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Stories of life - Books & Movies

셰익스피어 리어왕 맥베스는 옛 쿼런틴 시대의 작품

by 헨리맘 2020. 12. 10.
반응형

전 세계가 쿼런틴된 듯한 지금의 일상은 셰익스피어 시대에도 낯설지 않았다. 16세기 흑사병(bubonic plague)의 발발로 인해 런던 인구의 1/3이 이 전염병에 걸리며 수시로 극장 문은 굳게 닫혔다 한다. 타운에서 연극이 열리면 많은 사람들이 모일 걸 우려해 예방 차원에서 취해진 조치였다. 당대 극장은 희로애락의 인간사 스토리를 보러 온 사람들이 늘 꽉 찼던 곳이라 위험성이 더 크다 여겨졌다.

(theathlantic.com 참고)

 

심지어 종교 선동가들은 "the cause of plagues is sin (전염병의 원인은 죄)"이며 "the cause of sin are plays (죄악의 원인은 연극)"이라 해 "the cause of plagues are plays (전염병의 원인은 연극)"이라 할 정도였으니 당시 런던 극장은 여는 날보다 닫는 날이 더 많았다. 이런 부적절한 결론을 내린 논리적 오류가 사회 일면에서는 수용될 만큼 흑사병이란 전염병의 위력이 당대에도 컸을 것이다.

 

다만 실상은 셰익스피어에겐 전염병이 연극을 낳은 게 맞는 듯싶다. 1606년 극장이 또다시 문을 닫으며 당시 셰익스피어는 연극 활동을 할 수 없었고 쿼런틴 시기 사방에 공포와 죽음이 만연한 환경 속에서 큰 영감을 얻어 그의 4대 비극이라 불리며 칭송받는 작품 중 리어왕 (King Lear)과 맥베스 (Macbeth) 둘 다 이 시기에 썼다.

 

거장의 쿼런틴과 인생작 탈고, 묘하게 어울리는 느낌까지 든다. 

 

리어왕은 어릴 때 읽어본 듯 하다. yes24를 찾아보니 리어왕과 맥베스 두 권이 합본인 책 소개에는 셰익스피어가 "집중적으로 비극을 쓰던 시기"에 나왔다 설명되어 있다. 두 작품 모두 인간 정체성에 대한 깊고 면밀한 탐구를 풍성한 상징, 은유 및 풍자/서정적 언어로 그렸다 한다. 우울한 당대 전염병 시기, 그가 왜 집중적으로 비극을 쓰게 된 건지 알게 되니 대가의 통찰력에 더한 존경심이 든다. 실제로 흑사병은 셰익스피어의 형제자매 중 3명의 목숨이나 앗아갔고 많은 젊은 동료 연극인들 역시 죽음을 맞았다. 

 

15년 전 런던 노벨로 극장(Novello Theatre)으로 남아공 친구와 함께 셰익스피어의 연극인 Twelfth night (십이야)를 보러 간 적이 있다. 연극을 과연 내가 이해할 수 있을까 싶었는데 셰익스피어의 희극을 보며 대략 스토리를 따라가며 다른 이들과 함께 웃고 있었던 기억이 난다. 셰익스피어의 본 고장에서 봤던 연극이라 더 감흥이 남달랐는지도 모르겠다. 반면 당시 관객석에 나 말곤 없는 듯했던 아시안 여자애가 배우들에게 좀 신기했는지 무대 위 배우들과 난 여러 번 눈을 마주쳤다. 옆에 앉은 내 친구도 전체 관객석 내 몇 안 되는 흑인이었던 것도 같다. 늘 내게 맛있는 인도식 치킨 요리를 해주던 이 친구도 문득 보고 싶어 진다. 

 

 

 

Twelfth night, 1623

 

 

 

아직 끝나지 않은 최현대판 팬데믹 세상에 살며 누군가는 셰익스피어 같은 열정을 새 작품에 쏟고 있겠구나 싶어 셰익스피어의 리어왕을 다시 생각해보게 된다. 광고 게재 제한으로 마음 상했던 감정을 추스르고 담대하게 코로나가 종식되기 전까지는 글을 쓰자는 생각도 들었다. 

 

 

 

King Lear, Title Page of the 1608 Quarto Edition

 

 

 

끝으로 리어왕에서 나온 유명한 명언을 공유해본다.

 

“Nothing will come of nothing. (무에서는 아무것도 나오지 않는다)” – King Lear (Act I, Scene I)

 

리어왕에게 아첨하는 두 딸과는 달리 막내딸이 자기의 신념대로 침묵했을 때 리어왕이 한 말이다. 막내딸은 "my love’s more ponderous than my tongue (내 사랑이 말보다 무거울 것이다)”는 신념이 있었지만 리어왕은 눈 앞의 감언이설을 더 사랑해 막내딸의 진실함을 읽지 못한다. 이로 인해 그의 비극이 시작된다. 

 

 

“When we are born, we cry that we are come to this great stage of fools. (우리가 세상에 태어날 때 울음을 터뜨리는 건 바보들이 가득한 큰 무대 위로 나오게 되기 때문이다)” – King Lear (Act IV, Scene VI)

 

리어왕의 가장 유명한 대사로 알려져 있다. 셰익스피어는 stage를 세상에 비유해 새로 태어난 아이가 울음을 터뜨리는 이유가 바보들로 가득한 혐오스러운/부조리한 세상에 태어난 걸 깨닫게 되어서라 하였다. 그 태어난 아이도 결국은 세상의 바보들 중 하나로 커가며 언젠가는 그 아이 역시 다른 사람들과 마찬가지로 혐오스러운 사람이 될 수 있기 때문이다. 혐오스럽지 않은 바보로 나이 먹길 바래본다.

반응형

댓글38

  • 라즈베리꿈 2020.12.10 06:42 신고

    세익스피어 영국인들의 자부심이지요. 고전들인데도 지금 읽어도 재미있고요. 저도 오랜만에 세익스피어가 쓴 책들도 다시 읽어봐야 겠어요. ^-^
    답글

    • 헨리맘 2020.12.15 05:05 신고

      그렇군요~ 고전인데 현대시대에도 잘 맞는 듯 하더라구요~ 저도 맥베스는 안 읽어봐서 이 기회에 읽어보려구요^^

  • ★빈이네★ 2020.12.10 06:58 신고

    좋은글잘보고가요~~서로소통하면서 좋은정보 공유해요~전 다음까페 에서 16년째 까페운영중입니다 티스토리에서도 만나요~가끔 놀러오세용~
    답글

  • 어려운 시간도 잘 활용하면 그 누군가에게는 의미있는 시간이겠지요.
    답글

    • 헨리맘 2020.12.15 05:06 신고

      시간 활용이 점점 쉽지 않은 듯도 하고~ 저도 이 긴 터널이 끝나면 정신 좀 차려야 할 듯도 해요~^^

  • 잘보고 갑니다. ㅎ
    답글

  • 꿈달(caucasus) 2020.12.10 13:44 신고

    세익스피어가 왜 세계적인 문호인지 느낌이 옵니다. 올려주신 짤막한 대사만 보아도 묵직한 감동이 전해오네요. 좋은 글 잘 보았습니다.
    답글

    • 헨리맘 2020.12.15 05:06 신고

      더 멋진 명언들도 셰익스피어 다른 책에도 많더라구요 대가라 역시 감동이 다른 듯 합니다~ 감사합니다~^^

  • 지금 이시간도 잘 견디고 성숙해 지는 시간이 되었으면 좋겠네요
    답글

  • 땡꿍쏘울 2020.12.10 18:48 신고

    바보들이 가득한 무대라는말... 뭔가 격하게 공감되네요;;;
    답글

  • 익명 2020.12.10 19:32

    비밀댓글입니다
    답글

  • is 2020.12.10 21:55 신고

    리어왕이나 맥베스 분명 읽었거나 수업 중에 다뤘을 것 같은데 기억이 안나네요 ㅠㅠ 저에겐 조금은 쉬운 한 여름밤의 꿈만 기억이 어렴풋이 나는게 현실이에요ㅠㅠ 다시 한번 시간을 내서 읽어봐야겠어요 ㅎㅎ
    답글

    • 헨리맘 2020.12.15 05:51 신고

      인간이 망각의 동물이잖아요~ 보면 맨날 다 까먹더라구요! 특히 학교에서 배우고 이런 건 사회에 나와 안 쓰니 더 까먹는 거죠 ㅋㅋ

  • sJSfam 2020.12.11 04:17 신고

    괜히 유명한게 아닌가봅니다.
    속상한 마음을 글로 풀어내면 도움이 좀 되는것 같아요~
    워낙 글을 잘 쓰시니 술술 풀어지지 않을까 생각해봅니다 ^^
    답글

    • 헨리맘 2020.12.15 05:51 신고

      격려의 말씀 감사드립니다~ 이제 광고 도망간지 열흘이네요~ ㅋㅋ 음 결국엔 돌아오겠죠~ 감사합니다~^^

  • Hi_Elly 2020.12.11 12:39 신고

    모든 일은 양면의 동전같은 것 같아요. 흑사병으로 고통받던 시기에 셰익스피어는 역사에 남을 작품을 탄생시켰고 오랬동안 회자되고 있으니 그의 인생은 비극일까요, 희극일까요. 코로나로 어느 누군가는 경제적으로 부흥하고 성공의 가도를 달릴지도 모른다고 생각하니 그 아이러니함이 참 재미있습니다. 셰익스피어를 통해 이번 코로나에 대해 다시 다른 관점으로 생각할 수 있는 시간이었어요^^
    답글

    • 헨리맘 2020.12.15 05:53 신고

      그러네요~ 동전의 양면! 이런 시기에도 긍정적 발전적인 방향으로 우리 삶이 나아가고 있으면 좋겠어요~ 엘리님도 늘 긍정적이신 타입이니 (저처럼?! ㅋㅋ) 우리 좋은 생각만 더 많이 해볼까요~ 감사합니다~^^

  • 드림 사랑 2020.12.11 17:17 신고

    한번 읽어보고 싶은데요 덕분에 좋은글 읽고갑니다.
    답글

  • Jerry Jung 2020.12.12 22:09 신고

    셰익스피어 작품들을 쉽게 공부하려고 예전에 BBC 영국드라마 DVD를 세트로 구매했었는데 제대로 보지를 못했네요^^
    답글

    • 헨리맘 2020.12.15 05:54 신고

      공부로 다가가면 왠지 하기 싫어질 듯 하니 재미로 DVD 세트 언제 쭉~ 봐보시죠! BBC드라마 저도 보고싶네요~^^

  • 고잉베러 2020.12.13 14:22 신고

    리어왕의 명언들이 정말 멋지네요. 바보들의 무대로 나오기에 울음을 터뜨린다! 흑사병의 시기에 셰익스피어는 명작들을 남겼네요. 저도 이런 시대상황을 잘 활용할 수 있음 좋겠어요
    답글

    • 헨리맘 2020.12.15 05:56 신고

      저도 고잉베러님 말씀처럼 셰익스피어의 티끌만이라도 닮았으면 좋겠어요 ㅋㅋ 우리 이 시기 잘 활용해볼 수 있도록 해봐요~^^

  • 성실엄마 2020.12.15 23:42 신고

    혐오스런 바보라는 말 자체가 헨리맘님께는 전혀 어울리지 않는 혐오스런 단어이니 생각도 하지 마셔요~~ 우와.. 흑사병으로 형제자매를 셋이나 잃다니.. 그 자체가 참 비극이고 지옥이었겠습니다.
    인생의 달고쓴 맛을 다 봐서 그런건지는 몰라도 그 당시의 명언 제조기 이셨나봅니다. 셰익스피어님은..
    답글

    • 헨리맘 2020.12.18 04:51 신고

      좋게 봐주시니 너무 감사하네요~^^ 근데 이 세상 다들 바보로 가득하단 건 참 명언 같아요~ 그럼 그냥 바보가 되는 걸로만 하겠습니다~ㅋ

  • Deborah 2020.12.16 02:00 신고

    아주 유명한 책을 읽고 서평을 잘 정리해서 올려 주셨네요.
    책을 많이 읽는 분은 그 만큼 언어적 감각이 뛰어난 분들이 많더라고요.
    책의 서평을 잘 읽고 갑니다.
    그곳은 날씨가 어떤지 모르겠네요.
    여기는 공기가 차가운 겨울입니다.
    아무런 탈 없이 건강히 잘 지내시길 빕니다.
    행복한 하루 되세요.
    답글

    • 헨리맘 2020.12.18 04:55 신고

      좋게 말씀해주셔서 너무 감사합니다~ 여긴 날씨가 나름 겨울스러워 졌어요 동북부에 비하면 40도가 겨울이냐 하겠냐만 나름 아침 저녁은 쌀쌀하네요~ 게다가 올해 크리스마스는 나름 제일 추운 날씨라 하네요~ 손주 사진 가끔 보는데 너무 사랑스러워요~ 늘 행복하세요~^^

  • Zachary Kwon 2020.12.16 08:10 신고

    애드센스 제한은 정말 아무것도 아닙니다. 담대하게 글을 쓰시겠단 그 마음, 정말 멋지고 제가 응원하겠습니다!
    답글

    • 헨리맘 2020.12.18 04:55 신고

      근데 담대하겠다 해놓고선 담대하지 못한 거 같기도 해요 ㅋㅋㅋ 도손님 격려와 응원 감사드립니다~^^

  • 멜랑쉬 2020.12.16 16:17 신고

    바보들이 가득한 큰 무대로
    나온거에 동감...ㅋ
    (나도 바보면서~😄)
    런던에서 십이야 보셨다니
    좋으셨겠어요.^^
    답글

    • 헨리맘 2020.12.18 04:56 신고

      런던 그 때가 까마득하네요~ 근데 셰익스피어작인지도 모르고 당시에 봤다는 건 멜랑쉬님 비밀이어요 ㅋㅋ

  • 하나때 셰익스피어 4대 비극 정말 좋아했는데 이젠 내용마저 가물가물하네요. 외출도 하기힘든 요즘 집에서 멕베스나 읽어야 겠어요 ㅎㅎㅎ
    답글

    • 헨리맘 2020.12.18 04:57 신고

      저도 멕베스 안 읽어봐서 읽어보려구요~ ㅋㅋ 셰익스피어 책들이 나름 짧더라구요~ 원래 글 잘 쓰는 이들이 간결하게 핵심적인데 멋진가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