요 :(잘 해결되셨으면 좋겠어요.산책길이 너무 시원해보여요 유모차끌고 가기 좋을것 같아요.튼튼이랑 같이 걷고 싶은 길이네요❤️
    답글

    • 헨리맘 2020.10.29 04:56 신고

      다행히 잘 해결되었어요! 오늘 후기 올리려 합니다~ 유모차 끌고 여기 미국인들은 막 달리더라구요 ㅋㅋ 애기는 유모차에서 자고 본인은 운동하고 일석이조?!인가봐요~ 튼튼이맘님은 그냥 살포시 걸으시면 좋을 듯 합니다^^

  • 호날강두 2020.10.30 00:04 신고

    헨리맘님 블로그 보니깐 너무 가보고싶네요 ㅠㅠ 정말 경치가 다르군요!!
    답글

  • 하닁RN 2020.10.30 02:38 신고

    하.... 진짜 넘 예뻐요,,,,, 보기만 해도 힐링되네요....😭😭 넓직하니~ 여유로운게 사진으로도 느껴지네요👍🏻
    답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