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School & activities

미국 하이스쿨 과목 선택은 적성과 진로에 맞춰서!

by 헨리맘 2021. 2. 10.
반응형

8학년 마지막 학기 시작한 지 한 달여만에 아들의 하이스쿨 과목 선택 기간이 끝났다. (1월부터가 미국은 2학기) 그 바람에 그간 멀게만 느껴지던 하이스쿨 생활을 간접적으로 들여다볼 기회가 있었다. 미국은 9학년부터 12학년까지 총 4년 간 하이스쿨을 다니는데 대개 학교 입학 전 이미 과목을 선택한다. 게다가 한국과는 달리 4년 동안 학생들이 다 같이 정해진 과목을 듣는 게 아니라 각자 듣고 싶은 과목을 선택해 학점을 채워야 한다.

 

헨리가 갈 하이스쿨에서 페북 라이브로 진행한 카운셀러 Q&A 세션도 듣고 다양한 과목 안내 및 하이스쿨 과정 설명 가이드를 꼼꼼히 본 후라 이제 미국 하이스쿨 입문편 정도 마친 기분이다. 처음에 접했을 때는 뭐가 이리 복잡한지 게다가 4학년 전체를 두고 뭔가 인생 설계를 하는 느낌마저 들어 새로웠다.

 

텍사스의 경우 FHSP(The Foundation High School Program) 해당 과목 22학점과 그 외 4개 영역인 Endorsements (STEM, Public Services, Business & Industry, Arts & Humanities, Multidisciplinary Studies) 중 하나 혹은 그 이상을 택해 해당 과목 4학점을 채워 총 26학점을 듣는 게 졸업 요건이다. 한국처럼 문이과로 나뉘지 않고 적성에 맞춰 좀 더 여러 분야를 택할 수 있고 실용적인 직업 훈련과정 관련 과목들도 즐비하다. 


부연하자면 FHSP는 쉽게 말해 필수 과목들인데 English 4, Mathematics 3, Science 3, Social Studies 3, Other languages 2, Fine Arts 1, Physical Education 1, Health 0.5, Electives 4.5 로 정해진 해당 학점을 채우면 된다. 필수과목은 각 분야 내 과목 중에서 학생 레벨에 맞춰서 수강 신청을 하면 된다. 거기에 선택한 Endorsements 요건에 맞춰 해당 과목들을 추가로 수강하면 된다. 수학을 잘하는 헨리는 Advanced Math (STEM: Science/Technology/Engineering/Math)트랙을 밟겠지만 이와 아울러 인문/사회 과목들도 폭넓게 택할 수 있는 셈이다. 

 

미국은 하이스쿨에서 직접 듣고 싶은 과목을 선택해 듣는 장점이 있다. 하지만 적성/진로에 맞춰 과목을 잘 선택하고 아울러 대학별 입시 때 요구하는 고교 이수과목이 다소 다르므로 이점까지 고려하면 결국 선택의 폭이 다소 제한이 될 수도 있다. 다만 대학별로 중시하는 과목이 다소 차이가 있어도 대부분 밸런스 있게 전 영역 과목을 이수하는 걸 선호한다. 추가로 가고싶은 대학별 정보는 미리 살펴보고 미리 계획을 해 과목을 선택하는 게 좋다. 예를 들어, 하바드대는 History 과목을 4학점이나 요구하며 US History 외 European History을 들으라 명시되어 있다. 


또한 과목별 난이도에 따라 일반 Academic, 그보다는 더 상급 레벨인 Pre-AP, AP (Advanced Placement: 대학 수준 과정을 하이스쿨에서 미리 들음) 과목으로 나뉘어 학점이 달리 산출된다는 특징이 있다. 대개 명문 대학들은 AP과목을 많이 이수하길 원하는데 그 이유는 대학 수준의 어려운 과목을 잘 해낸 학생들이 아무래도 성취욕이 강하고 더 열심히 공부했다고 판단하는 게 미국 대학의 인식인 듯하다. 어떤 대학은 (너드가 많기로 유명한 프린스턴대?!) 정말 대놓고 AP 과목을 가급적 많이 듣는 건 좋다고 명시되어 있어 한편 놀라웠다. 

 

사실 이 동네는 경쟁이 많이 치열한 학군이 센 지역이라 공부 좀 한다는 아이들은 AP 과목을 10개 이상씩 듣는다는 말을 얼핏 들었던 듯하다. 정말 공부량/숙제 및 기타 과외활동/운동 등 모두 고려해보면 여기 하이스쿨 애들이 대학에 지원하는 11학년 땐 잠잘 시간도 부족하단 얘기가 왜 나왔던 건지 이제 이해가 되며 어린 줄만 알았던 헨리가 그 문턱 앞에 와 있다는 게 실감이 나지 않는다. 

 

올 가을 학기면 하이스쿨을 다닐 아들내미가 언제 훌쩍 이리 큰 건지 새삼스러우면서 또다른 모험을 앞둔 헨리에게 화이팅을 보낸다. 한없이 자유로운 분위기 속 여유로운 공부, 친구들과 수많은 파티를 즐기는 생활은 미드 속에서나 펼쳐질테고 아들이 직접 맞닥뜨릴 실상은 많이 다르겠지만 그 안에서 마음의 여유와 즐거움을 찾을 수 있길 바란다. 




 

아들 어디가! (Jan, 2021)

 

 

 

 

미드와는 다른 미국 학교 생활 실제 (1)

드라마 속 세상은 현실과 다르다. 더 어두운 모습일 때도 혹은 과장된 장밋빛일 때도 있다. 미국에 살면서 접한 드라마 중에는 고등학생들이 주인공인 경우도 많았는데, 이들은 아직 성인이 아

feelingmoments.tistory.com

 

반응형

댓글30

  • 짱구노리 2021.02.10 09:10 신고

    좋은정보 잘보고 갑니다~ 미국생활도 해보고 싶네요~~^^
    답글

  • 스페인에 있는 지인도 딸내미 과목 선정하는 이야기 하더라고요.
    하고 싶어 하는 과목이 하이레벨이 많아 걱정이라면서요.
    가고 싶은 학과에 맞춰 필요한 과목을 이수해야 하니 고민이 아무래도 많이 되는 것 같더라고요.
    답글

    • 헨리맘 2021.02.14 09:50 신고

      여기도 마찬가지더라구요~ 다들 일단 학점 높은 과목 위주로 공부해 애들이 많이 바쁜 듯 하더라구요~ 저도 들은 것만 있어 수험생 엄마는 아직이네요 ㅋ

  • 멜랑쉬 2021.02.10 11:55 신고

    프린스턴대가 그렇군요..
    읽어보니 과목 선정에 머리가
    뽀개질듯 하네요.^^
    헨리..정말 키가 커졌군요..☺
    답글

    • 헨리맘 2021.02.14 09:51 신고

      헨리가 쑥쑥 크죠~ 아직 13살이니 다 크면 문에 머리 끼는 거 아닌가 모르겠어요 ㅋㅋ 글구 아들 고딩된 후엔 더 머리 복잡할 듯요~

  • 아드님 고등학교 가시는구나.. 저도 왠지 고등학교 올라갈때가 가장 떨렸던거 같아요.
    답글

  • 꿈달(caucasus) 2021.02.10 13:26 신고

    아드님 뒷 모습이 든든하네요~ 미국도 역시 좋은 대학에 진학하려면 학생들의 노력이 만만치 않네요. 그만큼 명문대에 진학하게 되면 학생 본인은 물론, 부모님들도 큰 보람을 느낄 것 같습니다. ^^
    답글

    • 헨리맘 2021.02.14 09:52 신고

      그쵸 학생이 공부해야 하는 거지만 어디나 대학을 앞두고는 다들 치열하고 바쁘고 그런 생활을 하나봐요~ 좋은 방향으로 아들이 잘 커나가면 좋겠어요~^^

  • 애들아 어디가~ ㅋ 역시 미국은 완전 시내 말고는 한적한 분위기가 느껴지네요 ㅎ :)
    답글

  • dowra 2021.02.10 20:41 신고

    한국 아이들이 수학은 뛰어나는 것 같아요
    아이가 벌써 고등학교를 준비하는 군요
    아이의 뒷모습이 키가 아주 커 보입니다
    답글

  • 코코집사 2021.02.12 03:26 신고

    고등학교 때 부터 대학 의식하고 공부하는 건 괜찮네요. 하지만, 일찍부터 무슨 분야에 전문가가 되고 싶은지 정해야 하니 그것도 고민스럽겠네요..
    답글

    • 헨리맘 2021.02.14 09:54 신고

      여긴 고딩부터 좀 어른의 스멜을 풍기기도 하고~ 뭔가 빨리 어른이 되는 듯도 싶어요 찰리님 얘기 듣고보니 진로도 더 빨리 정하는 듯도 싶네요~^^

  • 드림 사랑 2021.02.12 10:08 신고

    우리 나라와 많이 다른것 같아요 :)
    답글

  • 익명 2021.02.12 16:10

    비밀댓글입니다
    답글

  • 아르쉬 2021.02.17 09:40 신고

    미국은 하이스쿨 들어가기 전부터 진로를 어느 정도는 정해야겠군요.
    지원하는 대학교에 따라서 이수과목의 차이가 있으니까요.
    텍사스 주립대는 어떤가요?
    지인이 유학했던 대학이라서 궁금해서요.
    it쪽으로 유명하다는 얘기를 하더군요. ㅎ
    답글

    • 헨리맘 2021.02.18 08:08 신고

      UT 어스틴은 텍사스에서 공부 잘하는 친구들이 많이 가 경쟁이 치열하다 하더라구요~ 텍산들이 텍사스 내 학교를 택하는 경향이 큰데 컴사나 비즈니스 쪽이 유명하다 들은 듯 해요 근데 저도 아직 대학 전공별로까진 잘 모르겠어요 ㅋ 아들내미 더 크면서 좀더 알게되면 또 알려드릴께요~

    • 아르쉬 2021.02.18 09:27 신고

      네~~
      감사합니다 ㅎㅎ

  • 멜랑쉬 2021.02.19 18:44 신고

    뉴스 보니, 텍사스 눈 많이 오고
    단수 되고 식량까지..ㅠ
    걱정되어 와봤습니다. 휴스턴도
    보도되던데..괜찮으신가요?
    텍사스가 그럴줄은...😣

    답글

  • Hi_Elly 2021.03.01 10:00 신고

    어멋, 헨리가 이렇게 벌써 자랐나요?^^ 헨리맘님 포스팅에서 초딩때 모습은 간간히 봤지만 마지막 뒷모습 사진을 보고 정말 깜-짝 놀랐어요! 아드님 모습에 제가 다 든든하네요ㅋ 이제 대학을 위한 본격적인 수업과 학점 관리가 시작되는 거겠군요ㅋ 캐나다도 그렇지만 미국도 역시 적성과 진로에 따라 스스로 과목을 선택할 수 있는 이런 교육 체계가 넘 부러워요😊
    답글

    • 헨리맘 2021.03.02 23:27 신고

      헨리 사진이 대부분 초딩 때만 있어 더 그러실 수도 있어요 ㅋㅋ 여긴 고등학생들이 한국 대학생 포스를 내던 이유가 다 있더라구요 미리 자율적으로 우리 대학 생활 비스무리 시작해 그런가봐요 근데 할 게 넘넘 많더라구요 ㅠㅠ 한편 4년 지남 아들내미 대학 간다니 믿기질 않네요 ㅋㅋ

  • 익명 2021.04.02 23:33

    비밀댓글입니다
    답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