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Must-eats, Must-visits, & Must-sees

커피 한 잔의 여유~ 휴스턴 맛집 (4) 브런치 카페!

by 헨리맘 2020. 11. 3.
반응형

미국에서 가장 맛없는 음식 중 하나가 빵이다. 마트마다 한 코너 전체가 빵이고 눈을 유혹하는 베이커리 코너도 있다. 하지만 겉보기와는 달리 여기 빵은 맛이 정말 없다. 이곳에서 맛있는 빵을 먹으려면 근처 브런치 카페를 찾아보길 추천한다. 대형 프랜차이즈에 비해 아담하면서 특색 있는 동네 브런치 카페에는 맛있는 빵, 곁들여 마실 커피, 친절한 분위기가 있다.

 

원래 브런치는 매주 일요일 교회 예배 후 가족끼리 함께 먹던 가벼운 식사로부터 유래되었다는 글을 읽은 적이 있다. 지금 브런치는 친구/지인들과의 사교적 성격이 더 강한 듯하다. 브런치를 어디서 할지는 친한 이들과 하는 맛집 탐방의 일환이기도 한데 이건 한국이나 미국이나 크게 다르지 않다.

 

다만 미국인 친구와의 브런치가 한국인 친구와의 만남과 달랐던 건, 밥 먹고 커피 따로 마시고 긴 시간을 보내기보단 약속 장소에서 만나 천천히 1시간 반~2시간 정도 식사 후 바로 헤어진다. 그래도 밥을 함께 먹는 사이라는 게 어느 문화권이나 서로 친밀해지는 사교의 수단인 점은 같다. 좋아하지도 않는 이와 굳이 시간을 보내며 밥까지 함께 먹을 일은 나이가 들면서 점차 적어진다.

 

친한 이들과 브런치를 함께 한 지도 꽤나 오래 되었다. 달력을 확인해보니 약속 날짜가 적힌 마지막 달이 올해 2월이다. 따뜻한 분위기가 있는 종종 가던 휴스턴 (정확히는 내가 사는 케이티) 근방 브런치 카페를 오늘을 공유해 보고자 한다. 친구와 함께 다시 갈 날을 손꼽아 보며.

 

 

 

프렌치 베이커리 카페 외부

 

 

 

Delices De Maurice

 

 

여긴 프렌치 베이커피 카페이다. 내부는 아담한 편이고 깔끔하며 편안한 분위기를 준다. 예전에는 갈 적마다 늘 사람이 붐볐다. 미국에서 쉽게 맛보기 어려운 맛있는 크로와상이 있고 커피 역시 일품이다. 케익, 크레페, 파이 등도 팔고 와인도 맛볼 수 있다. 직원들은 항상 친절하며 길게 앉아 있어도 나가라고 푸쉬하지 않는 직원들의 미소가 있는 곳이기도 하다. (가끔 큰 프랜차이즈 카페는 지나치게 직원들이 지나다니며 밥 다 먹고 왜 안나가~ 하는 듯한 눈치 주는 듯한 곳이 있다.) 여긴 대부분 길게 앉아 느긋이 브런치를 먹는 분위기다. 

 

 

 

 

미니 케익, 컵케익 등 달콤한 디저트류

 

 

맛있는 샌드위치류

 

 

[주소: 22764 Westheimer Pkwy, Katy, TX 77450]

 

 

 

 

 

 

COCO Crepes, Waffles, Coffee

 

 

 

여긴 휴스턴 내 여러 곳이 있는 프랜차이즈 크레페 카페이다. 동네 주변에는 꽤 최근에 생겼는데 아담한 크레페 전문 카페이다. 대왕만한 투스칸 와플 (Tuscan Waffle: Oven-roasted tomatoes, scrambled eggs, fresh mozzarella cheese, parmesan cheese, baby greens, harissa aioli) 요리를 가장 추천한다. 커피맛은 살짝 떨어지는데 양이 많고, 대부분의 브런치 요리가 푸짐하니 맛있는 곳이다. 아울러 조각 케익도 파는데 치즈 케익이 꽤 맛있고 젤라토(Gelato: 일반 아이스크림보다 더 쫀득한 느낌을 주는 아이스크림?!)도 한쪽 코너에 있다. 역시 직원들이 항상 친절하며 통창으로 햇살이 잘 들어와 분위기가 산뜻한 게 특징이다.

 

 

 

조각 케익류 및 마카롱 코너

 

 

쫀득한 아이스크림인 젤라또 코너

 

 

 

마지막으로 추천할 곳은 베이글 카페이다. 휴스턴에는 베이글 집이 적은 편인데, 그 이유는 아마도 휴스턴 지역이 사계절 습해 베이글이 쉽게 눅눅해지기 때문일 거라 추측해 본다. (항상 건조한 오클라호마 지역에 베이글 집이 꽤 많았던 걸 생각해 유추해본 내 생각이긴 하다. ^^)

 

 

 

 

 

 

The Bagel Cafe

 

 

 

여기는 다른 카페에 비해 살짝 허름하고 건물도 오래되었다. 베이글을 좋아하시는 친정 엄마께서 미국 오셨을 때 발견한 보물 같은 곳이다. 딸과의 데이트 때 늘 엄마의 선택은 블루베리 베이글. 다른 이들에게도 인기가 많은지 늦게 가면 블루베리 베이글은 다 떨어져 버리기도 했다. 한 코너에 여러 베이글이 있는데 주문 시 골라 먹으면 된다. 더 선라이즈(The Sunrise: 베이글 안에 계란, 햄, 치즈를 넣고 토스트, 베이글과 햄 종류를 선택할 수 있음) 베이글 맛있고 커피도 나름 맛있다.

 

 

 

베이글 코너

 

 

베이글 옆에 파는 수제 치즈/크림

 

 

[주소: 631 Mason Rd, Katy, TX 77450]

반응형

댓글36

  • 라즈베리꿈 2020.11.03 08:01 신고

    영국도 정말 빵이 맛이 없어요. T.T 바로 옆나라 프랑스는 그렇게 빵을 잘 만드는데 .. >-<
    답글

  • 익명 2020.11.03 10:24

    비밀댓글입니다
    답글

  • thisisyoung 2020.11.03 10:29 신고

    가장 맛없는 음식 중 하나가 빵이라니! 너무 충격적이에요.ㅋㅋㅋ 저의 고정관념이 또 하나 이렇게 깨집니다. 그 사이에서 맛있는 가게를 알고 계셔서 정말 다행이에요.ㅎㅎ
    답글

  • 미스터 캘리 2020.11.03 11:17 신고

    브런치 한국와선 한번도 못하네요 ㅠㅠ
    답글

  • 정말.. 밖에서 브런치 못해본지 거의 일년이 다되어 가는거 같아요 ㅜㅜ
    답글

  • 정말 미국 빵 맛없는 거 인정이요 ㅠㅠ ㅎㅎ 맛있는 건 맛있지만 달고 짜고 ㅎㅎ 근데 보기에는 너무 맛있어 보여서 먹고 싶어지네요 ㅎㅎ
    답글

  • Hi_Elly 2020.11.03 15:15 신고

    미국과 영국의 영향이 큰 캐나다 역시 빵이 맛이 없어요ㅋㅋ 특히 케잌은 휘황찬란 칼라풀한데 볼 때마다 한국의 베이커리 체인점이 그리워요ㅎㅎ 다행히 프랑스 영향이 가득한 퀘백 지역(드라마 도깨비 배경 도시)에서는 맛있는 베이글을 먹을 수 있었어요^^ 나이를 먹을수록 식사를 함께 한다는 건 사람간의 정을 더 복돋아 준다는 생각이 들어요~ 좋은 대화가 오고가는 따뜻한 사람들과의 평범한 브런치가 그리워지네요^^
    답글

    • 헨리맘 2020.11.05 04:42 신고

      앗! 캐나다까지 그렇단 말입니까~ ㅋㅋ 애들 생일 때 컵케익도 정말 너무 예쁜데 엄청나게 놀랄만한 단맛이라죠! 저도 언제쯤 사람들과 브런치할 날이 올지 그립네요^^

  • 좋은 사람과 나누는 브런치 타임은 즐겁죠.
    저도 올 초 한국 들어와 한 적이 없네요. ㅠㅠ
    답글

  • sJSfam 2020.11.03 19:35 신고

    오~~ 미국 빵이 맛있어요?
    저도 브런치 즐기고 싶네요~~
    오.. 디저트류 정말 다양하네요~~ 여기는 종류가 많이 없고, 있어도 그렇게 맛있지 않은거 같아서 매번 먹는거만 먹게 되더라고요~
    저는 베이글 카페 가보고 싶어요 ^^
    답글

    • 헨리맘 2020.11.05 04:43 신고

      미국 빵 맛없어요! ㅋㅋ 여기 소개한 곳들은 나름 발굴한 곳들입니다~ 대개는 정말 맛이 별로랍니다~ 베이글카페 약간 오래된 허름한 맛집 분위기네요^^

  • 미국 빵은 맛이없나여?? 보기엔 이쁜뎅ㅋㅋㅋ
    답글

  • 땡꿍쏘울 2020.11.03 20:45 신고

    느낌이겠지만.. 뭔가 음식들이 큼직큼직하네요
    답글

    • 헨리맘 2020.11.05 04:45 신고

      느낌 맞으셨네요~ 여기 좀 음식들이 크긴 커요 미국애들 덩치가 커서인지 ㅋㅋ 음식도 늘 많이 줍니다~^^

  • 서랍 속 그녀 2020.11.04 00:24 신고

    카페 얘기 보니까 생각났어요. 한국 스타벅스에도 단호박라떼가 출시되었더라구요. 시즌성인지는 모르겠지만!
    단호박라떼 출시 소식 들으니까 헨리맘님 생각 나더라구요. 한국 소식 전해드려야겠다고 생각만 하다가 까먹고 이제서야 소식을 전해봅니당ㅜㅜ
    참, 한국에서도 '비주얼은 대박이나 맛은 별로'라는 후기가 많은 것 같더라구요ㅋㅋㅋ
    답글

    • 헨리맘 2020.11.05 04:46 신고

      어머나! 거기도 출시되었군요 ㅋㅋ 그쵸~ 맛은 저도 몇 번 먹어봐도 적응안되며 맛이 있지는 않더라구요 ㅋㅋ 소식 전해주셔서 감사해용!~ 근데 서랍님 가을은 좀 즐기신 건가요~ ^^

  • 하닁RN 2020.11.04 00:48 신고

    우와~~ 젤라또 색깔이 넘 컬러풀하고 예쁘네용>_<☺️
    답글

  • Salon de arte 2020.11.04 07:23 신고

    미국빵 맛없다는거 진짜 공감이에요 ㅋㅋㅋ저는 가끔 에이치 마트 가는길에 가끔 파리바게트같은 한국빵집들리거든요 ㅋㅋㅋ 브런치카페 샌드위치들은 맛있ㅇㅓ 보이네요 ! ㅎㅎ
    답글

    • 헨리맘 2020.11.05 04:47 신고

      저도 H마트 빵집 들러 빵사곤 해요~ 여기 샌드위치들 많이 안 짜고 맛있더라구요! 크로와상 샌드위치 아~ 먹고파요 ㅋㅋ

  • 성실엄마 2020.11.04 10:21 신고

    갑자기 LA 살때 남편한테 빵맛이 다 똑같지~!! 라고 했다가 빵집만 일곱군데 돌아다니며 시식한 기억이 있네요 ㅋㅋ 저더러 밥맛은 다 똑같다고 하면 니 기분은 어떨것 같으냐며 ㅎㅎ 근데 정말 빵맛은 다 다른것 인정을 안할수가 없더군요. 미국빵..특히나 일반 마트나 흔한 베이커리 빠은 엄청 달았던걸로 기억하네요. (너무 오래전이라 가물거리는 기억을 간신히 붙잡고 있어요 ㅎ) 아침부터 베이클에 크림치즈에 젤라토까지 보니 증말 죽겠습니다 ㅠㅠ 여긴 또 하늘 뚫린듯 비오는데..뜨끈한 커피 한잔에 크림치즈 듬뿍바른 베이글은 얼마나 맛있을까요 ㅠㅠ
    답글

    • 헨리맘 2020.11.05 04:49 신고

      일곱군데~ ㅋㅋ 수고많으셨네요! 빵맛이 다르죠~ 마트빵은 정말 달고 식빵은 시거나 뭔지모를 이상한 맛이고~ 이젠 브랜드를 찾아서 입에 맞는 것만 사긴 해요^^ 오늘은 비 안오나요~ 여긴 아침엔 이제 찬바람 나는데 낮에는 덥지만 않은 수준입니다 ㅋㅋ

  • 베이글 카페에서 헨리맘님과 베이글에 커피한잔 하고 싶어요 튼튼이 데려가도 될까요?헨리맘님? ㅎ ㅎ
    답글

  • luna_llena 2020.11.06 01:47 신고

    진짜 미국빵 맛없어요ㅠㅠ 빵이 주식이라면서 왜케 맛이 없는지 ㅎㅎ 그래도 맛있는 브런치카페를 발견하셔서 부럽습니당 저는 집에서 빵을 좀 구워야겠네요😭ㅎㅎ
    답글

    • 헨리맘 2020.11.06 02:01 신고

      저도 빵을 그렇게 많이 파는데 그 맛에 깜놀이었네요~ 루나님도 주변에 한번 잘 찾아보심 카페가 있을 거예요~^^ 전 요리는 생존 요리지 즐거움을 느끼지 않아서 빵 굽는 일은 제 생애 없지 않을까 ㅋㅋㅋ

  • 와 진짜 너무너무 맛있어보이는데 맛이없다니..... 미국 본토의 빵 한번 먹어보고 싶네요 미국사는 사촌누나 말로는 이빨이 썩어 빠질것 같은 단맛이라고 하긴 하던데....
    답글

    • 헨리맘 2020.11.10 00:22 신고

      이빨 썪어빠질 단맛! 사촌누님 표현이 너무 정확하신데요 ㅋㅋ 여기 소개한 곳들 빵은 맛있지만 대부분 그냥 빵 사면 달던가 짜던가 시던가 모르겠는 웩하는 맛이던가 그래요 ㅋㅋ 나중에 언제 드실 기회 생김 제 말이 맞구나하실 듯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