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Must-eats, Must-visits, & Must-sees

크리스피 크림 홀리데이 컬렉션 이웃 선물하기!

by 헨리맘 2020. 12. 24.
반응형

오랜만에 크리스피 크림(Krispy Kreme) 근처를 지나가는데 환하게 불이 켜져 있는 게 아닌가. Open(개장) 빨간 불빛이 어찌나 반갑던지. 한두 달 전쯤 Temporarily Closed(임시 폐점) 싸인 뒤로 문을 닫았던 게 못내 아쉬웠나 보다. 차를 돌려 드라이브 스루에서 메뉴를 확인하니 크리스마스 도넛을 선보이고 있었다. 

 

제일 먼저 든 생각은 다행이다. 이 시기 망한 게 아니어서. 그 다음은 이웃 줄 선물을 고르던 차인데 내 마음을 어찌 알았지 했다.

 

보기만 해도 기분 좋은 홀리데이 컬렉션(Holiday Collection) 도넛 한 박스를 샀다. 미국에서 도넛 한 박스는 12개가 담겨 더즌(Dozen)이라 한다. 포장 박스까지 센스 있게 크리스마스 분위기 가득이라 올해 이웃 줄 선물로 딱이구나 싶었다. 우리가 먹으려 산 도넛을 차에서 먹으며 헨리도 신이 났다. 미국인들이 딱 좋아하는 맛이라며 - 매우 달다는 얘기다. 헨리는 제일 달아 보이는 크리스마스트리를 난 제일 달지 않을 듯한 네모난 도넛을 먹었다. (헨리 아빠는 살찐다고 패스~)

 

홀리데이 콜렉션 도넛은 3종인데 초콜릿 맛 산타 클로스 벨트가 특징인 산타 벨리(Santa Belly), 그린색 아이싱 박스 모양의 그야말로 "Nice"한 선물(Present), 보기에도 앙증맞은 별이 총총 박힌 페스티브 트리(Festive Tree)로 구성되어 있다. 미니(mini) 버전도 있는데 그날은 이미 다 팔려 살 수 없었다. 때가 때인 만큼 인기가 좋은가보다. 

 

 

 

크리스피 크림 할러데이 콜렉션 도넛 3종 (이미지 출처: Krispykreme.com)

 

 

 

미국은 살다보니 친한 이웃은 보통 앞집이 되는 듯하다. 아마도 서로 골목을 두고 항상 마주 보고 살아서 그런 듯하다. 우리집은 늘 옆집들 보단 앞집들과 친해진다. 늘 연말이면 친한 이웃에게 난 쿠키 박스 등을 선물한다. 올해는 크리스피 크림 도넛이 그 몫을 다할 예정이다.

 

제일 친한 우리집 앞집은 중국계 미국인 남편, 백인 부인 커플 가족인데 아주 귀엽게 생긴 두 초등학생이 있다. 이 부부는 너무 부지런해서 잔디 관리며 차 관리까지 이른 아침부터 해 가끔 보면서 감탄이 나오기도 (부지런해야 한다는 무언의) 압박을 받기도 한다. 애들 픽업을 위해 학교 마중을 갈 때는 (우리집 바로 뒤편에 초등학교인데) 꼭 팔짱을 끼고 다니는 커플이기도 하다. 또한 온 가족이 함께 자전거를 탈 때면 두 아들내미는 바이킹 모자를 쓰고 나간다. 헨리 어릴 적처럼 우리처럼 출동! 하며 온 가족 동네 탐방을 하는 거겠지 싶다. 그 집 거라지에는 온갖 공구가 다 있으며 우리집 차 배터리가 문제 있을 땐 몇 번이고 점프 스타트를 해주며 도와준 친절한 이웃이기도 하다. 

 

 

 

올해 크리스마스 이웃집 선물로 산 도넛 한 박스!

 

 

 

실은 크리스피 크림은 미국에 온 첫 해 헨리를 델고 밖으로 나가 들른 첫 매장이 아니었나 싶다. 당시 뭐가 어디 있는지 잘 모르기도 했고 그나마 찾아보니 근처에 아는 상표인 크리스피 크림이 눈에 띄었다. 그 시절 어린 헨리는 그 매장에 가면 아이들에게 나눠주는 키즈 종이 모자를 쓴 채 항상 도넛을 맛있게 먹었다. 그해 오클라호마의 겨울이 꽤 추웠는데 당시 매장에 들어서면 도넛 굽는 냄새가 늘 가득했고 바로 즉석에서 담아 주는 도넛은 항상 따뜻하며 달콤했다. 당시 난 긴 회사 생활을 접고 미국으로 건너와 새로운 모험을 시작하며 설레임과 두려움이 공존하던 시기였다.       

 

 

 

도넛에 열중하고 있는 헨리군 (Jan, 2015)

 

 

 

그 뒤로 여러 해가 흘렀고 어느덧 2020년이 채 일주일 쯤 남았다. 미국에서 산 어느 해 보다도 올해는 예상치 못했던 팬데믹으로 달콤하지 못한 한 해였지만 내년엔 막 구운 도넛처럼 따뜻하고 달콤한 새해를 온 세상이 맞았으면 좋겠다.

 

(블로그 하며 알게된 티친님들 이렇게 인사드릴께요. 다들 즐거운 성탄절되시고 행복한 연말되시기 바랍니다. 그간 좋은 말씀 늘 감사합니다~^^)

반응형

댓글3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