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School & activities

10월은 하이스쿨 홈커밍(Homecoming)의 달~!

by 휴스턴 사는 헨리맘 2021. 10. 16.
반응형

어느덧 10월 중반, 그간 주말이면 이 동네 레스토랑을 꽉 채우던 어색한 수트/드레스 차림이던 하이스쿨 애들의 수다가 다소 잦아졌을 듯싶다. 미국에서 홈커밍(Homecoming)의 시초는 원래 대학에서 동문들을 불러 모아 함께 하던 축제로 현재는 하이스쿨 학생들을 위한 게임/댄스 축제로 확장되었다. 대개 금요일에 홈커밍 게임(홈필드에서 풋볼 게임 진행)을, 토요일에는 홈커밍 댄스파티를 학교에서 한다. 

 

 

 

약 20년 전 홈커밍 신문 기사

 

 

 

처음 고딩맘이 되고 나서 맞는 아들내미의 첫 학교 댄스파티라 뭘 준비해야 하는 건지 어리버리했으나, 제일 중요했던 건 정장 수트 구입이었다. 다들 비슷한 시기에 사기 때문에 맞는 사이즈나 스타일이 없을 우려가 있으니 이주 전 정도엔 준비하는 게 좋은 듯하다. 헨리도 그쯤 사러 갔는데 슬림핏 스타일로 사이즈가 맞는 건 딱 한 벌 남아 있었다. 와이셔츠는 헨리 아빠 걸 활용, 넥타이는 파트너의 드레스 색상과 맞추는 게 일반적이라 해 헨리 파트너 친구와 같은 베이비 블루 칼라로 준비했다. (사실 이제 티셔츠는 헨리가 예전에 입던 걸 아빠가 물려 입어도 되는 상황 ㅋㅋ)

 

실은 14살짜리 애 수트를 어디에서 사야 하나도 은근 고민이었으나 트렌디하며 실용적 브랜드인 자라(Zara)로 낙점! 친구들에게 수트 멋지단 말을 많이 들었다 하니 나름 짧은 시간 내 한 성공적 구매였던 걸로 본다. 남자애들 보단 드레스를 준비하는 여자애들의 과정이 훨씬 재미있을 듯싶었다.   

 

홈커밍 댄스 날 학교 파티 일정은 저녁 8-11시이지만, 그 외 사전에 해야하는 일정이 두 가지 있다. 일단 먼저 파트너를 픽업해 (엄마는 여기에서 라이드 역할 및 상대 부모와의 인사 정도) 친구들과 함께 하는 단체 포토 타임이 첫 번째인데, 약 한 시간 동안 전문 사진사가 애들을 찍었다. 부모들은 대기하며 옆에서 함께 했고 이 날 왔던 사진사는 아들 친구의 엄마가 아는 친한 친구였다. 역광으로 사진을 찍길래 왜 저러나 했더니 전문가의 손길을 거친 에디팅이 끝난 사진을 받고선 감탄이 절로 나왔다. 

 

 

 

사진사 말에 따라 포즈 잡는 아이들 (Oct, 2021)

 

 

 

사진사가 찍은 애들 단체 모습 한 컷 (Oct, 2021)

 

 

 

날도 더운데 수트 차림으로 열심히 사진을 찍고선 다들 댄스 파티 전 두 번째 일정인 디너 타임을 가졌다. 이 동네 나름 분위기 좋다는 레스토랑마다 이날은 정말 하이스쿨 애들로 꽉꽉 찼을 것이다. 아들네 그룹도 이탈리안 레스토랑에 가니 다른 편에 앉은 친구들이 다 또 아는 친구들이라 서로들 인사를 했다. 이런 홈커밍 데이가 지역 상권 경제에 나름 큰 역할을 하는구나 싶기도 했다. 

 

대망의 댄스 파티에서 헨리는 마지막 끝날 때까지 즐겼는데, 들은 바에 의하며 학교 애들의 거의 다 왔고 최고로 재미있었다고 한다. (거의 떼창과 단체 막춤의 분위기~?!) 놀 때도 최선의 에너지를 다해 노는 아들이기 때문에 듣는 것만으로도 그 흥분과 즐거움이 느껴졌다. (학교 생활로 늘 바쁘면서도 학교가 주최하는 이런 문화가 있다는 게 부럽기도~)

 

그런데 여기서 끝이 아니었다. 그 이후에 친구네서 이어지는 풀 파티가 있다며 거의 자정이 다 돼가는 시간에 아들내미를 데리고 친구네로 향했다. 이미 다들 모여있었고, 부모들 모여 있는데 함께 남아 기다리다 결국 집에 돌아오니 새벽 2시 반이 넘어가고 있었다. 애들은 풀장이 있는 백야드에서 노는 동안 부모들은 수다 잔치였는데, 그리 오래 있을 줄 알았다면 마시겠냐던 마가레타 한잔 마실 걸 하는 후회를 했다. 대신 마신 맛있는 커피 한 잔으로도 그 밤을 버티긴 나름 괜찮았다. 

 

 

 

 

남자애들 부토니에(Boutonniere)에 맞춘 여자애들 꽃팔찌 (Oct, 2021)

 

 

반응형

댓글19

  • 짱구노리 2021.10.16 06:14 신고

    미국하이스쿨의 홈커밍 옷들도 멋있고 예쁘게들 잘 입었네요~~^^ 좋은정보 잘보고 갑니다~
    답글

  • 꿈달(caucasus) 2021.10.16 07:08 신고

    아이고~ 사진이 너무 멋지게 나왔네요. 선남선녀가 따로 없네요. ㅋㅋ 우리나라에서는 보기 힘든 문화여서 신기한 것 같아요. 마치 영화나 드라마 보는 것 같네요. ^^
    답글

  • 멜랑쉬 2021.10.16 09:49 신고

    아이들에게는 준비과정 부터 굉장한
    설렘이었을것 같아요. 단체 사진이
    귀엽네요.^^* 다들 예쁘고 멋지게
    차려입어 신났을듯..
    답글

  • 정말 신나게 노네요.
    답글

  • is 2021.10.16 17:46 신고

    영화에서만 본 프롬이라 괜히 로망이네요 ㅎㅎ 곧 할로윈에 땡스기빙 크리스마스까지 미국 재밌는 거 많을 때네요!
    답글

  • 드림 사랑 2021.10.17 21:15 신고

    영화나 드라마에서만 본... 이렇게 보니 색다른것같아요
    답글

  • dowra 2021.10.18 00:02 신고

    아이들에게 잊히지 않을 시간들일 것 가아요
    한인 엄마로서 이 파티때 혹시나 하는 마음조리던 때가 있었네요
    답글

  • 마지 Marge 2021.10.18 06:48 신고

    다들 너무 이쁘고, 아드님이 이렇게 컸다니 너무 뿌듯하실 것 같아요.
    미국 고등학생들 한국 고등학생에 비하면 공부 많이 안 한다고 생각하시지만, 여기도 좀 한다는 학생들은 경쟁이 어마어마하고, 여러가지 활동에 웬만큼 스트레스 많이 받고 공부 많이 하더라고요. 아는 언니 딸은 요즘 IB 프로그램에 학교 프로젝트에 새벽에 2시에나 자더라고요.
    이런 와중에 이런 스트레스 푸는 게 있어서 참 좋은 것 같아요.
    답글

    • 마지님이 아시는군요! 맞아요~ 사실 이 날을 위해서도 미리 숙제 다하고 ㅋㅋ 놀기위한 일념에~ 암튼 아들내미 하이스쿨 가고선 저도 애들이 이렇게까지 바쁜가 체감하곤 넘 놀랐네요 ㅠㅠ 아들내민 그나마 AP과목 하나거든요 9학년이니~ 아 숙제 테스트 등등 학교가 엄청 애들을 괴롭히네요! 하이스쿨 가더니 애가 늘 긴장상태인 듯 싶고 노트에 맨날 할일을 적더라구요 안 그럼 너무 많아서 안된다며 ㅠㅠ 운동까지 병행하니~ 이렇게 하이스쿨 4년 진짜 스트레스 잘 매니징하면서 나름 즐겁게 보내길 바랄 뿐이어요~^^

  • 성실엄마 2021.10.20 14:05 신고

    으악 새벽 두시까지!! 진짜 하얗게 불태웠네요 ㅋㅋ 워낙 수영하는 사람이니 수트발도 엄청 좋겠다고 감히 상상해봅니다. 고등학생이지만 이렇게 근사하게 입고 사진찍으니 정말 멋집니다. 좋은 추억으로 오래도록 기억될 것 같아요.
    정말 상상도 못할만큼 바쁘신 와중에도 이렇게 간간히 소식 전해주시니 저는 그저 감사하네요~ 고딩맘님 파이팅 입니다~!!
    답글

    • 제가 바쁜가요~ 아들내미가 바쁘죠~ 감사합니다! 그래도 노는 건 열심히 놀아야죠~ 전 고딩 때 입던 교복이 급 생각나네요~ 왠지 ㅋㅋ 남색에 참 밋밋하고 안 예쁘던 기억이 나네요~

  • 아르쉬 2021.11.11 04:11 신고

    예전 헐리우드 영화의 장면이 그려지는군요 ㅎㅎ
    아이들의 멋진 축제 파티네요~~^^
    여학생들 꽃팔찌도 멋지고요 ㅎㅎ
    수트와 드레스도 멋지네요~~
    공부도 운동도 열심히 하는 것도 좋지만요~~
    이런 댄스파티로 마무리 하는 축제가 부럽군요~^^
    답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