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Noticing...

미국 배달앱/맛집앱 옐프(Yelp) 통해 본 음식경제?!

by 휴스턴 사는 헨리맘 2021. 6. 22.
반응형

예전엔 거의 배달이 전무하다 싶던 미국 시골에 살며 신속 편리한 배달문화 천국인 한국이 그립던 때가 있었다. 그러나 어느덧 미국 이곳에도 음식 배달문화가 꽤 발달하며 광범위해졌다. 특히 가장 많이 사용하는 맛집 검색앱인 옐프(Yelp)로 음식을 시켜놓고 직접 가 들고 오던지 혹은 배달을 시켜 먹는 건 이젠 익숙한 일이 되었다. 언제부터 이 앱을 사용했는지 정확히 기억은 안 나지만 팬데믹과 더불어 우리 말고도 미국인들의 전반적 사용치가 급격하게 늘었던 건 틀림이 없다.

 

옐프앱 말고도 음식 배달앱은 도어대시(DoorDash)나 우버잇츠(UberEats) 등도 있는데 둘다 옐프와는 달리 멤버십이 있다. 멤버십이 있으면 더 할인이 되지만 기본적인 서비스료/수수료가 옐프에 비해 높은 편이다. 매일 배달 음식을 시켜먹는 게 아니기 때문에 멤버십까지 할 의향은 없어 도어대시나 우버잇츠는 주로 프로모션 기간에만 가끔 이용하는 편이다. (역시 이런 배달앱에 로열티를 기대하는 건 어려운 일이다. ^^)

 

 

 

 

헨리맘 폰에 깔리 "음식"관련 앱

 

 

 

한편 옐프는 맛집뿐 아니라 다양한 로컬 비즈니스를 검색해주는 서비스앱으로 소비자들의 리뷰가 비교적 정확한 걸로 정평이 나있다. 아울러 이런 다양한 200M 소비자의 검색/리뷰 데이터를 기반으로 분기별 트렌드 보고서를 내는데, 이번 보고서에 의하면 경기 회복을 위한 신호가 슬슬 보이는 듯도 싶다. (yelpeconomicaverage.com 참고)

 

올해 들어 옐프 데이터에 따르면 가구, 가전기기 등 매출은 줄었지만 (이미 팬데믹 기간 동안 충분히 집안 꾸미기에 몰두했음!!) 식당 및 의류 소비가 늘어나고 있다고 한다. 식당업의 경우 기존 팬데믹으로 식당 내 손님을 못 받아 매출이 줄고 비즈니스를 접기도 했으나 한편에서는 그간 배달 서비스를 늘려왔고 이런 추이가 반영되어 최근 들어 팬데믹 이전 수준 이상으로 고객 수가 회복되는 경향을 보였다 한다. 특히 마스크 착용 명령이 일찌감치 없어진 텍사스 이곳의  식당업 매출 회복은 더 빠른 수준이라 한다.

 

결국 팬데믹으로 미국도 다이닝 문화가 바뀐 셈인데 예전처럼 꼭 식당으로 찾아가 먹지 않고도 온라인 메뉴를 통해 음식을 테이크아웃하거나 배달해먹는 건 쉬운 일이 되었고 일상생활 속 일부가 되었다. 미국 살던 3년 전과 비교해봐도 이런 편리성은 사실 큰 변화인데 인간은 적응의 동물이라고 이젠 거리가 멀어 배달을 안 해주는 식당이 야속하게 느껴진다. (휴스턴은 너무 넓고 펼쳐져 있어서 가까운 근교가 아니면 배달은 제한됨) 이 시기 잘 버티고 디지털로 전환된 식당들은 결국 팬데믹 기간 동안 새 출구를 찾아 잘 살아남았고 배달앱 비즈니스 역시 번창한 셈이다.

 

더불어 소비자 입장에서 배달하면 붙는 서비스료 및 배송기사 팁도 처음엔 아깝다 여겨지다 이젠 식당 가서 먹는 팁을 배송기사에게 주는 셈 치고 후하게 내게 되었다. (넥스트도어에 배송기사들 팁이 너무 짜다며 고충을 올린 글을 한번 본 이후로 더 그렇게 됨) 뿐만 아니라 팬데믹으로 테이크아웃을 많이 하게 되며 보통 테이크아웃 땐 팁을 안주는 게 예전엔 정상이었지만 요즘은 점차 적은 금액이라도 팁을 주는 방향으로 변하고 있다. 먹거리 문화가 바뀌니 그에 따른 소소한 팁 문화도 변하기 마련이다.

 

디지털화나 배달의 편리함 이런 게 물론 다 좋긴 하지만 그래도 맛있는 음식을 노 마스크 식당에서 편안하게 먹을 날이 빨리 왔으면 좋겠다. (지금 이곳 식당 직원들은 여전히 마스크를 착용한 채로 접객을 하는데 휴스턴 내가 사는 카운티는 60프로 가량이 백신 완료 상태)

반응형

댓글29

  • 잘 지내셨지요? 오랜만에 글 올리신 것 같습니다.
    저도 정말 배달 많이 이용하게 되었네요.
    답글

  • 드림 사랑 2021.06.22 09:53 신고

    정말 하루 빨리 코로나가 끝났으면
    좋겠다는 생각이 들어요
    답글

  • 꿈달(caucasus) 2021.06.22 11:21 신고

    배달 서비스 한때는 우리나라의 특이한 문화였던것 같은데, 이제는 세계적인 유행이 되었네요. ㅎㅎ
    답글

  • gracenmose 2021.06.22 11:41 신고

    배달도 좋기는 하지만, 저도 하루 빨리 마스크를 벗고 마음껏 먹을 수 있는 날이 왔으면 좋겠습니다.
    답글

  • dowra 2021.06.22 12:07 신고

    이런 앱이 있는 줄은 알았지만 사용해 보지 않았는데
    그런 편리한 면이 있었군요
    그동안 배달이란 것이 없어서 시켜 먹을 생각도 못했는데
    시도를 해봐야 겟어요
    이런건 코로나가 좋네요 ㅎㅎㅎ
    답글

  • 멜랑쉬 2021.06.22 14:54 신고

    작년에 배달 많이 주문했었는데
    올 해는 조금 자제하고 있네요.^^
    휴스턴에서 맛난거 많이 드셔요!
    한식도 배달되면 좋겠네요~~😊
    답글

  • 캘리 E. 2021.06.22 19:57 신고

    팬대믹으로 인해 저는 음식배달보다 마트배달을 잘 이용하게 되어서 참 편리하게 지냅니다^^ 코스코도 홀푸트도 클릭만 하면 집앞에 예쁘게 담아서 딱 놓고 가주니 복잡한 마트에 갈 일들도 줄고 무겁게 카트를 밀고 차에 옮길필요가 없어 너무 좋네요. 약간의 팁은 저대신 수고해 주는 고마움을 생각하면 결코 아깝지 않더라구요.
    답글

    • 저도 홀푸드는 코로나 초반에 정말 자주 사용했어요~ 그땐 정말 마트가기 무섭고 또 홀푸드 포장이 어찌나 정성스레 잘 해오던지 말이죠 ㅋㅋ 지금은 마트마저 안가면 너무 갈 데가 없어 꼭 가서 장보는 편이랍니다~^^

  • 성실엄마 2021.06.22 23:35 신고

    저도 미국 살았을 땐 처음에 팁이 너무 꽁돈 나가는거 같아서 진짜 아깝다는 생각이 절로 들었는데요, 최저임금도 못받고 팁을 월급처럼 나눠갖는데가 꾀 많다는걸 듣고 식겁해서 고용주에게는 쌍욕을, 종업원에게는 후한팁을 주게 되었더라는 ㅠㅠ 근데 종업원에게 주는 팁을 배달하시는 분들에게 대신 드린다는 그 마인드 너무 멋있어요~! 제가 받은것도 아닌데 헨리맘님은 꼭 복 받으세요 라는 말이 절로 나오네요~ 진짜 아름다운 마음 씀씀이 아니십니꽈~~~~
    답글

    • 에공 이런 칭찬을~ ㅋ 팁이 저도 처음에 적응안되다가 다 서로 더불어 살아가는 방식이라는 생각을 하며~ 이제 저 여기 생활 이정도면 적응된 건가요?!

  • 라즈베리꿈 2021.06.23 06:27 신고

    어머 저 앱 영국에도 있어요. 요즘 배달 서비스 이제 미국 영국도 정말 많이 좋아진것 같아요. 예전엔 피자나 중식 뿐이었는데 요즘은 별게 다 배달 되는 세상이 되었네요 ^-^ ㅎㅎ
    답글

  • 코코집사 2021.06.23 06:30 신고

    영국은 레스토랑에 팁문화가 미국처럼 머스트는 아니라서 배달에 팁을 주는 것이 어색하게 느껴질 때도 있었어요.
    그런데 반대로 미국은 배달이 테이크어웨이 개념으로 생각 될 수도 있군요^^
    하지만 배달을 해주는 건 테이크어웨이보다 서비스를 받는 것이란 개념에서 팁을 주는 것이라면 레스토랑에서 한끼 한 것과 같을 것 같아요^^
    다만 같은 쿠얼리티이냐가 문제이지만요^^
    답글

    • 팁문화가 미국만의 독특한 문화 같아요 근데 서비스업 종사자들에겐 또 그게 꽤 벌이의 큰 수단인 듯도 하더라구요~ 제가 다른 문화에서 온 거니 그냥 여기 문화에 맞춰 살고 있어요 ㅋㅋ 그래도 투고보단 가서 먹어야 고퀄이죠~^^

  • 그러니까요 미국은 배달이 불가능할줄 알았는데 말이죠. 그래도 아직은 배달보다는 투고가 더 편한거 같아요. ㅎㅎ 왜그럴까요? ㅋㅋ
    답글

  • Hi_Elly 2021.06.24 07:11 신고

    팬데믹으로 미주에 배달 산업이 발달해 가는 것 같아요~ 늘 한국의 배달 음식이 그리웠는데 코비드로 이런 문화들이 정착해 간다는 것은 참 좋더라구요^-^ 캐나다는 이번 달 패티오를 오픈하기 시작했는데 락다운이 너무 길었던지라 오픈 시작일에 레스토랑 패티오마다 사람들이 꽉꽉 차 있더라구요~ㅋ 저도 임신 중이 아니었음 살랑거리는 바람 맞으며 시원한 맥주 한 잔 하고 싶은 충동이ㅎㅎㅎ 곧 캐나다와 미국 국경도 열릴 것 같고 조금씩 정상으로 돌아가는 희망이 보이는 것 같아요^^
    답글

    • 여긴 페티오뿐 아니라 좀 괜찮은 식당들은 다들 예전에 열었어요 다만 사람들이 다들 페티오에 앉으려 해서 오히려 저번에 간 곳은 실내가 사람이 더 적더라구요~ ㅋㅋ 오! 저도 시원한 맥주 한잔 생각나는 밤이네요~^^

  • 아르쉬 2021.06.24 08:35 신고

    미국은 땅이 넓어 배달이 제한적으로 많이 되는가봐요~~
    그래도 옐프같은 곳은 있어서 좋군요 ㅎ
    한국은 배달 포장만 하는 음식점이 많이 생겼어요~~
    가끔 시켜 먹어야지 주부들은 편하죠~~ㅎㅎ
    답글

    • 저처럼 요리랑 안 친한 사람에게 배달 음식은 참 좋은 변화인 거죠~^^ 근데 먼 곳들은 다 시켜놓고 받으러 갔다와야 해요 운전해서 다녀오면 가끔은 한 시간 훌쩍 가기도 해요~ ㅋㅋ

  • 마지 Marge 2021.06.24 19:41 신고

    와~ 60프로 백신율에 놀라고...
    저도 미국에 와서 적응이 안 되었던 것이 팁 문화였는데,
    지금은 이 2.50에 주는 짠 시급을 알아서 서비스만 만족하면 팁을 후하게 주는 편이어요.

    답글

  • is 2021.06.28 19:43 신고

    yelp 약간 애증이에여 ㅋㅋㅋ
    알바할 때 안 좋은 평 있으면
    누군지 괜히 눈치 보고 그랬거든용 ㅋㅋㅋ

    그나저나 저는 미국 살 때 seamless 주로 썼었는데
    어느순간 업체가 많이 늘긴 했군용~~
    답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