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Adapting to daily journeys

떠나요! 미지의 블로그 세상으로

by 헨리맘 2020. 9. 25.
반응형

난 어릴 적부터 친구를 좋아했고 늘 친구들과 우르르 몰려다니고 친한 친구 한둘이 곁에 있었다. 그래서 어려서부터 헨리는 이모들(=내 친구들)이 너무 많았다. 그들은 초중고에서 시작해 대학/대학원, 사회생활, 미국에 와 첫 동네에서 만난 친구들까지 매우 다양하다. 신랑과 번갈아 혹은 함께 타국을 왔다 갔다 하던 우리의 다이내믹한(?) 라이프와 아울러 결혼을 약간 먼저 해 모두의 귀염둥이었던 아들의 성장을 함께 지켜봐 주고 앞으로도 어떻게 자랄지 기대해주는 이들은 내게 무척 소중한 사람들이다. 

 

한국을 떠난 후 소셜미디어(인스타, 페북)를 통해 간간히 일상을 공유하는데 못 본지가 오래되었어도 근황을 서로 알고 사는 친구/지인들이 있어 고맙기도 하다. 인스타그램은 미국에서 부모님 보시라고 시작했던 거지만 넓은 의미의 친구/지인들이 있는 페이스북에 비해 가까운 친구/지인들과만 소통하는 창구가 되고 있다.

 

물론 가장 친한 인생친구는 소셜미디어를 하지 않지만, 거의 매일 카톡 대화를 한다. 내 친구는 결혼이 늦어 헨리와 열 살 차이 나는 아들이 있는데 가끔 헨리 어릴 때를 더듬어 보는 재미가 있다. 어제도 친구가 아들내미가 춤추는 영상을 보내주었는데, 잊고 지내던 헨리의 그 시절 대표 댄스들이 생각나 추억해 보기도 했다. 카톡 같은 메신저가 있는 세상이어서 고맙다. 

 

반면 모든 이들이 소셜미디어 상에 있지 않아 Out of sight, Out of mind (안 보면 마음도 멀어진다) 속담처럼 결국 일부 친구들과 소식이 뜸해졌다. 한국에 2년 마다는 방문하려 했는데, 올해는 가지 못하게 되어 결국 3년이 넘게 되었다. 그러면서 이젠 기억 저편으로 사라진 친구들도 있어 아쉽지만 이젠 그냥 잘 살려니 한다. 점점 다 챙기며 살기 쉽지 않고 미국이란 물리적 거리를 핑계 삼는다. 

 

 

 

내겐 미지의 영역인 "사이언스" 뮤지엄 내 인상적 글귀 (Mar, 2017)

 

 

 

코로나 시기로 인해 블로그를 시작할 때에 난 블로그 상에 인간관계가 존재한다는 걸 까맣게 몰랐다. 소설/책을 쓰고 싶던 어설픈 마음이 남아 있어 블로그에 가볍게 글을 써볼까 하면서 시작했는데, 어느덧 4개월차에 접어들어 오늘 이 글이 90번째 포스팅이다. 사실 내 친구들은 아무도 티스토리의 존재를 몰랐다. 왜 네이버를 안하고~ 물어왔다. 

 

처음 블로그 개설 후 글이 대략 20개 정도 되었나 어느날 아침에 일어나니 첫 구독자 알림이 있었다. 그 기분 좋은 아침을 시작으로 블로그 상에서 서로 구독도 하고 피드를 오가며 소통하는 블로그 세상이 있는 걸 알았다.

 

초창기 두어 달 간은 매일 포스팅하며 마음에 드는 블로그가 있으면 나도 먼저 구독하고 그렇게 서로 오가며 댓글로 대화하던 몇 분과는 나름의 정/친밀감이 느껴졌다. 그 중 지금까지 계속 (감사하게도^^) 곁에 남아계신 분도 있고 어느 순간 블로그 활동을 안 하셔서 언젠가 다시 블로그로 돌아오시겠지 하는 분도 있다. 혹은 나만 친밀감을 느꼈던 건지 다른 분 포스팅에서는 보이나 내겐 발길을 끓어버린 분도 있다.

 

어찌보면 서로의 프로필을 모른 채 글의 토픽, 내용, 글이 주는 느낌/감성, 풍겨지는 취향 등만 보고 교류하는 건데 가끔은 정말 서로 사고가 비슷해서 뭔가 통한다고 느껴지거나 식성/취향이 비슷해 더 친근한 티친님, 혹은 포스팅 주제가 내가 좋아하는 거라 내 일방적 사랑을 뿜어내게 만드는 티친님 등 다양한 블로그 속 세상에서 우리들은 서로 생각을 공유하는 사이가 되고 있다. 사실 여전히 블로그 세상 속 인간관계는 새롭고 여전히 낯설지만 궁금하기도 하다. 

 

한편 매일 아침이면 체크하는 얼마 안 되는 애드센스 광고 수익에 웃음 짓기도 하고 예전에 비해 블로그로 접하는 다양한 한국 소식으로 멀리 있어도 빠르게 변하는 한국 트렌드에 대한 감도 얻을 수 있어 좋다. 정지된 일상 속 활력 찾고자 글쓰기 시작했던 첫 포스팅의 목적은 나름 얻은 듯 한데 앞으로 어찌 꾸려 나갈지는 또 글쓰며 생각해 볼 일이다.

반응형

태그

댓글42

  • 밀리멜리 2020.09.25 09:31 신고

    저도 헨리맘님 글 스타일이 좋아요. 저도 함께해도 될까요? ^^
    답글

    • 헨리맘 2020.09.25 23:39 신고

      좋게 봐주셔서 감사드립니다 그럼요!! 언제라도 함께 하시지요 같이 잘 해나가보도록 해요 우리~^^

  • 꿈달(caucasus) 2020.09.25 10:22 신고

    저도 같은 마음입니다. 네이버 블로그에서 티스토리로 이사오고 새로운 마음으로 다시 시작하였는데, 지금은 어느덧 포스팅이 170개가 넘어가네요. 매일 매일 가벼운 맘으로 하나씩 글을 올리고 있습니다. 저도 책을 쓰고 싶은 생각이 항상 마음속에 자리잡고 있어서 나 자신을 위한 일종의 의식이랄까? 하루에 한편은 꼭 글을 쓰겠노라 다짐하곤 합니다. 그러다 보니 몇 몇 이웃분들과 자주 소통도 하게 되어서 너무 좋더라구요. ^^* 공감하고 갑니다.
    답글

    • 헨리맘 2020.09.25 23:41 신고

      와우! 170개글~ 멋지십니다 ㅋㅋ 꿈달님 글 늘 안정감이 있고 읽기 좋아요 다양한 소재도 다루시고~ 하루 한편 꼭 쓰시려는 그 마음가짐도 배우고 싶네요~ 언제가 진짜 책 내시면 제가 꼭 살께요^^

  • 멜랑쉬 2020.09.25 10:26 신고

    저도 블로그가 처음이라
    헨리맘님과 비슷한 느낌이 있네요.^^
    답글

  • 블로그 관리 쉽지 않아요 그래도 소통하는 건 좋은 것 같아요^^
    답글

  • 글쵸?
    저도 천천히 친해지는 타입이라 소통이라는 부분을 크게 생각했던 것은 아니고,
    그저 내 생각을 좀 정리하며 기록, 관리하고 싶어 시작한 일이었는데,
    소통이 큰 재미가 되어갑니다. ^^
    답글

    • 헨리맘 2020.09.25 23:46 신고

      글쓰면서 친해지는 관계가 또 나름의 의미가 있는 듯 해요~ 저도 몰랐지만 생각을 서로 지지해주고 소통한다는 게 고마운 마음도 들고 그러네요~^^

  • 성실엄마 2020.09.25 11:52 신고

    정말 구구절절이 공감할 만한 글귀네요..
    여기저기 옮겨 다니며 살면서 연락도 뜸해지고..
    내 삶이 있으니 일일이 챙기며 살기도 쉽지않다는 것 말이예요.
    저도 좀 그렇거든요..

    저 역시 블로그 블자도 몰랐고, IT무식자 이지만,
    이걸 통해서 배우는것도 많고 다른분들과 소통하며 지내는게 좋네요.

    오늘도 좋은하루 보내세요~~~
    답글

    • 헨리맘 2020.09.25 23:48 신고

      성실엄마님께서도 비슷한 경험이시군요~ 저도 이사의 달인 수준입니다 하하하 그러다보니 겪게 될 수 밖에 없는 일들도 있고 그러네요~ 전 전직 IT회사를 다녀 IT 좀 아는 줄 알았으나 html 이런 블로그 관련은 전혀 상관없더라구요 저도 완전 무식수준이어요 ㅋㅋㅋ 이번주 길게 느껴졌는데 주말이라 좋아요~ 행복한 주말보내세요^^

  • 캘리 E. 2020.09.25 12:52 신고

    공감되는 분들 여기 다 모이셨네요^^ 저도 너무 공감하고 갑니다. 블로그 초짜 아직도 매일매일이 새롭고 신기한 1인입니다.
    답글

    • 헨리맘 2020.09.25 23:51 신고

      저와 공감되신 분이 많아서 괜시리 기분 좋아요 ㅋㅋ 블로그 세상이 저도 참 신기하더라구요~ 이렇게 많이들 글을 잘 쓰고 계셨네 싶기도 하구요^^

  • Hi_Elly 2020.09.25 13:43 신고

    티친은 티스토리 친구를 줄인 말인가요?ㅎㅎ 전 싸이월드 시절부턴 가까운 주변 사람들과의 소통이 당연하다고 생각했는데 어느 순간 SNS 에 소비되는 시간과 에너지가 아깝다는 생각을 갖고 전혀 안 하게 되었어요. 그런데 이렇게 티스토리를 통해 전혀 알지 못하는 분들과 소통하며 그들의 이야기에 자꾸 귀기울이게 되는게 신기해요. 많은 부분에 공감이 가서 므흣한 미소 지으면서 읽었어요^-^
    답글

    • 헨리맘 2020.09.25 23:56 신고

      저도 실은 얼마 전 다른 분 블로그에서 배웠어요 티친! ㅋㅋ 그래서 바로 함 써먹었어요~ 추억의 싸이월드가 가장 공들여 했던 SNS인 거 같아요 그땐 그렇게 재미도 있고~ 저도 그 이후는 뜨문뜨문이었는데~이전 동네 미국인들이 다들 페북을 엄청해서 해야 했어요 학교 공지도 다 페북에 날리고~ ㅋㅋ 시골이라 그랬었나 싶기도 하구요~ 특히 엘리님 공감이 되셨다니 저도 미소가 바로 나와요^^

  • 라라아 2020.09.25 16:19 신고

    얼마 안 되는 에드센스 수익ㅎ 공감합니다.
    답글

    • 헨리맘 2020.09.25 23:58 신고

      제겐 애증의 애드센스였어요 정말~ 중간에 확 그만할까 맘도 상하고~ 수익 보니 정말 하하핫! 입니다^^

  • Daisy_On 2020.09.25 18:29 신고

    공감합니다ㅎㅎ 저는 소통하는 분들이 많지는 않지만 새로운 세상을 알게된 것 같아서 재밌더라구요 ㅎㅎ
    답글

    • 헨리맘 2020.09.26 00:03 신고

      다들 다양한 주제로 글을 쓰시니 새로운 분야도 접해보고~ 그러면서 감탄도 하고 배우기도 하고 그러네요^^ 저도 점점 맘 맞는 분 위주로만 소통하는 듯 해요~

  • 연기햄 2020.09.25 18:59 신고

    왠지 공감이 많이 가는 글이네요~
    티스토리는 나름의 매력이 있는 것 같아요!

    종종 찾아뵐께요^^
    답글

    • 헨리맘 2020.09.26 00:04 신고

      전 다른 블로그는 안해봐서 티스토리만 아는데 제가 알게 된 게 나름의 매력이겠죠?! ㅋ 감사합니다 종종 뵐께요^^

  • 익명 2020.09.25 19:40

    비밀댓글입니다
    답글

  • 비슷한 생각하고 있었어요..블로그가 생각보다 사람들이 많이 사용하는 이유가 있다는걸.
    답글

    • 헨리맘 2020.09.26 00:10 신고

      저도 사람들이 이렇게 글들을 잘쓰는구나~ 이렇게 많은 다양한 글이 있었네~ 하고 놀랐어요! 아트님 글도 잘 읽히고 재미와 위트가 있어 배우고픈 글솜씨세요^^

  • sJSfam 2020.09.26 04:49 신고

    수 많은 분들이 공감하셨는데, 저 역시 격하게 구구절절 공감합니다 ^^
    저의 첫 시작도 그냥 뭐라도 해보자, 일단 글쓰는 연습을 해보자였는데,
    굉장히 많은 사람들이 이곳에 있는것을 보면서 너무 신기하더라고요.
    나는 뭐라도 글을 쓰려고 들어왔는데, 수많은 글을 보게 되고, 엄청난 정보가 쏟아져 나오고,
    타인의 생각을 일을 수 있고,
    빈말이어도 오고가는 칭찬에 자존감이 올라가고요 ^ ^
    정말 우물안 개구리가 무엇인지 처절히 느끼는 요즘이에요. 제가 모르는 세계는 너무나도 많이 공존하고 있음을 깨닫는 중입니다.ㅎㅎ
    답글

    • 헨리맘 2020.09.27 00:18 신고

      격한 공감 감사드려요^^ 근데 sJSfam님은 진짜 블로그에서 늘 엄청난 칭찬 들으실 게 이해가 됩니다~ 저도 여기서 한국음식 귀하고 잘 없던 곳에도 살아봐 그 생활 나름 잘 알죠~ 근데 또 그렇게 스스로 창의적으로 먹거리를 잘 만드시면서 적응하시는 건 대단한 재주세요~ 요리금손^^ 많은 분들의 칭찬이 빈말 아닐 듯 합니다 ㅋ 블로그란 창이 또 우리를 우물 안 개구리가 안되게 해주는 것도 저도 동감이예요~!

  • 21세기언니 2020.09.26 07:10 신고

    맞아요. 티스토리 하면서 얻은 행복들이 있어서 더 열심히 하게되는 것 같아요! :)b
    답글

    • 헨리맘 2020.09.27 00:19 신고

      에공 전기는 어떻게 이제 고치신 거예요~ 뽑기언니님 블로그도 늘 제게 재미와 흥미거리를 가득 주시지요^^ 얼렁 글 쏟아내주세요!

  • 와 4개월차에 90개 이시라니 ㅎㅎ 많이 적으셨네요
    저는 1년이 이제 넘었는데 정말 블로그로 얻은게 더 많은 거 같아요 ㅎㅎ
    답글

    • 헨리맘 2020.09.27 00:24 신고

      코로나가 초창기 글에라도 매진하게 해준거죠~ 지금쯤 끝날 줄 알았는데ㅠㅠ 일단 더 계속 써보려구요 ㅋㅋ 참 두부참치김치 소행님 거 보고 만들었는데 성공~ 이었어요 감사해용!

  • 전부터 생각했는데 글을 잘쓰시는것 같아요 잘쓰시니 좋아하고 또 자주 쓰실수 있으실지 않으셨을까 싶어요 앞으로도 잘부탁드려요 !!
    답글

    • 헨리맘 2020.09.27 00:27 신고

      좋게 봐주셔서 감사드려요~ 마이크로님도 다양한 모험에 또한 만능 재주꾼이셔서!! 제가 늘 관심 갖고 보는 블로그라죠~ 저도 앞으로 계속 기대해요^^

  • 저도 지친육아에 블로그로 작은 위로가 되고 있어요 애드센스는 오십센트 ㅋㅋㅋ정도지만 얻은게 더 많은거 같아요:-)
    답글

    • 헨리맘 2020.10.01 07:06 신고

      애기가 점점 클수록 괜찮아지실 거예요~ 말도 통하고 하면^^ 튼튼이가 건강히 잘 자라니 보기 좋아요!!~

  • 구름이 2020.10.05 12:36 신고

    잘 봤어요 하트 구독 눌렀어요♥
    답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