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Tips to live in US

미국에서 어전트케어(Urgent Care)이용하기 (feat. 아들 수난시대)

by 휴스턴 사는 헨리맘 2020. 9. 29.
반응형

미국 살던 첫해 이맘때 쯤인 듯 하다. 학교 끝나고 차 라이드 줄에 서서 내 차례가 되었다. 차를 타는 헨리 얼굴빛이 영 이상해 보였고 늘  생글거리던 웃음도 사라진 시무룩한 얼굴이었다. 무슨 일인가 했더니 팔이 아팠다고 한다. 아~ 이건 팔이 아픈 정도가 아니라 심하게 다쳤을까 걱정이 될 정도로 오른팔을 아예 들지 못했다. 몽키바(Monkey bars: 놀이터에 있는 철봉/구름다리)에서 리세스 때(Recess: 점심 시간 후 운동장에서 노는 휴식 시간)에 떨어져 아팠는데 이후 2시간이나 지나도록 헨리는 참았던 것이다. 아들 말로는 많이 아팠던 건지를 잘 몰랐다 했다.

 

그때 처음 이용했던 게 소아과 어전트 케어 (Pediatric Urgent Care)였다. 사실 미국에 처음 사니, 원래 이용하던 소아과는 일찍 문을 닫아 어딜 가야할지 막막했다. 그래서 처음에는 일단 큰 병원 응급실에 가서 접수를 하고 대기석에 앉아있는데, 기다리는 시간이 끝이 없었다. 게다가 대기하는 다른 환자들은 거의 중증 환자 이상쯤은 되어 보여 공포감마저 조성했다. 반면 헨리 얼굴은 점점 사색이 되어가고 팔은 아파오기 시작했고 보기에도 엄청나게 부어오르고 있었다. 안되겠어서, 접수처에 빨리 될 수는 없겠냐 물었더니 애를 데리고 이리로 가라면서 접수처 직원이 메모장을 건네주었다. (아! 지금 생각하면 너무 감사한 직원분~!)

 

적혀있는 곳으로 부랴부랴 갔다. 소아과 어전트 케어, 그것도 집 근처 10분 거리에 있던 곳을 어찌 알고 소개해준 건지 그곳은 소아과 끝나는 시간인 4시경에 오픈을 했다. 참고로 healthline.com에 따르면 이용 시 가격이 다소 비싼 미국 응급실 대비해서 어전트 케어는 주치의 대용으로 매우 위급한 상황이 아닌 경우 좀더 저렴하게 이용할 수 있으며 병원이 문을 닫는 시간에 오픈을 해 접근성이 좋은 클리닉이다.

 

우리도 그날 소아과 어전트 케어에 도착해 많이 아파 힘들어하던 아들은 거의 기다림 없이 접수 후 바로 진료를 받았다. 엑스레이를 찍고 헨리 손목에 금이 간(Fracture:골절) 걸 알게 되었고 아들은 Splint(부목/반깁스)를 찼다. 아울러 정형외과(Orthopedics) 몇 곳을 추천해주었는데, Splint는 임시 치료라 정형외과 갈 일이 또 남아있었다. 정형외과에 다 전화를 해 가장 빠른 병원으로 예약을 했다. 사실 미국 병원은 가기 전 예약이 바로 다음날 원하는 대로 바로 되는 게 아니라서 이런 어전트 케어는 정말 요긴한 곳이다.

 

며칠 뒤 간 정형외과에서 헨리는 Cast(깁스)를 찼고 한 달 간을 깁스와 살았다. 다행히 어려서(당시 8살) 뼈가 잘 붙을거고 나중에 커서는 골절이 있었나 싶을 정도로 흔적도 없을 거라하던 정형외과 의사 말에 너무 감사했다. Cast가 불편했겠지만 아들은 놀 거 다 놀고 학교도 잘 다녔다. 단, 학교에서는 꼭 아플 경우 바로 선생님이나 간호사에게 얘기해야 한다고 주의를 받았다. (학교에서 벌어진 사고이기 때문에 학교의 책임을 걸고 넘어지는 부모도 있고, 미국은 소송이 많은 나라이니 이해가 되었다.) 

 

 

 

펌킨타운 처음 찬 보라색 깁스와~ (Oct, 2015)

 

 

 

지금도 그날 픽업 시 처음 봤던 아들의 표정, 아픈 애를 데리고 응급실 갔다 막막해하다가, 다시 어전트 케어 가서 한숨 돌리고 치료 받고, 또 정형외과를 몇 곳이나 알아보며 전화하며 버벅대고,... 하루 동안 정신이 나간 듯한 날이었던 게 생생히 기억에 남는다. 하지만 당일 모든 걸 마치고, Splint 찬 착한 아들내미 한다는 말이 자긴 왼손잡이인 게 약간 싫었는데 이렇게 오른팔을 다쳐 왼손으로 편하게 쓸 수 있어 좋다는 말을 해 한순간 내 긴장과 피로를 풀어줬던 것도 기억이 난다. 

 

 

 

짧은 두번째 깁스 차고 친구들과 잘~ 놀던 헨리 (Oct, 2015)

 

 

 

달라스 아쿠아리움에서 깁스 후 써야했던 보호장갑 낀 아들 (Nov, 2015)

 

 

 

그날 하필 한국에서 온 출장자가 있어 하루종일 바빴던 신랑은 아픈 애를 데리고 혼자 다 처리한 데에 대해 고마워하면서 내가 미국 사람 다 되었다했다. 늘 그렇듯이 뭐든 경험하며 미국에 대해 점점 알게 되지만 아프거나 다쳐 병원가는 일은 지양하고 싶은 일 중 하나일 수 밖에 없다. 하지만 그 뒤로도 아들은 멀쩡하게 집 백야드에서 잘 놀다 튀어나온 메탈기둥에 다리를 찍혀 14번이나 스티치를 하러 소아과 어전트케어를 갈 일이 다시 생겼다는 걸 밝히며 글을 마친다.    

   

반응형

태그

댓글34

  • 멜리ㅤ 2020.09.29 06:13 신고

    너무 놀라셨겠어요. 직원이 어전트케어를 알려줘서 다행이네요. 으악, 그리고 나서 또 다치다니 ㅠㅠ 고생 많으셨어요.
    답글

  • 짱구노리 2020.09.29 07:13 신고

    미국은 정말로 의료비가 비싸서 응급실가는것도 저의경우는 많이 생각을 해야 했을것 같네요~~
    답글

  • is 2020.09.29 07:25 신고

    그래도 어릴때라 빨리 나은 게 다행이에요!

    저도 미국 살때 위염 걸려서 이머전시 갓던게 기억이 나네용 ㅠㅠ
    답글

  • 별바람그대 2020.09.29 07:30 신고

    깜짝 놀라셨겠네요. 캐나다에는 없는 다른 의료 시스템이 미국에 있나 보군요!
    답글

  • 애들 아픈때가 제일 철렁한거 같아요. 저도 비슷한 경험있어요. 그때 큰딸이 어린이집에서 사고가 있었는데 미련하게 바로 못가고 그 다음날 갔어요. 응급실비용이 겁이 나서... 근데 그 다음날 정형외과 갔더니 팔 위쪽에 살짝 금이 갔는데 너무 어려 일주일이면 붙는다고 아무것도 안해주더라구요.. 그것도 정말 황당했어요. 그냥 다른 사람하고 부딪히지만 않게 조심하라고. 역시 미국이다 했어요
    답글

    • 여기 미국은 대단하죠~ 저도 그날 애 Splint차주고는 의사샘이 혹시 아프다고 하면 애드빌 같은 거 먹이세요~ 하곤 약처방도 안해줘 어찌나 또 놀랐는지 몰라요 ㅋㅋ 그 뒤로는 살며 점차 알게 되었죠 이 곳은 그런 곳이라는 걸^^ 큰따님도 비슷한 일이 있으셨군요 그래도 어려서 잘 나아서 다행이라고 생각하기로 해요~!

  • Hi_Elly 2020.09.29 07:41 신고

    헨리맘님 미국 간 첫 해에 일어난 일이라 더 당황스럽고 걱정이 많으셨을 것 같아요. 외국으로 이주를 하면서 가장 걱정되었던 게 의료인데 특히 아이 병원에 대한 염려가 있었어요(걱정을 미리 하는 타입^^;;). 캐나다 지역 주민들이 함께 하는 단체 카톡방에도 늘 자녀들의 크고 작은 상처와 치과, 안과 진료 등 아이들의 의료에 대한 이야기들을 자주 확인할 수 있어요. 소아과 어전트 케어가 도움이 될 수 있어서 정말 다행스러워요. 그런데 마지막 한 줄에 또 철렁했네요~ㅎㅎ 뭐니뭐니해도 자라나는 아이들의 안전과 건강이 가장 중요한 것 같아요~!
    답글

    • 오! 캐나다 단톡방 완전 좋은데요~ 부럽사와요^^ 전 여기 지금은 중학교맘들 단톡방은 있긴 한데 처음에 살던 동네는 한인들이 너무 적어 정보가 적었네요~ 그 바람에 미국은 몸소 겪으며 잘 배웠는데 ㅋㅋ 전 그 다리 상처로 몽글몽글한 하얀 지방티슈봤던 걸 잊지 못한다죠!! ㅠㅠ 그렇게 두번 다치고 아들도 조심성이 좀 생겼어요 원래는 몸이 먼저 나가는 스타일이었다가~^^

  • 라라아 2020.09.29 09:48 신고

    아이 아프면 국내에 있어도 경황이 없는데 타지에서는 더욱 난감하셨겠어요. 그래도 대처를 침착하게 잘하셨네요. 아이들이 건강하게만 커줬으면 좋겠습니다^^
    답글

  • 맞아요. 외국 살 떄 제일 싫고 힘들었던게 병원 가는 일이었어요.
    바로 간다고 되는 것도 아니고, 가서 예약하고 다시 가고... 말도 어렵고... ㅠㅠ

    고생하셨네요.
    답글

  • 꿈달(caucasus) 2020.09.29 10:49 신고

    고생 많으셨네요~ ㅠ-ㅠ 우리 아들도 지난해 추석때 놀이터 정글짐에서 떨어졌는데 손바닥으로 땅을 짚었던지 손목에 금이 갔더라구요. 그런데 하루가 지나도록 아픈 내색이 없어서 몰랐다가 아이가 손을 불편해 하는것 같아 병원에 갔더니 금이 갔더래요. ㅎㅎ 아이들은 아픈게 아픈건지도 모른다는 말씀에 공감이 가네요. 당시 우리 아들이 조정석 나왔던 영화 <엑시트> 보고 흉내내다가 떨어졌다 그러네요. ㅠ-ㅠ 팔 깁스를 서너달 하더니 '앞으로는 정말 조심해야겠네' 이러더라구요. ^^;;
    답글

    • 저희 아들내미도 엄청 몸으로 하는 걸 좋아해서 다 해봐야하고 뛰고했는데 두번 다치고선 조심하더라구요~ 아드님 다친 걸 다음날 알았으니 또 얼마나 놀랐을지 싶네요! 다들 안 다치고 알았으면 더 좋겠지만 어린애들이니 빨리 낫고, 또 경험으로 배웠으니 살면서 더 조심하리라 생각합니다^^

  • 2020.09.29 15:11

    비밀댓글입니다
    답글

  • KOS_ 2020.09.29 15:23 신고

    패디에트릭 얼전트 케어라고 따로 있었군요 유용한 정보 잘 봤습니다만, 응급실에서의 맘이 어떠셨을지 생각하면 괜히 제가 다 떨리네요 ㅠ.ㅠ 포스팅 잘 보고 좋아요 꾹 누르고 가겠습니다! ^.^
    답글

  • 연기햄 2020.09.29 18:22 신고

    포스팅 잘 보구 갑니다!
    행복한 추석 연휴 보내세요~♥
    답글

  • koreashowme 2020.09.29 22:40 신고

    Thanksgiving day도 다가오는데.. 코로나 빨리 없어졌으면 좋겠네요 ㅠㅠ 조심하셔요~
    좋은 일만 가득하시길 바라겠습니다.
    공감, 구독 하고 갑니다!

    답글

  • 성실엄마 2020.09.29 23:18 신고

    아이고... 뼈에 금이 갈 정도면 정말 아팠을텐데 헨리가 꾹꾹 참았을 생각하니 맴찢..
    그래도 빨리 대응을 잘 하셔서 스플린트도 캐스트도 빨리 받을 수 있어서 정말 다행이구나 싶었는데..마지막에 14바늘 이라니요 ㅠㅠ 전 상상하지 않으렵니다 ㅠㅠ
    답글

    • 그쵸~ 그날 정말 제가 한번도 못 봤던 그런 표정으로 아들이 차에 타더라구요 ㅠㅠ 가슴이 쿵! 엄마직감이 있잖아요~ 그리고 14바늘 건은 ㅋㅋㅋ 패스할께요~ 다행히 그 후 조심성이 많아졌어요^^

  • 땡꿍쏘울 2020.09.30 10:07 신고

    아이들은 아파도.. 놀다보면 다 잊나봅니다;; 타지에서도 즐겁고 안전한 명절 되시기를 기원합니다.
    답글

  • 멜랑쉬 2020.09.30 23:09 신고

    으휴...읽기만 해도 철렁해요.
    얼마나 놀라셨을지..해외 나가면
    의료 문제가 가장 걱정되더라구요.
    이제 저는 무서워서 못나가겠음.ㅠ
    헨리는 깁스 하고도 재미난 표정인게
    귀엽네요.엄마는 엄청 놀랐을텐데..ㅋ
    답글

    • 한국 의료 시스템이 정말 최고라 생각됩니다 이번 코로나 대처하는 문제도 그렇고~ 헨리는 당일 스플린트 사진은 안 올렸는데 그날도 아픈 와중 멋진 척 사진 찍었어요^^ 지금은 사춘기라고 사진은 안 찍는다 하네요 ㅋㅋㅋ

  • 아이고 맘도생 심하셨겠어요 미국 의료비가 장난없다보니 그것도 걱정되셨을거고... 제 사촌누나가 la사는데 아파도 참다가 한국에서 건강검진이니 치료 다 받고 가더라고요 특히 치과는 무조건 한국에서....좀 안스러웠어요 ㅜ
    답글

    • 당시 다행히 보험이 잘 커버되었는데 (아이들은 좀더 커버가 잘 되는 듯 해요 보면~)미국은 정말 한국과 달리 의료비가 비싸서, 미국애들 생각은 기본적으로 매우 아프지 않으면 병원은 안가는 곳 이더라구요 친한 친구에게 건강검진 물어봤는데 자긴 안 아프다면서 한번도 받은 적 없다 했답니다 ㅋㅋ