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School & activities

미드 속 운동팀 하이스쿨 바시티(Varsity)와 그 실상은?!

by 휴스턴 사는 헨리맘 2021. 9. 1.
반응형

여전히 실감 나지 않지만 2주 전부터 고딩맘이 되었다. 사실 아들내미가 한국에 있었다면 아직 중2였을텐데 여기선 어느덧 고등학생이 되었다.

 

가장 먼저 학교에서 연 행사는 Family Night!

 

학교 시작 일주일 전 부모들 및 신입생(9학년/Freshman) 대상으로 학교를 오픈해 클럽 활동 정보도 주고 실제는 학교 T-shrit 판매에 열을 올리는 날이기도 했다. 참고로 미국은 학교 셔츠를 Sprit wear라 해 은근 입고 오란 날이 많다. 이 날 메인 행사였던 펩 랠리(Pep Rally)는 직접 보니 미드 속에서와 같은 열렬한 환호성 속 활기찬 분위기보다는 전반적으로 약간은 어색했다. 역시 영화가 아니라 그런가 보다.

 

 

 

 

아들내미 하이스쿨 펩 랠리 모습 (Aug, 2021)

 

 

 

 

허나 그 날 펩 랠리를 위해 밴드팀 아이들은 방학 내내 (하이스쿨이 시작하기도 전에) 하루 10시간씩 땡볕에서 밴드 연습을 했다고 들었다. 마칭 밴드(Marching Band)는 수업 과목 중 하나이다. 보통 4년 내내 하는 친구들이 많지만 엄청난 양의 시간 소요로 악명이 높아 주니어 하이에서 하이스쿨을 가면서는 관두는 아이들이 많다 들었다.

 

운통팀(Athletics)은 운동별로 바시티(Varsity)라 해 하이스쿨 대표팀, 주니어 바시티(Junior Varsity)인 후보팀 아이들로 이루어져 있다. 헨리는 수영 바시티인데, 이런 운동팀 활동도 주니어 하이 때와는 달리 정규 과목 학점으로 인정이 된다. 

 

이 날 펩 랠리(Pep rally)는 학부모 대상으로 이런 운동팀(Athletics)을 소개하는 자리였다. 치어리어들의 공연과 함께 밴드가 음악을 연주하며 각 운동팀이 행진(?)을 했고 아들내미는 수영팀에 있었다. 단연코 눈에 띄었던 건 풋볼팀으로 전반적으로 다들 큰 키에 근육질 몸매 혹은 다소 후덕한 몸매를 보유한 학생들이 대다수였다. (포지션에 따라 200파운드=90kg 육박하는 학생들도 많다 함)

 

그런데 미드에서 보면 풋볼팀 캡틴 아이가 농구팀 주전이기도 하고 야구팀 투수도 하며 전천후로 뛰는 양 묘사되지만 이는 미국 하이스쿨 운동팀 아이들의 실상을 보면 택도 없다는 걸 알게 된다. 아들내미가 하이스쿨을 시작하며 알게 된 새로운 실상을 공유해 본다.

 

 

1. 미국 하이스쿨 운동팀 아이들은 0교시가 있다.

 

이 지역 하이스쿨은 7시 15분에 시작하는데 (미국은 지역마다 학교 시작 시간이 상이/이 지역이 다소 빠른 편), 아들내미가 속한 수영팀 바시티 학생들은 아침 5시 45분까지 등교를 해야 한다. 즉 정규시간 이전에 시작하는 0교시부터 시작해 1교시 끝나기 중반까지 운동을 하는 게 수업이다. 풋볼팀 등은 30분 정도 늦게 등교한다 하는데 결국 다들 새벽부터 학교에 등교해 운동부터 시작하는 셈이다.

 

*일찍 등교해야 하는 아들내미로 인해 새벽 4시 50분에 일어나는 기형적인 생활이 시작되었다. 새벽 5시부터 먹을 게 들어갈 리는 없고 헨리는 가볍게 과일 정도 먹고 간다. 단  아침 수업이 끝나고 2교시 전까지 비는 시간 동안 샤워 & 아침을 먹는다해 급기야 도시락까지 매일 싸게 된 엄마의 작은 아픔이 있다.

 

2. 바시티팀은 수업 시간 외 방과 후 혹은 주말 동안엔 다른 학교와의 대항 경기를 치룬다. 

 

헨리네 수영팀의 경우 10월부터 시작해 매주 목요일 방과 후 인근 학교와의 경기가 있고 나아가 12/1/2월에는 ISD(같은 학군) 전체, 지역 전체, 주 전체 등 경기가 예정되어 있다. 다른 운동팀 바시티 역시 마찬가지로 주로 목, 금/토에는 비슷하게 다른 학교와의 대항 경기가 있다. 그러니 학교 수업은 경기 전 훈련이라고 보면 될 듯하다.

 

대부분 경기는 오후 5시 이후 무렵 시작되는데 다음 날 정상적인 학교 생활을 하기에 참 무리가 가는 스케줄이라 해도 과언이 아닐 듯하다. 운동 때문에 미뤄진 빠진 수업/숙제 등은 학생 스스로 다 챙겨서 별도로 해야 하기에 운동과 공부를 병행하기도 힘든데 두 세개 운동을 다 하는 미드 속 주인공은 공부는 전혀 안하기 때문에 가능한 듯 하다.

 

게다가 내일부터 아들내미는 학교 수영팀 외 클럽 수영도 시작이 된다. 다들 이쯤 들으면 아들이 수영 선수가 되려나 싶겠지만 전혀 아닌데도, 헨리 말고도 운동을 하는 아이들은 이처럼 학교 운동과 클럽 운동 등도 병행하며 학교를 다닌다. 그러면서 공부도 열심히(/잘) 해야 하고 대단한 멀티태스킹이 필요한 시기가 미국 하이스쿨 때구나 싶다.

 

3. 부스터 샷은 아는데 부스터 클럽(Booster Club)이란 대체 무엇일까?

 

아들내미 학교 수영팀 관련 앱을 설치하면서부터 학기 초반 하루에도 몇 개씩 문자가 날아왔다. 코치의 전달 사항이 대부분이었지만 그중 하나는 부모들 대상으로 "Money"와 "Time"을 지원해달라는 부스터 클럽장의 레터도 있었다. 첫 레터부터 읽기가 부담스러울 정도로 긴 내용이 담겼던 이유는 부모들의 적극적인 참여를 독려하기 위해서였다.

 

공립학교이기 때문에 한정된 예산 하에 운동팀을 꾸려가야 하기에 결국 부모들의 지원사격이 필요한 셈이다. 그래서 하이스쿨은 부스터 클럽(Booster Club)이라 해 부모들이 조직한 이 클럽이 다양한 걸 담당한다. 부스터 클럽은 다양한 인근 레스토랑, 테니스 클럽, 헬스 클럽 등등에서 스폰서도 받는다.

 

결국 학교 코치진은 애들 훈련만 전담하고 나머지 운영 관련 여타 활동은 부모들이 조직한 부스터 클럽이 비서진처럼 다 지원한다고 보면 된다. 일단 부스터 클럽 멤버십 회비를 내야 하고, 운동팀 옷부터 시작해 수영팀이니 타월 등등 구입, 수영 경기 때 학생들 간식 준비 등 위한 밀 패키지 비용, 펀드레이징 등등 내라는 건 다 냈는데 생각보다 꽤 많았다. 아직은 안 해봤지만 아마 타 학교와의 대항전이 시작되면 경기 운영을 위한 부모들 발런티어가 있을 거라 충분히 짐작이 된다.

 

 

이렇게 헨리의 하이스쿨은 시작이 되었다. 앞으로 좋은 일만 가득하길!!!

 

 

 

 

 

[이전 관련 글: 미드와는 다른 학교 생활 실제 (1) ]

 

 

 

 

미드와는 다른 미국 학교 생활 실제 (1)

드라마 속 세상은 현실과 다르다. 더 어두운 모습일 때도 혹은 과장된 장밋빛일 때도 있다. 미국에 살면서 접한 드라마 중에는 고등학생들이 주인공인 경우도 많았는데, 이들은 아직 성인이 아

feelingmoments.tistory.com

 

반응형

댓글24

  • 그래도 영화에서 보던 공연이네요. ^^
    운동하는 학생들은 엄청 일찍 가네요. 어휴....
    답글

  • 영어덕후 2021.09.01 11:24 신고

    응원합니다. 제 아들램도 중2 시작, 워터폴로 시작했습니다. 크로스컨츄리 팀을 해보길 바랬지만, 아들의 의사에 따라 워터폴로와 스윔팀을 하기로 했네요. 고등학교에는 어떤 걸 할지 아주 궁금해지네요.
    답글

    • 오~ 그렇군요! 아드님 워터폴로 저도 응원할께요~^^ 저희 아들내미는 테니스팀도 하겠다는 걸 워~워~ 하고 말렸네요 하이스쿨에서는 두개 스포츠하긴 시간이 겹쳐 어려울 듯 하더라구요~

  • 멜랑쉬 2021.09.01 11:24 신고

    어째..더 바빠지신것 같습니다.
    세벽 기상에 도시락까지...ㅠ
    정말 너무 이른 시간에 시작하네요.
    놀랐어요..대학 갈 때 까지 계속 되겠죠? 에구~~
    답글

    • 아~ 새벽에 일어나는 건 진짜! 적응이 안되요 ㅋㅋ 아침잠이 원래 많은 일인이라 살짝만 늦게 시작해주면 좋겠는데 말이죠~ 이 동네가 특히 빨라서 늦은 동네로 이사를 가야하는 건가요~!!

  • is 2021.09.01 13:07 신고

    와 학교 등교 시간이 정말 빠르네요 ㅋㅋㅋ 그래도 운동으로 시작하면 상쾌하긴 하겠어요 ㅎㅎ
    답글

    • 아들말로는 쉽게 연습한 날은 괜찮은데 안 그런 날은 넘넘 오전 수업 때 졸립다네요 ㅋㅋ 애들 왈 이렇게 4년을 해도 새벽 운동 적응 안된다 했다고 하네요~

  • 꿈달(caucasus) 2021.09.01 13:55 신고

    ㅎㅎ 미드와는 역시 차이가 있군요. 그래도 고등학교 문화가 활기차고 생기있어 보이네요. 우리나라와는 많이 다른것 같아요. ^^
    답글

    • 한국은 아카데믹한 쪽에만 너무 치우치죠~ 여긴 운동을 병행해야 하는데 참 시간 투자가 커서 숙제에 시험에 진짜 옆에서만 봐도 중학교 때에 비해 아들이 바빠진 게 느껴져요~ ㅋ

  • 고등학교에서 운동팀에 있으면 부모들도 엄청 고생한다고 들었습니다. 진짜 장난이 아니네요 ㅜㅜ
    답글

  • 성실엄마 2021.09.01 22:53 신고

    지난번에 헨리씨라고 해서 무슨 존칭이냐고 하셨잖아요~ 아휴, 틴에이저에 하이스쿨인데 당연히 존칭을 해야지요~ 본인이 하고자 하는 일을 하고자 새벽 5시 전에 기상하는 정신력까지 정말 리스펙!! 해야하는것 아닙니까. 그나저나 헨리맘님께서 덩달아 고생을 좀 하시게 됐네요. 저는 왜때문에 헨리씨가 사립을 다닌다고 생각했는지는 모르겠지만, 굳이 공립이 아닌 사립이었더라도 펀드레이징을 있었을거예요~ 앞으로의 학교생활을 랜선이모가 격렬히 응원한다고 전해주세요~~~
    답글

    • 그런가요~ 아마도 헨리가 학구열이 좀 높은 학교만 다녀서 그렇게 생각이 드셨나봐요~ 초등학교 때가 특히 엄청 펀드레이징을 부모들이 열성적으로 했었는데 하이스쿨은 모 그건 저리가라네요~ ㅋㅋㅋ 격렬한 응원 감사합니다~!!

  • dowra 2021.09.02 10:36 신고

    바쁜 중,고등학생이 잇으니 엄마도 덩달아 바쁘네요.
    아이들이 다 커버리니 언제 저런때가 있었던가 싶네요
    헨리가 활동량이 많아 좋아보여요.
    답글

    • 아들내미 하나라 그나마 다행인 듯 해요 ㅋ 하나만 키우기도 전 에너지가 쫙 빠지네요~ 그래도 운동 잘하는 아들내미 둔 건 좀 멋지긴 해요^^ 스스로 좋아하기도 하고~ 시간이 너무 훌쩍 간다는 생각이 들긴 해요~ 나중엔 이런 게 또 그리워지는 거군요~^^

  • 드림 사랑 2021.09.02 18:59 신고

    앗 이렇게 일찍 하루를 시작하는군요 :)
    덩달아가족들도 바뻐질것같아요 ㅎㅎ
    답글

  • 아르쉬 2021.09.03 00:32 신고

    헨리 하이스쿨 입학 축하드려요 ~^^
    한국나이 중2군요~~
    수영을 0시 수업 받을려고 새벽 일찍 일어나는군요~~ㅜ
    운동도 잘해야하고 공부도 잘해야된다면 정말 힘들겠네요 ㅋ
    답글

    • 축하해주셔서 감사합니다~^^ 운동하는 애들 중에 아시아애들이 유난히 대부분 공부도 잘하는 애들인 거죠~^^ 전반적으로 운동팀 전체가 다 공부를 잘하는 건 아닌데 그와중 공부도 운동도 탑인 애들도 생각보단 또 많이 있어요~ ㅋㅋ 쉬운 게 없네요~^^

  • 마지 Marge 2021.09.04 00:27 신고

    한국나이는 중학생인데, 이런 스케줄을 소화하다니 많이 응원합니다.
    새벽에 그렇게 일어나기도 힘들텐데 정말 의지가 대단한 것 같아요. 화이팅입니다!
    답글

    • 다행히 그래서인지 무섭다던 중2병 이런 건 거의 없는 듯 하네요~ 새벽엔 알람이 있어서 잘 깨워주더라구요 일어날 때마다 아니~ 벌써 아침이 되었어! 하는 생각을 합니다 ㅋㅋ 응원 감사합니다!!

  • 흙수저 2021.09.06 01:12 신고

    와축하드려요
    답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