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Stories of life - Books & Movies

미나리 기대보단 다소 디테일이 아쉽던 영화

by 헨리맘 2021. 3. 26.
반응형

미국 살며 한국 관련한 좋은 소식이 있으면 늘 관심이 더 많이 간다. 올해 시청했던 골든 글로브 영화제 시상식에 나온 대부분의 영화는 코로나 시기 여파인지 잘 모르는 영화 투성이었지만 끝까지 본 건 순전히 "미나리"의 수상 여부 때문이었다. 수상 시 예쁜 하얀색 드레스를 입은 딸내미를 무릎에 앉히고 정이삭 감독은 인터뷰를 했다. 얼마 전 npr(national public radio)에서 미나리 영화 정이삭 감독편 ("Minari Director Lee Isaac Chung" - npr Fresh Air from WHYY, 03/03/2021)을 듣게 되면서 영화에 대한 기대감이 커졌다.

 

npr에서 정이삭 감독은 어릴 적 겪었던 80여가지의 에피소드를 기억해내 이 영화를 만들었다 했다. 미나리를 찍으며 특히 자기 아버지를 더 잘 이해하게 되었다는 말이 인상적이었다. 나도 엄마 역할에 충실히 살다 보니 어느덧 내 예전 부모님 모습을 좀 더 이해하게 되는 순간들이 있어서인지 정이삭 감독의 얘기가 와 닿았다. 이민자 가족을 그린 영화인지라 나 역시 그런 테마로 소설을 쓰고 싶다는 생각을 늘 했기에 어떤 식으로 그의 경험을 스크린에 풀어냈을지 궁금했다.

 

드디어 며칠 전 "미나리" 영화를 봤다.

 

 

 

영화 미나리

 

 

 

너무 기대를 했어서일까 다 보고 "이렇게 끝인건가?"하는 멍한 느낌을 받으며 좀 허무했다. 일단 영화는 잔잔하게 한국인 이민 가족 모습을 보여준다. 1980년대 아메리칸드림을 꿈꾸며 자신만의 큰 농장을 운영하고자 한 남편을 따라 시골로 이사하며 영화는 시작한다. 땅을 손으로 일구며 새로운 시작에 몰두하는 남편과 달리 고립된 시골 보단 캘리포니아로 다시 돌아가 도시에서 아이들을 키우고 싶어 하는 아내 둘이 주인공이다. 그리고 어린 아들과 딸, 그 아이들을 돌보기 위해 한국에서 온 외할머니를 둘러싼 한 가족의 살아가는 이야기가 펼쳐진다. 영화 속 남편과 아내 간 잦은 갈등은 영화 후반부 일련의 사건으로 해소되는 듯하며 영화는 막이 내린다.

 

특히 극중 외할머니 윤여정이 한국서 가져와 풀숲에 심은 미나리가 엔딩을 장식하며 무성하게 잘 자라난 광경이 나온다. 아마 감독은 그걸 통해 희망이란 메시지를 그렸던 것 같다. 실은 난 미나리를 좋아하지 않아 그저 매운탕에 들어가는 채소 정도로만 알고 있었는데 미나리는 어디서나 잘 자라는 특성이 있다 한다. 극 중 외할머니는 미나리 원더풀 노래까지 손주와 함께 흥얼거린다.

 

여러 영화제에서 상도 많이 타고 화제성이 있는 영화인데 비해 내겐 많이 싱거운 영화였다. 잔잔하더라도 그 안에 따뜻하고 정감 있는 소재들이 있었고 이를 좀 더 디테일이 살게 잘 풀었다면 더 공감이 되었을 텐데 내겐 큰 감흥을 주진 못했다. 영화 전반적으로 캐릭터별 설명이 더 나왔다면 아울러 두 손주와 외할머니 간 장면도 좀더 그려졌다면 감독의 의도도 더 잘 살고 영화가 풍성하게 느껴지지 않았을까 하는 아쉬움이 든다.

 

한편 두 아이들이 나오는데 유독 큰 딸 Anne에 대한 디테일은 너무 적어 한 가족 스토리 내 딸 역할을 한 Anne이 너무 안쓰러운 느낌이 들었다. 아마도 감독은 아들 David 역할에 본인의 어린 시절을 투영하는 데 집중하다 보니 그랬던 걸까 싶긴 하지만 영화를 보며 Anne은 어느새 잊혀진 듯한 느낌을 지울 수가 없었다. 

 

다만 드넓게 푸르름을 보이는 시골 풍경 아래 흐르는 음악에는 좋은 점수를 주고 싶다. 영화의 흐름을 잘 받쳐주면서 장면별로 정감 있는 말을 건네는 듯한 느낌을 주는 음악이 내내 흘렀는데 알고 보니 이 영화 작업을 한 Emile Mosseri(에밀 모세리)란 음악 감독은 이미 감성적 사운드 트랙으로 꽤나 유명한 작곡가/피아니스트/가수였다. 곧 있을 아카데미 시상식에서 음악상을 탔으면 하는 바램이 든다.

 

영화에 대한 내 아쉬움은 내가 영화 전문가가 아니라 그럴 수도 있고 기대가 너무 커서였을지도 모른다. 미나리는 정이삭 감독의 두 번째 작품이라 하는데 본인의 아메리칸드림을 이룬 이 영화를 토대로 앞으로의 좋은 작품들을 또 기대해본다.

 

반응형

댓글25

  • 멜랑쉬 2021.03.26 12:12 신고

    영화 보신 분들 평이 대부분
    비슷하더라구요. 뭔가 아쉬웠다는 평~
    한국인이 보기에는 그런가봐요.😉

    답글

  • 꿈달(caucasus) 2021.03.26 12:24 신고

    ㅎㅎ 솔직한 리뷰 잘 보았습니다. 좀 싱거운 줄거리지만 그럼에도 불구하고 우리나라 이민자의 스토리가 미국내에서 반향을 일으킨다는 점에서 뭔가 의미가 있는 것 같아요. 예전에는 상상도 못할일이 요즘에는 이루어지네요. 우리네 정서가 세계적으로 퍼져나가는 것 같아서 기분이 좋네요.^^
    답글

    • 헨리맘 2021.04.02 22:57 신고

      기분 좋은 일은 맞습니다 정이삭 감독 팟캐스트가 많더라구요 아직 많은 작품을 제작한 게 아니니 점점 더 좋은 영화를 내겠단 기대감도 드네요~^^

  • 성실엄마 2021.03.26 12:35 신고

    댓글 달아주신거 보고 부리나케 달려왔어요~~ 정말 오랜만이예요 헨리맘님, 잘 지내시나 많이 궁금했습니다~~ 근데 헨리맘님 뿐만이 아니라 보통 평이 좀 그러네요. 이게 끝이야?? 라는 미지근한 엔딩에 읭???? 하게 된다는거요~ 저도 기회가 된다면 꼭 한번 보고싶어요~
    답글

    • 헨리맘 2021.04.02 22:58 신고

      잘 지내시죠~ 궁금해하시다니 너무 반갑네요 ㅋㅋ 올해는 은근 바쁘다 이제 좀 나아졌어요~ 기회되시면 보고 어떠셨나 알려주세요~~

  • 오랜만이세요 ^^ 저도 이민자라 궁금하긴 해던.영화이긴 하네요. 전 그럼 큰 기대 없이 봐야겠어요 ㅎㅎ
    답글

  • 오랜만에 글 올리셨네요. ^^
    끝은 대부분 비슷하게 느끼시나봐요.
    전 못봤는데 몇몇 리뷰가 그 부분은 대부분 비슷한 것 같습니다. ^^
    도대체 어떻길래 그렇지? 하는 궁금증을 갖게 할 정도로요.
    답글

    • 헨리맘 2021.04.02 23:01 신고

      오랜만이죠~ 끝부분 느낌이 다들 저와 같으신가 보군요 ㅋㅋ 전 늘 리뷰에 스포일러는 다 빼고 쓰니 혹시 언제 보심 어떠셨나 알려주세요~

  • 민웅이 2021.03.26 16:15 신고

    미나리 보려다가 평이 생각보다 그렇게 좋진 않아서 안봤는데...
    좋은 글 감사합니다!
    답글

  • Deborah 2021.03.26 18:42 신고

    제가 알기로는 감독님의 어린시절을 영화로 만들었다고 들었어요. 일단 여우조연상 후보에 오른 윤여정씨 연기 대단 하다는 평을 들었습니다. 개인적으로 보지 못한 영화인지라 호불호가 되기도 하는 군요.
    답글

    • 헨리맘 2021.04.02 23:02 신고

      어린시절을 투영해 만들었다 하더라구요~ 윤여정님은 늘 연기가 대단해서 ㅋㅋ 전 꽃보다 누나 때부터 이분 팬이었어요~ 물론 미나리 연기도 출중하셨죠~^^

    • Deborah 2021.04.02 23:07 신고

      마자요. 저도 그 오락 프로 본 기억 납니다. 참 보기 좋았어요. 영어도 유창하게 잘 하시던데요?

  • dowra 2021.03.26 19:28 신고

    눈 사태로 자유롭지 못하나보다 했는데 이제 원 페이스를 찾으셨나 보네요
    어떤 이유로든지 일상이 방해를 받으면 불편할텐데 그동안 고생하셨어요.
    Welcome back

    답글

    • 헨리맘 2021.04.02 23:03 신고

      아직도 스프링쿨러 등 많은 여파가 있덩 집들은 수리 마무리 중이고 해요 ㅋㅋ 저흰 나무들 하나씩 보고 정리 중인데 끝이 없네요 그래도 봄이 왔어요~!!^^

  • Hi_Elly 2021.03.27 11:46 신고

    사실 전 이 영화를 보게 되면 너무 펑펑 울게 될까봐 보질 못했는데 싱거운 느낌이 있군요ㅎㅎ 제게는 제목이 정다운 것 같은면서도 실제로는 미나리를 먹질 못해 낯설기도 하고 그렇더라구요ㅋ 그런데 이민자의 삶을 살고 있는 사람으로써 한국인의 정서가 느껴지는 영화의 흥행 소식은 너무 반갑고 그저 좋네요^^ 솔직한 영화 후기 넘 잘 읽었어요😊
    답글

    • 헨리맘 2021.04.02 23:04 신고

      저도 그랬단 말이죠~ 팟캐스트 들음서 영화 찍는 스태프들이 (한국인들 아닌 이들) 막 울고 그랬다해서 저도 마음의 준비를 다하고 봤는데 ㅋㅋ 좀 아쉬웠어요~

  • 화제성이 높으면 그만큼 기대를 해서 그런가 실망스러울 때도 있더라구요 ㅎㅎ 아니면 영화에 숨겨진 뜻이 많아서 저는 해석도 찾아보고는 하는데 해석 보고 한 번 더 보니 좋아진 영화들도 있어요 ㅎㅎ 미나리 아직 보지는 못했지만 나중에 한 번 봐야겠네요 ㅎㅎ
    답글

    • 헨리맘 2021.04.02 23:05 신고

      소행님은 혹 숨겨진 해석도 잘 찾아보셔서 저보다 재미있게 보시면 좋겠어요 보심 꼭 알려주세요~ ㅋㅋ

  • 코코집사 2021.03.30 00:15 신고

    영화 평 잘 읽었어요^^
    윤여정씨가 그렇게
    잘 했다는 말을 들어서 보고 싶었는데,
    한국 사람들에게 평이 안 좋네요 ㅎㅎ
    미나리 좋아했었던 것 같은데, 콩나물 같은데
    콩이 없는 모습이 아니었나 ㅎㅎ
    답글

    • 헨리맘 2021.04.02 23:06 신고

      윤여정님도 글코 배우들 연기는 다들 괜찮았어요 전반적으로 제가 너무 기대를 했나봐요~ 콩나물보단 미나리는 녹황색인 듯 한데 저도 실은 잘 몰라요 ㅋㅋㅋ

  • 드림 사랑 2021.04.01 11:13 신고

    앗 저에게는 어렵게 느껴지거나
    무겁게 느껴지는것같아요 ㅠㅠ
    답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