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Stories of life - Books & Movies

프레드릭 베크만 "Anxious People" 새해 전날 일어난 스톡홀름 신드롬

by 헨리맘 2021. 1. 3.
반응형

프레드릭 베크만(Fredrik Backman) 작가의 소설을 처음 접한 건  "A man called Ove" (한국어판: 오베라는 남자)였다. 낯선 스웨덴 작가의 책을 영어로 읽었지만 독특한 오베라는 아저씨를 다뤘던 그의 소설은 정말 따뜻했고 그 이후로도 프레드릭 베크만의 책은 찾아 읽게 되었다. 

 

벌써 작년이 되어버린 2020년, 그의 신작 "Anxious People"은 굿리즈 초이스 어워즈(Goodreads Choice Awards: 매해 10월 말~11월 초에 독자들 투표로 부문별 수상작을 결정해 선정) 2020 픽션 부문 Runner-up (준우승)으로 뽑혔다. 이 책은 사실 작년에 리뷰하고 싶었는데 결국 해를 하루 넘기고 책을 다 읽었다. Winner(우승)인 책과의 표 차이가 딱 5표라니, 내 한 표를 보태주지 못해 미안하고 아쉬운 마음이다.

 

 

 

굿리즈 초이스 어워즈 2020 픽션 우승/준우승작

 

 

 

 

데자뷰인지, 이 작가의 책 중 "Beartown" (베어타운)도 2017년 당시엔 5표 차이는 아니었지만 준우승이었던 적이 또 있다. 베어타운은 미국의 (가끔 광적이라 느껴지는) 운동 열기를 접하고 점차 익숙해지고 동화되어 사는 와중에 읽어서인지 그 배경이 스웨덴의 작은 시골 마을이었지만 비슷하게 미국 시골 타운을 연상하며 쉽게 몰입되었던 책이다. 오베로 만났던 작가의 스타일과는 또 다른 문체여서 놀라긴 했다.

 

(단 베어타운 후속편인 "Us Againgst You"는 다소 실망스러웠지만 좋아하는 작가의 모든 소설이 다 좋을 수는 없다.) 

 

책에 표시하는 걸 싫어하는 편이지만 책을 넘기며 좋은 글귀가 나오면 책 귀퉁이를 조그맣게 접는 습관이 있다. "Anxious People"은 다 읽고나니 접힌 페이지가 절반이 넘는 듯했다. 처음 접했던 오베라는 남자를 읽었을 때처럼 이 책도 생각할 거리를 주고 잔잔한 감동이 가득한 책이어서 믿고 읽는 프레드릭 베크만의 스타일 중 특히 마음에 드는 소설이다. 책 뒤편 감사의 글(Author's Thanks)을 보니 아마 한국어판도 지금 번역 중일 거 짐작된다.

 

 

 

 

 

 

작가는 이 책에 대한 간략한 설명으로 첫 페이지를 시작한다. 

 

1. A bank robbery. A hostage drama. A stairwell full of police officers on their way to storm an apartment. It was easy to get to this point, much easier than you might think. (은행털이범. 인질극. 아파트로 뛰어들어가는 계단을 꽉 매운 경찰관. 이쯤이면 생각보다 쉽게 결론을 내릴 것이다.) 

 

하지만 작가 설명과는 달리 이것만으로 쉽게 결론을 내리면 안되는 그런 일이 새해 전날 일어난다. 작은 스웨덴 타운에서 실직하고 이혼까지 당한 주인공은 장난감 총을 든 채 은행을 털려 했지만 생각대로 잘 안 풀린다. 결국 근처 아파트로 숨었는데 그곳은 하필 새해 전날 부동산업자가 집을 보여주기 위해 사람들이 모인 오픈하우스였던 것이다. 작가 역시 일어난 일에 대한 소개를 중간 중간 하기도 한다.

 

51. The truth? It's hardly ever as complicated as we think.... This is a story about a bridge, and idiots, and hostage drama, and an apartment viewing. But it's also a love story. Several, in fact. (진실은? 우리가 생각하는 만큼 복잡한 건 아니다.... 이 이야기는 다리, 멍청이들, 인질극, 아파트 오픈하우스와 관련된 이야기이다. 하지만 또한 사랑에 관한 이야기이다. 실은, 여러 가지 면에서.)

 

처음엔 썩 정감 가지 않는 등장 인물들에 대해 책을 읽어갈수록 궁금증이 하나씩 꼬리에 꼬리를 물고 풀려나가며 그들을 이해하게 된다. 모든 이들이 한번에 풀려나기까지 일어난 인물들 간의 뒷이야기는 감동 있는 반전이 있고 살아가며 낯선 타인으로부터 받게 되는 작은 위로와 지지가 얼마나 큰 힘이 될 수 있을지 느끼게 된다. 내겐 가장 반전이었던 두 등장 인물이 만났을 때의 묘사처럼 낯선 타인의 이해가 꼭 어려운 것만은 아닐 수도 있다.

 

65. ... Sometimes two strangers only need one thing in common to find each other sympathetic. She saw the wedding ring on his finger, old and dented, tarnished silver. He saw hers, thin and discreet, gold, no gemstones. Neither of them had taken them off yet. (가끔 생판 남인 두 사람이 서로를 동정하게 되는 건 단 하나의 공통점만 있으면 된다. 그녀는 그가 낀 낡고 패이고 변색된 결혼반지를 봤다. 그는 그녀의 보석이 없는 얇은 금반지를 봤다. 둘다 어느 누구도 지금껏 빼본 적 없는.)

 

이 소설의 모티브인 듯한 스톡홀름 신드롬(Stockholm Syndrome)은 실제로 1973년 스톡홀름에서 일어난 인질극에서 기인하는데 당시 4명의 은행털이범에게 인질들은 애착을 느끼고 호의로운 유대관계를 형성했다고 한다. (wikipedia 참고) 소설 속에서 스톡홀름은 모두가 싫어하는 성가신 것 허나 가끔 동경하는 그런 장소/사람으로 묘사되어 나오는데 작가는 스톡홀름 신드롬도 얼핏 소설 속에서 언급한다.  

 

36. ... "Stockholm" is, after all, an expression more than it is a place,..., just a symbolic word to denote all the irritating people who get in the way of our happiness. People who think they're better than us. ... Everyone who doesn't see us, doesn't understand us, doesn't care about us. ... Sometimes "Stockholm" can actually be a compliment: a dream of somewhere bigger, where we can become someone else. Something that we long for but don't quite date to do. ..."Stockholm" can also be a syndorome, of course.("스톡홀름"은 결국 장소 이상의 표현인 셈인데, 우리 행복을 가로막는 성가신 것들을 칭하는 상징적 단어이다. 우리보다 그들이 더 낫다고 생각하는 이들. ... 우리를 보지 않고, 이해하려 하지 않고, 관심 갖지 않는 모든이들...가끔 "스톡홀름"은 찬사가 될 수도 있다: 예컨대 어딘가 더 큰 곳에서, 누군가가 되고자 하는 그런 꿈. 우리가 바라지만 감히 하려고 들지 않는 그런 것들. ... "스톡홀름"은 당연히 신드롬도 될 수도 있다.)

 

작가는 서로에게 낯설고 무관심한 타인들로 가득한 스톡홀름보다는 걱정 많고 실수투성이인 우리들 서로가 살아가며 남들에게 낯설지만 작은 손길을 뻗치고 서로 보듬는 그런 인생살이를 그리려 한 듯 하다. 실수투성이 은행털이범이 역시 실수로 인질범이 되어버린 이 엉뚱한 이야기는 소설 속 벌어진 새해 전날 불꽃놀이처럼 내 새해 맞이도 환히 해주었다. 소설 자체 내용을 깊게 다루게 되면 그 자체가 스포일러가 될 듯해 자유롭게 모든 걸 글에 담지 못했지만 새해 들어 추천하고픈 첫 책이다.  

 

 

 

 

새해 전날 (New Year's Eve) 우리집 창밖 동네 사람들 불꽃놀이 광경~

반응형

댓글42

    이전 댓글 더보기
  • 책 속에서 맞이한 새해처럼 이웃 불꽃놀이 보며 새해를 맞으셨군요. ^^
    미묘한 느낌일 것 같네요.
    답글

  • 중년엄마 2021.01.03 15:50 신고

    좋은 책 소개글네요. 전 직접은 못 읽을거 같지만 이렇게라도 설명글 읽는거 좋아요.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
    답글

  • 재미있는 스토리인것 같아요. 소설을 영어로 읽으시다니 대단하세요. 전 전공책만 읽어버릇해서 회화체나 은어에 엄청 약한데.. 부럽습니다
    답글

    • 헨리맘 2021.01.06 06:42 신고

      별말씀을요~! 영어소설은 원래 한국에서도 좋아하긴 했는데 그땐 공부 측면이 강했다면 이젠 일상이 되어 버린거죠~ 사실 한국소설을 많이 읽고픈데 없으니 그 반정도만 영어소설로 읽고 사네요~^^ 이가 없으니 잇몸으로 ㅋㅋ

  • is 2021.01.03 20:56 신고

    책 잘 안 읽는 저는 처음보는 작가와 소설이네요ㅠㅠ
    올해는 조금이라도 책을 더 읽어봐야겠습니다 :)
    답글

    • 헨리맘 2021.01.06 06:42 신고

      저도 작년에는 정말 책과 멀어졌던 해라서~ 올해는 책을 더 읽자 생각하고 있습니다~^^ 우리 같이 책 읽죠!

  • 라즈베리꿈 2021.01.03 23:29 신고

    책내용도 정리 잘 해주셨지만 불꽃놀이 사진도 너무 잘 찎으셨네요! 새해 분위기 나고 너무 좋네요 :)
    답글

    • 헨리맘 2021.01.06 06:44 신고

      침대에 누워 몇 장 찍었어요! 잘 나온 애들만 올렸어요~^^ 저희 동네 불꽃놀이를 아주 과하게들 하거든요 ㅋㅋ

  • 영어공부하려고 꾸역꾸역 원서 읽었던 대학생시절이 생각나네요 지금은 더듬더듬거리며 읽을수라도 있을지 ㅎㅎㅎ 다음주도 파이팅하세요 !!
    답글

    • 헨리맘 2021.01.06 06:45 신고

      저도 원래는 그렇게 시작했던 게 이젠 그냥 여기 사니 일상이 된 거죠~ ㅋㅋ 한주의 중반으로 가는데 활기차게 새해 보내고 계시죠~?!

  • 21세기언니 2021.01.04 01:28 신고

    새해에 책!! 추천 좋습니다!. 스톡홀롬 신드룸이라는 것 자체가 말이죠, 참..소설은 소설이고 영화는 영화일뿐인데 그래도 참 상상력을 자극하는 내용일 것 같아서 궁금합니다.
    답글

    • 헨리맘 2021.01.06 06:45 신고

      이 책은 특히 절반 정도 읽어야지만 아하! 한답니다~ 그 전까지는 작가가 내용이 궁금해서 읽게만 만들었어요 ㅋㅋ

  • dowra 2021.01.04 01:56 신고

    좋은 책을 찾아 읽는다는 건 참 좋은 것 인줄 알면서 안되네요
    대리만족하고 갑니다.

    답글

  • 서랍 속 그녀 2021.01.04 02:24 신고

    스톡홀름 신드롬 처음 들어보는데, 흥미로운 사건이네요. 작가가 서로에게 좀 더 따듯하고 애정있는 사회를 꿈꿨나 봐요. 담고 있는 이야기가 새해를 맞이하며 읽기에 좋을 거 같아요. 저는 한국어 번역본이 나오기를 기다려 보겠습니다!ㅎㅎㅎㅎ
    답글

    • 헨리맘 2021.01.06 06:47 신고

      이 작가의 오베 책이 정말 따뜻했는데 이 책도 그 감성선에 맞닿아 있어요~ 작년 말에 다 읽으려 했던 건데 읽다 보니 시기상 비슷한 때를 다루고 있더라구요~^^ 한국어본 살포시 추천드립니다~!

  • Hetsae 2021.01.04 03:07 신고

    프레드릭 베크만 의 A Man called Ove을 여행시
    책방에서 사가지고 왔었네요..^^
    반갑게 보며 소개 감사해요
    답글

  • 드림 사랑 2021.01.04 14:32 신고

    앗 저는 번역본으로 읽어봐야겠어요 저에게너무 어려운
    외국어레요 ㅠㅠ
    답글

  • 꿈달(caucasus) 2021.01.04 18:03 신고

    늦었지만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 ^^ 몇년 전에 오베라는 남자 책이 한창 이슈였던 것 같네요. 아직 읽어본 적은 없지만 기회가 되면 꼭 한번 읽어봐야겠네요. ㅋㅋ
    답글

    • 헨리맘 2021.01.06 06:49 신고

      꿈달님도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 행복한 한주 보내고 계시죠~ 기회 되면 읽기에 괜찮은 책입니다~^^

  • 코코집사 2021.01.05 05:31 신고

    스웨덴 참 매력있는 나라인 것 같아요^^ 그래서 책도 흥미롭게 느껴지네요. ㅎㅎ 스포일 하셔도 되는데 ^^ 불꽃놀아 잘봤어요^^
    답글

    • 헨리맘 2021.01.06 06:50 신고

      이게~ 내용이 등장인물도 제가 다 숨겨버렸어요 원래 책 영화 이런 거 스포일러 싫어해 나름 혼자 신경 썼어요 ㅋㅋㅋ

  • 원서네요 저도 원서를 읽는 날까지 공부 !
    답글

  • 와 스톡홀름 신드롬이라는 뜻은 알고 있었는데 그것에 관한 소설이라니 도대체 어떻게 풀리는지 궁금하네요 ㅎㅎ 한국어로 된 것도 나왔는지 모르겠어요 ㅎㅎ 찾아봐야겠네요
    답글

    • 헨리맘 2021.01.06 06:51 신고

      전 책 읽으면서 찾아보며 스톡홀름 신드롬도 이번 기회에 알고~ 스웨덴이라는 나라에 대해서도 한번 생각해봤네요^^

  • Zachary Kwon 2021.01.07 21:54 신고

    스웨덴은 개인적으로 흥미로운 나라입니다. 그리고 우리나라와 비슷하단 생각을 한 적도 있구요! 원서라 읽기 힘들 것 같지만...ㅎㅎㅎ번역본 나오면 꼭 읽어보고 싶네요! 제가 바라는 이상적인 이야기일 것 같아요
    답글

    • 헨리맘 2021.01.09 14:03 신고

      책 읽다보니 다들 아파트에 사는 건 비슷했는데 스웨덴이란 나라 자체는 제가 잘 몰라요 ㅋㅋ 따뜻한 얘기라서 나중에 읽어보시면 또 좋아하실 듯 해요~ 감사합니다^^

  • 마지 Marge 2021.01.07 23:26 신고

    오오~~ 이 신작을 읽으셨군요. 저는 개인적으로 미드나잇 라이브러리 파라~~~ ㅎㅎㅎ
    베크만 책이 많은데.... 오베라는 남자 읽고 영 번역에 치어서... T_T
    다음책이 두렵더라고요. 같은 번역가가 번역하지 않으면 읽어보고 싶긴 해요. 아니면.. 좀 나아졌거나....;;;;
    책 전체적인 영번역이 어떠셨는지 궁금합니다. ;0; 내용이 읽고 싶긴 하거든요.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 건강하시길 바라겠습니다.

    답글

    • 헨리맘 2021.01.09 14:07 신고

      봤더니 오베 번역가랑 다른데 이 책 번역한 사람은 캐나다 소설가면서 번역가더러구요~ 책 읽으며 전 크게 거슬리는 문장이 있던 거 같진 않았네요~ 살짝 같은 말은 반복 부연하는 느낌은 있었는데 그게 작가의 스타일인지 번역 때문인 건지 판단은 내공이 딸려서 ㅋㅋ 코로나 그쪽은 어떤가요-; 텍사는 맨날 수치는 난리난리라 우리 잘 버티고 끝까지 건강해요!

  • 성실엄마 2021.01.08 12:10 신고

    헨리맘님~ 정말 오랜만이예요~
    저는 딸내미 6주간 방학해서 전심을 다한 육아전쟁과 함께 방학전쟁에 돌입하느라 블로그 활동이 좀 많이 뜸했다가 이제 돌아왔어요~ 늦었지만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 올해 좋은 글 더 많이 부탁 드려요^^

    이 책은 뭐랄까.. 쉬운 주제는 아니네요. 게다가 실제에 근거해서 나온 작품이라니.. 그럼에도 참 흥미로운것 같아요. 저는 원서로 읽으면 진짜 몇달이 걸릴지도 모르니 번역본이 나오면 전자책으로 읽어보도록 기억하고 있겠습니다. 좋은책 소개 감사해요~~ 좋은하루 보내세요^^
    답글

    • 헨리맘 2021.01.09 14:13 신고

      벌써 작년아 한참 전 같아요 ㅋ 늦었지만 성실맘님도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 육아로 바쁘셨군요! 전 아들내미가 이제 학교에 나가 좀 여유는 생겼는데 블로그는 오히려 신경을 못 쓰고 있네요~ 올해는 그냥 슬슬 하자주의로 나갈 듯 하네요~ 전 아들내미 수영경기로 댈러스 또 와 바쁜 주말이네요 네 시간 달려 왔어요 ㅋㅋ 책은 언제 여유되실 때 읽어보시면 좋을 듯 합니다~^^

  • 아르쉬 2021.01.12 08:50 신고

    스웨덴 작가의 원서를 읽으셨네요.
    맛배기로 조금 소개를 하니 궁금해지는 소설입니다.ㅎ
    나중에 한국에 번역본으로 출간되면 읽어보고 싶군요
    잘보고갑니다 ㅎㅎ
    답글

    • 헨리맘 2021.01.13 02:15 신고

      스웨덴어는 어떨지도 문득 궁금하네요~ ㅋ 북유럽은 제겐 미지의 세계인데 사람사는 모습은 다들 비슷한 듯 해요~ 책 읽으시면 중간까지 뭘 얘기하려는 건가 하며 궁금해지는 소설이기도 해요~^^

  • 익명 2021.01.12 16:47

    비밀댓글입니다
    답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