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Must-eats, Must-visits, & Must-sees

신들의 정원, 불의 계곡 붉은 바위산 하이킹과 락클라이밍

by 헨리맘 2020. 9. 10.
반응형

며칠 전 콜로라도에 사는 회사 동료가 첫눈이 왔다 했다. 9월에 첫눈이라니, 하루 전날 화씨 101도(섭씨 38도)이던 덴버는 눈이 온 날 화씨 36도(섭씨 2도)로 기온이 뚝 떨어졌다고 한다. 같은 미국이지만 휴스턴은 여전히 해가 뜨거우며 덥고 그나마 저녁 산책길에 덜 더워진 게 느껴진다. 

 

올해는 산에 갈 일도 없을 듯 하니 예전 갔던 곳 추억팔이라도 하려 한다. 콜로라도 하면 바로 머릿속에 그려지는 붉은 바위산 "신들의 정원(Garden of the Gods)"이 있다. 오늘 소개할 두 곳 중 첫 번째  붉은 바위산이다. 

(주소: 1805 North 30th, Colorado Springs, CO 80904)

 

 

 

붉은 바위산과 물아일체 중인 아들 (Aug, 2017)

 

 

바위산을 올라가고 또 올라가는 바쁜 헨리와 아이들

 

 

 

로키 산맥에 형성된 이 붉은 바위산은 드넓은 하이킹로와 콜로라도주의 멋진 자연경관을 즐길 수 있는 곳인데, 콜로라도 스프링스(Colorado Springs)에 위치해 있다. 1971년부터 콜로라도 자연의 랜드마크가 된 이 곳은 붉은 사암으로 구성되어 있다. 멋진 이름을 가진 신들의 정원 이곳은 아이들의 자유로운 락클라이밍 정원이기도 했다. 원래 어디든 올라가길 좋아하는 아들은 신나서 구석구석 붉은 바위산을 올라가며 뛰어다녔고, 그런 헨리를 따라 신랑도 열심히 함께 뛰어다녔다. 

 

이 넓은 붉은 바위산은 공짜였는데, 콜로라도 스프링스에 땅을 기부했던 땅주인은 모든 방문객에게 공짜로 공원을 제공하라고 했단다. 그래서 어디에서도 돈을 내는 곳은 없다. 산 아래쪽 및 중간 중간에 마련된 주차장에 차를 세우고 그 부근 바위산을 둘러보는 여러 하이킹 트레일이 있으니 여유롭게 이곳 저곳에서 놀 수 있다. 우리 가족은 콜로라도 여행 때 헨리가 이 곳을 너무 좋아해 이틀 연속으로 들르기도 했다. 자연과 함께 흐른 오랜 세월의 힘으로 생긴 기괴하면서 아름다운 붉은 바위산은 정말 신들이 빚어놓은 듯한 멋진 곳이었다. 

 

 

 

12개 하이킹 트레일을 끼고 형성된 19개의 붉은 바위산들 

 

 

 

 

두번째 소개할 곳은 신들의 정원을 떠올리게 했던 또 다른 자연이 만든 아름다운 "불의 계곡(The Valley of Fire State Park)"이다. 사람들 말만 듣고 가족 여행으로 좋다던 라스베가스로 여행을 갔다가 낭패를 보고, 정신없던 베가스를 벗어나 발견한 곳이다. 헨리에게 큰 놀거리가 되었던 이 곳은 라스베가스에서 차로 한 시간 거리에 있어 아이들과 여행할 경우 신비로운 자연 속에 묻혀 즐거운 시간을 보낼 수 있는 장소라 추천한다.

 

네바다 주에서 가장 오래된 최초의 주립 공원이라고 하는 불의 계곡 역시 다양한 모양의 붉은 사암이 형성되어 있다. 역시 아들은 이곳에서도 다양한 모양의 돌산 위를 오르고 또 올라갔다. 모자브 사막(Mojave Desert)에 위치한 이 곳은 붉은 아즈텍 샌드스톤(Aztec sandstone)의 형성지이다. 특히 석양 때 붉은 바위가 빛을 내며 아름답고 멋진 장관을 만든다고 하는데, 그 무렵에 간 건 아니었다. 낮에도 이 곳은 충분히 멋졌다. (주소: 29450 Valley of Fire Hwy, Overton, NV 89040)

 

라스베가스에서 산을 하이킹할 일이 있을까 전혀 예상을 못했기에 바지를 한 개도 챙겨가지 않았던 나는 아빠와 아들의 사진사가 될 수밖에 없었다. 

 

 

 

 타오르는 불과 같던 붉은 바위산에서 만세삼창 헨리 (Nov, 2017)

 

 

붉은 사암과 또다시 물아일체된 아들 

 

 

 

[라스베가스 관련 이전 글]

 

 

스트립(Strip)보단 어린이 뮤지엄(Discovery Children's museum)

라스 베가스(Las Vegas)! 어른뿐 아니라 어린애들도 좋아한다는 주변인들 추천으로 10살 아들을 데리고 갔던 여행지. 그저 걸어만 다녀도 좋다는 스트립(Strip)에 대한 기대는 도착한 날, 벨라지오 워

feelingmoments.tistory.com

 

 

 

이렇게 우리집 두 남자가 산타는 걸 좋아하는 건 예전부터 낯선 일이 아니었다. 예전에 다니던 짐(Gym)은 락클라이밍을 할 수가 있었는데, 아들과 헨리 아빠는 그 때도 시간만 나면 락클라이밍을 가곤 했다. 우리 가족은 셋이라 어딜 가던 세 가족 총출동인 경우가 대부분이다. 난 일부러 아들과 아빠와의 시간도 중요하다고 생각해 둘이만 외출을 하게금 시도했지만 어김없이 들러리로 꼭 따라 나섰던 게 락클라이밍이었다.

 

그때도 아들은 락클라이밍을 하며 위로, 위로 올라가고 또 올라갔다. (휴스턴에서는 실내 락클라이밍장을 찾아만 보고 아직 가보진 못했다. 나중에 간다면 정보를 업데이트할 예정이다^^)

 

 

 

락클라이머 초보 어린 헨리 (Feb, 2015)

 

 

끝까지 가는 건 이젠 식은 죽 먹기지~ (May, 2016)

 

가장 최근 출쩍 큰 아들은 여전히 락클라이밍러버~ 시카고 Navy Pier (July, 2019)

 

반응형

댓글20

  • 티참작가 2020.09.10 23:15 신고

    안녕하세요 티참작가 입니다. 이제막 시작해서 소통할분도 없네요 아직미숙하지만 열심히 소통하겠습니다 ^^ 맞구독도 한번부탁드리겠습니다 감사합니다~
    답글

  • 미국은 클라이밍이 굉장히 대중화 되어 있네요 ㅎㅎ 저도 예전에 클라이밍 오랫동안 한적있는데 암장이나 릿지등반할곳이나 기회가 많지 않아 힘들었네요 ㅡㅜ
    답글

    • 헨리맘 2020.09.11 22:40 신고

      여긴 어린애들도 많이 하고 저희 신랑도 좋아하더라구요~ 전 팔힘이 없어 락클라이밍은 사진 찍고 구경하는 수준입니다 하하 가끔 보면 아이들 힘이 어찌나 센지 놀라요^^

  • 멜랑쉬 2020.09.10 23:39 신고

    아주 멋진곳이네요~ 저는 무서워서
    못올라갈것 같은데 헨리는 잘
    올라가네요.^^ 그리고 그 땅 주인
    멋집니다. 👏🏻👏🏻
    답글

    • 헨리맘 2020.09.11 22:41 신고

      전 무서운 것보다 팔힘을 못 쓰더라구요 ㅋㅋ 헨리는 아주 잘 올라갑니다~ 저도 언젠간 그런 땅주인이 되고 싶은데 ㅋㅋ 땅이 없네요^^

  • 땡꿍쏘울 2020.09.11 00:31 신고

    올해 4월 미국여행 계획했다가 코로나로 물건너갔는더^^이렇게나마 위로받고 갑니다!!좋은하루되세요 구독하고가요!
    답글

    • 헨리맘 2020.09.11 22:42 신고

      그러셨군요~ 4월이면 힘들었겠네요 다음 번에 좋은 시기를 잡아 여행하시길 바랍니다^^ 감사합니다~

  • 유공실 2020.09.11 02:14 신고

    정말 멋진 바위네요 ㅎㅎ 미국은 정말 멋진곳이 많네요~
    답글

  • 별바람그대 2020.09.11 07:51 신고

    미국에는 저런 붉은 돌들이 많나 보네요 예전에 라스베가스에서도 Red rock canyon도 신기했었는데 ㅎㅎ 아이들이 활동적이라 보기 좋네요!!
    답글

    • 헨리맘 2020.09.11 22:44 신고

      아이들이 엄청 올라다니고, 정말 한쪽에는 전문 락클라이머분들 몇 분 계셨어요 아찔한 곳을 올라가던데 ㅋㅋ 붉은돌들이 신기하죠~

  • 너울 :D 2020.09.11 14:17 신고

    바위산이 웅장하고 넘 멋있네요~

    답글

    • 헨리맘 2020.09.11 22:46 신고

      ^^ 웅장한 게 맞네요~ 웅장하다는 표현을 글에 썼으면~ 하고 플님 때문에 생각했네요 ㅋㅋ (글 쓸 때 어찌나 표현력이 딸리는지 몰라요~)

  • 서랍 속 그녀 2020.09.12 11:07 신고

    사진 정말 멋있어요!! 아드님이 높은 곳도 씩씩하게 쭉 잘 올라가네요. 저도 실내 클라이밍 배워서 좀 했었는데, 높이를 무서워해서 항상 낮은 곳을 옆으로만 다녔거든요. (한국은 라인 클라이밍 시설이 갖춰진 곳도 거의 없긴 하지만ㅎㅎ)
    답글

    • 헨리맘 2020.09.13 13:15 신고

      저도 락클라이밍은 잘 안되더라구요 ㅋㅋ 얼마 못 올라가 나중엔 아들 올라가는 거 구경만 했어요 처음엔 잘 못하더니 점점 잘도 올라가더라구요 실내 클라이밍을 해보셨군요~ 아마 계속 꾸준히 하셨으면 점점 높은 곳으로 가셨을지 몰라요^^

  • Jerry Jung 2020.09.12 14:27 신고

    저도 올해초 라스베가스 출장 간김에 불의 계곡 들렸는데 괜찮았어요^^
    답글

    • 헨리맘 2020.09.13 13:19 신고

      거기 정말 괜찮죠?! 올초면 코로나도 없을 때라 정상적인 출장이셨겠어요^^ 올초만해도 올해가 이럴 줄은 상상도 못했네요~

  • 정말 멋진 바위군요~
    앞으로도 좋은곳 소개 기대할께요^^
    구독하고 가요
    답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