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Stories of life - Books & Movies

톨스토이 단편선 착하게 살자 교훈 & 옛러시아 생활상 엿보기

by 헨리맘 2020. 9. 27.
반응형

오래전 감명 깊게 읽은 영어소설이 있어 소개하려니, 까마득히 그 내용이 떠오르지 않았다. 다시 읽어야하나 하던 차 바로 옆에 꽂혀 있던 "톨스토이 단편선"을 집어 들었다. 예전 동네에 미국 생활에 많은 도움을 주신 분이 헨리맘 책 좋아한다며 어느날 챙겨주셨던 책인데 이제서야 읽었다. 오랜만에 한글로 된 책을 읽으니 그 읽는 속도가 광속으로 느껴졌다.

 

 

 

책 속에도 겉표지 같은 삽화가 군데 군데 있는 책

 

 

 

안나 까레니나 포스팅 때 발견했지만 그간 책장에 있던 이 책은 내게 읽으라는 무언의 압박을 주는 느낌이 있었는데 왜 그런지 읽고나니 이해가 되었다. 이 단편선은 톨스토이가 러시아 민중 교화를 위해 지은 소설이라 한다. 그래서인지 책 전체에 흐르는 한 가지 주제는 "남을 사랑하고 도우며 착하게 살자" 여기서 덧붙이자면 "그리스도를 섬기며" 였다. 

 

가장 유명한 단편인 "사람은 무엇으로 사는가"를 시작으로 읽어가는데 마음이 정화되는 듯한 느낌을 받았다. 아울러 항상 착하게 살아라며 왠지 나무라는 듯한 느낌도 공존했다. 특히 제일 마지막 "세 아들"을 읽고 나면 쾌락이나 이기적 자아실현에 대한 일침을 가해 혼나는 느낌마저 들기까지 했다. (저 정말 착하게 살려 노력하고 있어요! 하고 외치고 싶은 생각이 들 정도로 ㅋㅋ)

 

안나 카레니나 소설 전반이 러시아 귀족 계급에 초점이 맞춰져 있었다면, 이 소설 속 단편들은 모두 민중들 삶에 맞춰져 있다. 흡사 조선시대 농민의 삶에 대비해도 전혀 어색하지 않는 듯 했다.

 

러시아가 추운 나라여서인지 농민들은 일을 할 채비 전에는 늘 구두를 단단히 꿰매고, 따뜻한 차를 마시며 몸을 녹이거나 때때로 보드카나 술을 마시는 듯 했다. "어떻게 작은 악마는 빵 조각을 보상하였는가"엔 술에 대한 경계도 나오지만 농민들에게 술은 차만큼 언 몸을 녹여주는 역할을 했던 것 같다. 안나 카레니나에 나오던 러시아스타일 털모자는 당시 민중들에겐 언감생심의 물건이었나 보다.

 

대부분은 지주의 소작농으로 농사일을 하며 살지만 톨스토이는 가난하더라도 정감 넘치고 선한 마음으로 콩 한 쪽이라도 나눠먹을 수 있는 사람의 착한 심성을 강조한다. 특히 "촛불"에는 지주를 위해 농사일을 하던 농민들의 어려운 삶을 그리는데 러시아 역시 흉년/풍년 등에 많은 영향을 받는 듯 했다. 꼭 그렇듯이 농민을 착취하고 자기 욕심만 챙기는 중간관리자가 여기에도 있었다. 물론 그 악행으로 인해 하느님께 천벌을 받는 모습도 나온다. 

 

1879년 소설의 뼈대가 만들어졌다 하니 옛 러시아 민중의 사회상를 보면 특히 조선시대의 남존여비 사상도 보인다. 집안에서는 아버지가 가장이며 대표임을 강조하는데, 그래서인지 대부분 단편 소설 속 주인공은 남자이기도 했다. 이 부분은 늘 아쉽지만 그 당시 시대상 때문에 어쩔 수 없는 모습이기도 하다. 아울러 소설 속 농민들은 도깨비를 나쁜 악마로 묘사하는데, 아들 어릴 적 읽어주던 한국 전래동화에서도 도깨비는 늘 그런 존재였다. 나라가 다르더라도 민화나 민담 속에 도깨비의 역할이 사뭇 비슷한 사실이 흥미로웠다.  

 

그리스도의 가르침에 맞춰 "사람이 있는 곳에 신도 있다, " "두 노인"에서는 "사람은 무엇으로 사는가"와 마찬가지로 인간사 가장 중요한 건 사랑이며, 기독교 신앙을 실천하는 삶을 강조한다. 난 기독교인이 아니지만 남을 돕고 착하게 살아야 한다는 교훈은 종교 막론하고 중요한 가치인지라 주특기인 삐닥선 타기는 유보했다. 교회를 몇 번 다닌 적 있었는데 가끔 교리나 성경말씀에 의구심 또는 궁금증이 생겨나곤 했는데, 톨스토이는 가장 중요한 가치를 강조해 비판의 여지가 없었다.

 

끝으로 톨스토이는 "바보 이반," "달걀만한 씨앗"을 통해 자본에 대해 비판하며 사회주의 사상을 옹호한다. 안타깝게도, 그런 사회주의 사상이 내세웠던 다같이 평등하고 권력/돈에서 벗어난 공동의 이익을 지향하는 사회는 실현되지 못했다. 욕심에 대한 사람의 경계를 알리고자 한 "사람에겐 얼마만큼의 땅이 필요한가"는 과도한 욕심의 화를 보여준다. 아마도 톨스토이가 염원하던 그런 이상적인 사회는 현실에서는 다소 실현되기 어렵지 않았나 싶다. 

 

이 책도 영어로 읽었다면 좋았겠다는 생각과 아울러 톨스토이의 다른 책들도 더 찾아 읽어보고픈 생각이 들었다. 인생의 진리를 어떤 각도에서 펼칠 지 대가의 책이 남기는 궁금증과 여운은 늘 큰 듯하다. 

 

 

 

[톨스토이 관련 이전 글]

 

 

톨스토이의 안나 카레니나 (넷플릭스 영화 & 영어소설)

안나 카레니나(Anna Karenina) 영화를 예전에 출장길 비행기에서 봤는데, 너무 푹 빠져서 가는 내내 보고 또 봤던 기억이 있다. 최근 넷플릭스에 있길래 한번 더 이 영화를 봤다. 인상적인 장면으로 �

feelingmoments.tistory.com

 

반응형

댓글28

  • 저도 이 책 너무 좋아해요. 각각 짧은 스토리이지만 여운이 엄청 긴.. 그래서 대가인가 보다 했어요
    답글

    • 헨리맘 2020.09.29 00:01 신고

      읽으면서 저도 짧은 단편 속에 이런 큰 생각들을 담을 수 있구나 했네요~ 좋아하시는 책이었네요^^

  • 짱구노리 2020.09.27 07:46 신고

    저도 시간내서 읽어 봐야 겠네요~~ 좋은정보 잘보고 꾸욱 누르고 갑니다. 행복한 일요일 되세요~~^^
    답글

  • 땡꿍쏘울 2020.09.27 08:43 신고

    톨스토이 작가 이름만 잘알고 책은 제대로 읽어본적이 없는것 같네요;;
    좋은책 소개 감사합니다. 가을에 한번 읽어봐야겠어요!
    답글

  • Hi_Elly 2020.09.27 10:10 신고

    어릴 때는 책을 통해 책 속에 등장하는 인물들과 시대를 상상하길 좋아했는데 요즘은 편하게 드라마나 영화로 때우게 되는 것 같아 반성하게 돼요~ㅎㅎ 톨스토이의 사상이 많이 담겨져 있는 책이군요~ 헨리맘님의 글을 읽으면서도 그 때의 러시아를 떠올리게 해요. 마음의 양식인 책이랑 다시 가까워지도록 노력해봐야 겠어요^^
    답글

    • 헨리맘 2020.09.29 00:04 신고

      그렇죠~ 영상물이 너무 잘 나오니 책은 읽다보면 지루해지고 시간도 걸리고~ 이젠 끈기를 요하더라구요^^ 전 원래 드라마를 썩 안 좋아하는 타입이라서 영화는 좋은데, 드라마는 길어서 그런가봐요~ ㅋㅋㅋ 저도 하도 책을 안 읽어 요새 한글로 된 걸 보면 중간에 안 접겠지 하고 훅 읽었네요~ 원래 소개하려던 책은 너무 좋아하던 영어소설인데 글쎄~! 하나도 생각이 안나지 모예요 다시 읽을까는 계속 고민 중이어요 너무 두껍더라구요 ㅋㅋㅋ

  • all stars story 2020.09.27 11:45 신고

    나중에 시간 나면 읽어봐야겠어요 ㅎㅎ
    답글

  • 적으신 글을 보니 저도 다시 보고 싶다는 생각이 드네요.
    기억이 흐릿한 것이. ㅠㅠ
    답글

    • 헨리맘 2020.09.29 00:07 신고

      당시에는 좋았던 것들 기억이 저도~ 흐릿해져서 이게 나이의 문제인가 아니면 머리가 나빠지나 ㅋㅋ 생각해요^^

  • 멜랑쉬 2020.09.27 23:01 신고

    전부 읽었는데..사람은 무엇으로
    사는가..생각이 전혀 안나요.ㅠ
    정말정말 오래되어서 그런가..ㅋ
    고전들 다시 읽어보는거 재미날것
    같아요.☺
    답글

    • 헨리맘 2020.09.29 00:08 신고

      다시 읽다보면 또 생각나실 듯 해용~ 저도 책장에 꽂힌 책 중에 어떤 책들은 진짜 뭘 읽은 건지 생각이 하나도 안나는 책들이 있답니다 하하

  • 고잉베러 2020.09.28 09:52 신고

    저도 톨스토이 '사람은 무엇으로 사는가' 한번 읽어바야겠어요. 톨스토이 작가는 많이 들어보고 안나카레리나 영화도 보고 했는데, 내용이 기억이 잘 안나는건...제 기억력에 문제가 있는거겠죠?ㅜ
    답글

    • 헨리맘 2020.09.29 00:09 신고

      사람의 기억은 중요한 거부터 채워진다고 하더라구요^^ 고잉베러님 아마 더 중요한 다른 걸 채워두느냐 톨스토이책들은 살짝 지워졌던 게 아닐까 싶어요~ ㅋ

  • 음...문학책을 안 읽은지가 오래 되었네요 ...그래도 일주일에 한권정도는 다른 책을 읽는데 .... 요런 좋은 책들은 깜빡하고 있었어요 .... ^^%
    답글

  • Jerry Jung 2020.09.28 20:58 신고

    수준 높은 책들 많이 읽으시네요^^
    답글

  • 안나 카레니나 의 명언은 제 인생에서 항상 1법칙 정언으로 꼽고 있습니다 ㅎㅎ
    답글

    • 헨리맘 2020.09.29 00:11 신고

      어떤 명언일지 궁금하네요~ ㅋ 전 단편선보다는 안나 카레니나가 훨씬 좋긴 했네요 긴 호흡으로 읽는 소설이 더 맞나봐요^^

  • dowra 2020.09.28 23:18 신고

    전반적으로 욕심을 버려라네요
    기독교 정신으로 돌아가 욕심버리고 착하게 살자
    잘 보고 갑니다
    답글

    • 헨리맘 2020.09.29 00:13 신고

      한꺼번에 착하게 살라는 주제로 묶인 단편을 읽으니 도덕시간 느낌도 들었어요 ㅋㅋ 그럼 활기찬 월요일되세요^^

  • 성실엄마 2020.09.29 00:12 신고

    대단한 고전을 가지고 오셨네요.. 저는 무슨 배짱으로 아직 읽어보지도 않았어요. 그런데 중간에 말씀하신것과 같이 기독교 사상에 기초한 책이기는 하지만 선한삶을 살아야 한다는것을 보고 주특기인 삐딱선을 유보하셨다는 대목에 뿜었어요. 저도 실은 나이롱이기는 하나 기독교인데, 솔직히 교회 다니는 저도.. 아직 믿지 못하겠는 말씀들이 많아요. 꼭 한번 읽어봐야지 생각만 하고 있던 책을 이렇게 꼭꼭 씹어서 풀어주시니 너무 감사해요~~ 정말 전자책이라도 꼭 완독하고 다시와서 제가 느낀 늬낌을!! 나눠 볼 날을 기대해 볼게요^^
    답글

    • 헨리맘 2020.09.29 00:31 신고

      저도 저 책 책장 속에 꽂혀있던 것만 3~4년되는 듯 해요 ㅋㅋ 교회 가면 좋은 말씀듣고 좋은데 가끔 그렇게 제가 삐딱선을 타게 되더라구요~ 교리가 다 옛날에 만들어졌으니 그걸 보수적으로 해석할 경우 수많은 궁금증이 생기더라구요 진보교회는 다르다고는 하던데 시도는 안해봤어요~ ㅋㅋ
      언제 완독하시면 느낌 공유해주세용~^^

  • 서랍 속 그녀 2020.10.01 16:38 신고

    저랑 같은 책을 갖고 계신거 같아요! 톨스토이 단편선 어릴 때 뭣도 모르고 읽었던 기억은 나는데 내용은 하나도 떠오르지가 않네요. 지금 다시 읽어보면 엄청 새롭겠죠?
    답글

    • 헨리맘 2020.10.01 23:29 신고

      아마도 다시 읽으시면 다르게 느껴지실 듯 해요~ 전 책 삽화나 전반적인 색감이 따뜻하게 디자인되어 좋기도 했어요 여러 버전이 있는 듯 한데 서랍님 저랑 같은 책 갖고 계시다니 괜히 엉뚱하게 기분 좋아요 ㅋㅋ