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School & activities

미드와는 다른 미국 학교 생활 실제 (1)

by 휴스턴 사는 헨리맘 2020. 10. 23.
반응형

드라마 속 세상은 현실과 다르다. 더 어두운 모습일 때도 혹은 과장된 장밋빛일 때도 있다. 미국에 살면서 접한 드라마 중에는 고등학생들이 주인공인 경우도 많았는데, 이들은 아직 성인이 아니지만 당면한 문제를 풀기 위해 고군분투했다. 그중 인상 깊게 봤던 드라마로는 13 Reasons Why (한국판 제목: 루머의 루머의 루머), Riverdale (리버데일) 등이 있다.

 

13 Reasons Why는 2017년 시작해 시즌 4까지 나온 베스트셀러 소설에 기반한 드라마 시리즈인데 난 시즌 3까지만 봤다. 시즌을 거듭할수록 더 복잡해지며 사건도 과감해지는 경향을 보인다. 등장인물의 다양한 캐릭터를 지켜보는 재미뿐 아니라 영어 공부로도 손색이 없긴 하지만 가벼운 내용을 다룬 드라마는 아니다. 이 드라마를 한국에 있는 친구와 이 드라마 얘기를 하던 와중, 어디 무서워 미국 학교 다니겠냐며 혀를 내둘렀다. 

 

Riverdale은 꽤 유명한 청춘 드라마인데 스릴러물로 역시 시즌 4까지 나온 드라마 시리즈이다. 난 시즌 2까지만 봤는데, 시즌 1에서는 그나마 드라마 같던 이 시리즈는 시즌 2에 접어드니 이들이 과연 고등학생일까 하는 의구심을 갖게 했다. 게다가 지나치게 과장된 폭력과 선정성 때문에 이후 시리즈는 보기 꺼려졌던 게 사실이기도 하다. 지나침은 모자람만 못하다는 말이 딱 맞는 드라마였다.

 

 

 

13 reasons why 미드 관련 (이미지 출처: newarena.com)

 

 

 

이런 드라마들을 보면서 내가 간접 경험해 알고 있는 미국 학교 생활과 너무 다르다는 생각이 들었고, 오늘은 그 점에 대해 짚어보고자 한다. 이건 철저히 내 의견이라는 점은 먼저 밝힌다. 

 

(1)라커룸 앞에서의 학교 생활의 낭만은 있다? 없다?

 

드라마를 보면 학생들의 학교 생활을 보여주며 라커룸 장면이 자주 나온다. 아이들은 라커룸 앞에서 긴 시간을 보내며 친구들끼리 책을 정리하며 서로 얘기도 하고 커플끼리 가벼운 애정 행각을 벌이기도 한다. 미드 속 라커룸은 대부분 잔뜩 치장이 되어 있는 건 물론이고, 보통 홀웨이(Hallway:학교 복도를 칭함) 양 옆에 있는 라커룸 앞에서 학생들은 활기차게 서로 교류하고 대화가 끊이지 않는 장소로 묘사가 된다.

 

미국은 수업 스케줄에 따라 학생들이 교실을 옮겨다닌다. 헨리의 중학교만 해도 한 학년당 거의 500명, 그러니 약 1500명 아이들 (6~8학년)은 쉬는 시간 동안 교실을 찾아 이동한다. 이동을 위해 애들에게 허용된 쉬는 시간은 딱 5분이다. 그러니 현실 속에서는 라커룸을 들르고 친구들과 떠들기엔 턱없이 시간이 부족하다. 실제로 아들은 6학년 초반 라커룸을 배정받았지만 아예 사용도 안 했는데 그 이유가 시간이 없어서였다. 몇몇 여자 학생들은 꾸미고 사용하기도 했다고 한다. 대신에 아이들은 정말 큰 백팩(Backpacks: 책가방) 속에 모든 책을 다 넣고 늘 짊어지고 다닌다. 한번 아들 백팩 무게를 잰 적이 있는데, 약 20 파운드(=9kg) 쯤 되었다. 

 

고등학교면 아들의 중학교보다 두 배쯤 학생들이 많으니 약 3000명의 아이들이 주어진 5분 동안 수업 스케줄에 따라 교실 찾아 다니기에 바쁜 게 현실이니 라커룸 앞에서의 학교 생활의 낭만은 "없다"라고 보는 게 맞겠다. 

 

(2) 한국보다는 자유로운 수업 그러나 쉴새 없이 닥치는 게 있다. 그것은 무엇?

 

미드 속에서 나오는 수업 장면에서 선생님은 "죽은 시인의 사회"에서의 키팅 선생님처럼 책상 위에 걸터 앉거나 학생들 사이를 돌아다니며 자유롭게 아이들과 대화한다. 아이들은 똑바로 앉기보다는 한국에서는 혼날법한 자세를 취하고 삐딱하니 수업을 듣는 모습도 종종 보인다. 

 

실상은 한국 보단 좀더 자유로운 분위기에서 선생님과 아이들이 대화를 주고받고, 선생님을 대하는 학생들의 모습이 더 편안해 보이는 건 사실이었다. 하지만 미드에서처럼 누워있다거나 불량스러운 자세를 취하거나 수업 시간에 늦은 학생은 미국에서도 선생님께 지적을 받았다.

 

선생님 과정의 일환으로 학교 관찰 실습(School Observation) 때 직접 본 인상적인 수학 시간을 예로 들면, 선생님은 아이들이 문제 푸는 동안 음악을 틀어주셨다. 그때가 작년 이맘때라 할로윈 관련 음악을 틀어주셨는데 아이들은 문제를 풀며 아는 노래가 나오면 따라 부르기도 했다. 수학 문제 풀며 재미있는 음악을 듣는다는 건 부러운 장면이었다. 

 

반면 한국이 워낙 입시지옥이다 보니, 미국애들은 수업 시간에 매우 자유로우며 운동만 하러 몰려다니고 즐겁게만 지낸다고 생각할지 모르겠다. 하지만 미국 학생들에게 끊임없이 닥쳐오는 것이 있는데 그건 바로 "테스트"이다. 미국에서는 아들이 다니는 중학교 기준으로 보면 1년에 6개 학기가 있는데, 한 학기당 6주 기준으로 성적이 매겨진다. 6주 동안 Major Test(가장 성적 비중이 높음) 3개, Minor Test 4~6개, Other grades 10개 쯤 이 모두가 성적에 반영되는데, 고등학교 때는 더하다고 보면 될 것이다. 3개 학기를 마치면 한국식으로 성적에 반영되는 중간고사, 기말고사가 있다. 아울러 매학년 말에는 주 교육부에서 시행하는 테스트도 본다. 그러니 어찌 보면 아이들은 무수히 많은 테스트를 치며 학교를 다니고 있는 게 실상이다.

 

 

(특징적인 두 가지만 먼저 정리해봤고, 차차 또 생각나는 것도 기회 봐서 연재해 보도록 할께요~ ^^)

반응형

댓글44

    이전 댓글 더보기
  • 꿈달(caucasus) 2020.10.23 09:19 신고

    ㅋㅋㅋㅋ 역시 드라마가 사람들에게 환상을 심어주는것이군요. 미국이나 우리나라나 드라마는 그냥 드라마일뿐... ^^
    답글

  • 아 역시 그랬군요 ㅋㅋㅋ
    미국 학생들도 스트레스가 있군요
    잘보고갑니다 ^^
    답글

  • 저는 말씀하신 드라마는 보지 않았지만 여튼 나름 미국 드라마를 보면, 너무 어른 아니야? 싶긴해요. ㅋㅋ
    락커 앞에 여유는 없죠. 맞아요. 저희 딸도 책 바꾸기도 버겁다고 했어요.
    답글

  • jjaustory 2020.10.23 10:46 신고

    역시 학생들은 어쩔 수 없는 것 같아요. 여긴 호주인데 호주도 짧은 시간에 가방매고 이동하느라 바쁘거든요.
    자주 소통하면 좋겠습니다. 구독하고 갈께요~
    답글

  • 이거 미국 어른들 사이에서도 좀 심하다고 했던 드라마에요. 저는 보진 못했지만 ..근데 그나이 애들한테는 엄청 인기많았다고 해요. 재미있다고
    답글

  • goldphanie 2020.10.23 11:39 신고

    아 라커는 드라마속 현실이었군요. 아이들이 5분간 그 넓은 곳으로 교실 이동하고 무거운 가방 메고 학교가고... 공부를 안할수가 없는 교육인것 같아요~~
    답글

  • 여퐝 2020.10.23 13:06 신고

    잘보고 가겠습니다. 포스팅이 참 멋지시군요.
    구독도 하고 가도록 하겠습니다.
    답글

  • 캘리 E. 2020.10.23 14:02 신고

    맞아요 ㅋㅋ 한국이든 미국이든 드라마는 드라마죠.
    답글

  • 멜랑쉬 2020.10.23 14:17 신고

    역시..현실은 여기나..거기나..ㅎ
    드라마는 드라마였을뿐~^^*
    답글

  • 브라이트 민 2020.10.23 16:52 신고

    역시..드라마는 드라마네요.ㅋㅋ로맨스의 장소였던 락커룸이 허상이였다는 사실에 한바탕 웃고갑니당^^
    답글

  • sJSfam 2020.10.23 18:40 신고

    ㅎㅎ 드라마에서 봤던 미국 학교의 모습이 과장된 모습이었군요.
    대부분의 드라마에서 그렇게 표현을 해서 그런지 머릿속에 그렇게 자리잡은것 같아요 ㅎㅎ
    저희 사촌 조카는 LA에 사는데 이제 하이스쿨이라 테스트 있을때면 엄청 바쁜가 보더라고요~
    각 나라마다 조금씩 다른 교육이지만,
    아이들이 교육 받는 과정에서는 각 나라에서도 다들 스트레스 받고 바쁜가봅니다.
    여기도 한국에 비해서는 조금 느린 듯한 교육 시스템이지만,
    나름 머리 싸매고 테스트 준비하는 고학년들 보면 우리 아이들은 앞으로 어쩌려나 생각되더라고요~

    답글

    • 하이스쿨은 정말 엄청난 듯 하더라구요~ 조카분도 바쁘시군요! 한국 학생들도 공부로 바쁘고~ 여기도 공부와 운동하며 또 바쁘고~ 그렇게 학창시절을 보내야 하는 건가봐요^^드라마 속에서는 정말 잘 놀기만 하죠~ ㅋㅋㅋ

  • 땡꿍쏘울 2020.10.23 18:44 신고

    저도 어렸을때 미국 사물함에 대한 동경이 있었던것 같아요^^
    답글

  • 영어덕후 2020.10.24 01:52 신고

    재밌게 본 드라마네요. 재밌는 내용 잘 읽었습니다. 근데, 제 꼬맹이가 프리스쿨을 고등학교 애들 수업으로 다닌적이있어요. 고등학생들은 아이들과 관련된 진학을 꿈꾸는 애들이 애들을 직접만나 경험해보는 수업이었고, 울애 입장에서는 프리스쿨다니듯 고등학교 언니들을 만나러 가는 거였죠. 매일 데려다 줄때마다, 남녀가 손잡고 학교내에 쉬는시간에 지나가다 각자 뽀뽀를 하며 각자 수업으로 가는 모습이랑 화장엄청나게 하고 있는 언니들의 모습은 다소 충격아닌 충격이었네요. 이게 대학교여 고등학교여... 하면서, 게다가 고등학교 엄청 일찍시작하는데 마스카라에 풀메 에 고대기까지 제대로 한 언니들(?)보고 완전 충격 ㅋㅋㅋㅋㅋ. 첫아이가 중학교 시작하면서, 이른 아이들은 자기들끼리 남자친구 여자친구 부르며 점심 같이 먹는다는 말에 또 충격. 근데 미국애들 성장엄청나게 빠른애들도 많아서 진짜 케바케 구나 했어요. 울아들은 또 완존 아직도 애기애기 하거든요. 사물함 올 초 갖는거였는데, 온라인 다니면서 가져보지도 못하고, 윗거되나 아랫거되나 초미의 관심사였었는데... 텍사스는 6번의 성적내는 기간이 있나보네요. 제가 사는 4번인듯해요. 텍사스에 비하면 엄청 놀맨놀맨하면서 학교 다니고 있어요.
    답글

    • 그쵸~ 그런 면에서는 여기는 성숙하긴 하죠! 전 하이스쿨 옆 길 운전하며 지나가다가도 애들 허그하고 뽀뽀하고 헤어지는 건 늘상 봤네요^^ 저희 아들내미는 6학년 때 이미 여친이 생겼었는데~ 그때 늘 허그하고 헤어진다 하더라구요 귀여웠네요 옆에서 보면서~
      여기가 휴스턴서 너무 빡신 동네였더라구요 이사오고 알았네요~그래서 엄청 시험보면서 애들이 스트레스 받는 동네이긴 해요~ 놀맨놀맨이 저도 좋은데 말이죠~^^

  • 라라아 2020.10.24 08:26 신고

    미국 학생들도 테스트는 피해갈 수 없군요
    답글

  • 2020.10.24 10:48

    비밀댓글입니다
    답글

  • 하닁RN 2020.10.25 15:25 신고

    으앜..... 진짜 미드보면 학교에서의 낭만 그리고 자유로움 넘 부러웠는데,,, 역시나 현실은 한국과 별반 다르지 않군요~~?
    답글

  • 영어덕후 2020.10.25 23:42 신고

    저 현재 아들램 6학년인데, 진짜 아가아가에요. 아직도, 주변아이들 엄청 커지고 남자로 변하고 있는데 혼자서 외모가 아가아가해요 ㅋㅋㅋㅋ. 아드님은 6학년때 여친있었다고요? 허그하며 헤어지는? 인기남이였군요. 운동하는 인기있는그런 아들램? 기분이 너무 이상할거같아요. 꺅....
    답글

    • 아드님이 6학년이시군요~ ㅋㅋ 그땐 제 아들도 애기애기했는데 8학년되니 훅 커지더라구요~ 변성기도 오고^^ 음...인기남일지는 학교를 안 가봐서 모르겠는데 친한 친구들은 늘 주변에 많아 보여요~^^

  • 영화속에 미국학교는 너무 자유분방해서 언제 공부하는거지...싶었는데 우리나라 논스톱 시트콤 같은 꿈같은 이야기였네요 ㅎㅎㅎ
    답글

  • is 2020.10.28 11:48 신고

    진짜 많이 다른 것 같아요! 특히 교실 이동 인원수가 그렇게 많군요 ㅋㅋㅋㅋ

    그리고 저 락커룸 이야기 ㅋㅋㅋ 정말 영화나 미드 보면 항상 학교의킹카 퀸카들이 서로 애정행각 벌이던게 생각나요 ㅋㅋㅋㅋ
    답글

    • 게다가 뛰는 건 또 안된다 하더라구요~ 학교도 보면 옆으로 엄청 길죽하게 크거든요! 쉬는시간 애정행각은 정말 드라마에서나^^ 가능할 듯 해요~ 시간 없어 뭘 하겠어요 ㅋㅋㅋ

  • 미스터 캘리 2020.10.29 09:53 신고

    칭다오살때
    아들이 미국학교 MTI를 2년동안 다녔네요
    답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